[시칠리아 여행기]
세인트 비토 루 캄포[S. Vito Lo Campo]

 

시칠리아라고 말하면 사람들은 마피아를 떠올릴 것이다.
영화 대부에 등장하는 말론 브란도 혹은 알파치노 같은
마피아 보스를
. 그러나 영화 대부보다 언젠가 읽었던
마리아 푸조의 어느 소설 속의 주인공이 생각나는 것은
시칠리아 여행에 대해 내가 기대를 하고 있다는 뜻이다
.
뉴스에서 본 활활 타오르는 에트나, 밝은 날엔 사디니아
섬을 볼 수 있는 메리사 그리고 마피아 보스보다는
페데리코 펠리니
은 멋진 영화감독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시칠리아로 떠났다
.

 

시칠리아에는 여러 개의 공항이 있지만 최근 유럽인의
해양휴양지로 부각되는 트라파니
(Trapani)로 갔다. 이번
여행이 시칠리아 섬은 처음이다
. 코르시카나 사디니아
섬은 가본 적은 있지만 트라파니와 나의 두 번째 방문지가 될 팔레르모는 이번이 처음이다
.
그래서 기대가 크다. 그러나 너무 기대는 말자.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니. 그냥 나와 같이
사는 지구 위의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과 이야기 나눔에 만족하기로 하자
.

 

찾아간 생 비토 루 캄포는 트라파니에서 버스로 1시간 30분쯤 소요되는 거리에 있는 아름다운
해변이다
. 이탈리아 사람들뿐만 아니라 트라파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라면 꼭 방문하는 이름난
곳이다
. 포르투갈의 바닷물이 아름다워 고함을 지르며 좋아했지만 누군가 시칠리아에서 무엇이
가장 인상적이었나 라고 묻는다면 나는 단연코 말할 것이다
. 이곳의 맑은 바닷물이라고. 하늘보다
더 푸르고 푸르다 못해 초록색으로 변하는 이곳의 바다는 지금까지 가본 여행지의 어느 바닷가의
물보다 아름답다
.





세인트 비토의 동상이다. 이곳 사람에겐 아주 중요한 동상이다.


나에게 사진 한 장 찍어달라던 시칠리아의 젊은 남녀


 


 

생 비토의 어느 레스토랑. 음식도 맛있었지만 실내장식도 아주 예쁜 곳이었다.

 

생 비토는 우리나라 섬처럼 산과 바다가 있어 더 정답다. 고향을 찾아온 기분이라고나 할까.
스카이다이빙과 이곳 어부들과 바다낛시를 즐기는 사람, 부자들에게나 허용되는 값비싼 요트로
프랑스의 생 트로페즈와 비교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내겐 값비싼 요트나 다른 어떤 것보다 산과
바다를 볼 수 있었다는 것으로 무척 만족했던 곳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