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동메달 딴 1,500m 네덜란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토요일 여자 쇼트트랙 1,500m 4위로 만족해야 했던 요린 터르 모르스

소치 동계올림픽 네덜란드 쇼트트랙 대표선수 그리고 스피드 스케이팅 

1,500m에 출전한 요린 터르 모르스가 금메달을 땄다. 은메달의 이레네 

부스트, 동메달 로테 반 베이크 그리고 메달을 따진 못했지만 4위의 

마리트 레인스트라 모두 네덜란드 선수다.


토요일 쇼트트랙에서 4위로 만족해야 했던 요린 터르 모르스에게 오늘의 

승리는 어제의 눈물이 오늘의 금메달로 변하게 한 동기다. 모든 선수가 

그렇듯이 경기에 임하는 선수는 메달을 위해서 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것은 2연패를 꿈꾸던 이레네 부스트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스피드 스케이팅 

전문가의 말대로라면 1,500m만큼 어려운 경기가 없다. 하여 결과를 보기 

전에 우승자를 예측할 수가 없다.


2연패를 꿈꾸던 이레네 부스트에겐 가슴 아픈 경기, 요린 터르 모르스에겐 

4위의 참담함이 금메달을 따게 한 이번 경기는 과연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 

 1,500m 가 최고의 경기라는 말이 틀림없음을 말해줬다. 그만큼 긴장감을 

안겨준 경기였다.

 

요린 터르 모르스(Jorien ter Mors):





네덜란드 여자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2012년부터 양 종목을 병행

하고 있으며 소치 올림픽에도 두 종목 모두 참가하고 있다.


이레네 부스트(Irene Wüst):





 2006 19세의 어린 나이로 토리노 올림픽 3,000m 금메달과 1,500m 동메달 

우승자다. 이로써 이레네 부스트는 네덜란드 여자 스피드 스케이터 선수로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올림픽 메달을 딴 선수다.


주종목은 1,000m, 1,500m, 3,000m. 이레네 부스트의 소속팀은 동료 스벤 크라머가 

속한 TVM이고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1,500m 금메달과 소치올림픽 3,000m 

금메달, 1,000 은메달, 1,500 은메달을 비롯하여 국내외 많은 경기와 우승한 선수로 

현재 네덜란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에 독보적인 존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