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기 31,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


프놈펜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가 있는 

씨엠립으로 향한다. 씨엠립 아니 캄보디아를 찾는 여행자들의 목적은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를 보고자 함이다.


현재도 복원 중인 앙코르 유적지의 앙코르 와트는 힌두교 사원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종교적 건축물로 알려지고 동남아시아 최대 역사 유적지 중 하나인 

앙코르 와트는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으로 앙코르 유적지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이다.


12세기 초 세워진 앙코르 와트와 그 유적지를 가고자 호텔에서 마련해준 툭툭을 

타고 유적지로 향한다. 앙코르 유적지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잘 되어있다. 세계 

각처 여행자가 방문하는 곳이라 그런 것 같았다. 아침 일찍 서둘러 갔지만 내가 

도착했을 땐 입구엔 수많은 관광객으로 번잡했다. 앙코르 유적지를 구경하려면 

세 가지 방법이 있다. 하루 입장권을 사거나 아니면 2일 혹은 3일 입장권을 사는 

방법이다. 그 큰 면적의 앙코르 유적지를 하루 만에 볼 수 없다. 앙코르 와트만 

구경하는 이도 있지만 그건 이 거대한 유적지의 절반도 안보는 일이니 적어도 

이틀 입장권은 구입해야 한다.


앙코르 와트를 본 순간 정말 이 사원은 죽기 전에 봐야 할만한 의미 있고 거대한 

건축물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여행자 모두가 감탄하던 사원 그곳에 캄보디아의 

역사가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2013/10/23 - [캄보디아] - 앙코르와트에 울려 퍼진 아리랑, 감동의 눈물을 자아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