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기 21, 태국 황금의 삼각지대[Golden Triangle]


월요일 주왕산 국립공원을 보고자 5시간 버스에 시달리면서 생각했다

동남아 여행을 하면서 도로사정이 안 좋아 버스에 많은 시간을 빼앗긴 

것에 불평한 데 대해.


치앙마이에서 라오스를 가고자 치앙라이로 갔었다. 움직였다면 5시간 

정도 버스에 시달리는 게 보통인 태국, 말레이시아 그리고 캄보디아다

이번에도 그랬다. 5시간은 아니었지만 거의 4시간을 도로에서 귀중한 

시간을 뺏겼다. 창밖을 보면서 여행계획이나 생각을 정리할 수 있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무척 아깝고 긴 시간이었다.


태국여행사들의 여행 프로그램이 같다. 하여 각기 다른 여행사를 통해 

여행예약을 한 뒤 팀이 짜져 미니버스로 이동한다. 시간관념이 우리나라

보다는 없다고 해야겠지만 대체로 정해진 시간 내 정해진 프로그램엔 

충실한 태국여행사였다. 치앙라이의 흰 사원, 태국 유명 아티스트의 블랙 

하우스를 구경한 뒤 우리는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란 국경 부근의 

황금의 초승달 지대와 같은 한때 세계 최대 마약, 각성제 밀조 지대였다는 

골든트라이앵글을 방문했다. 황금의 삼각지대라고 불리는 이곳은 태국

미얀마, 라오스의 3국이 메콩 강에서 만나는 곳으로 세 나라를 한눈에 

바라본다


세 나라의 국경이 만나는 삼합점은 유럽에도 몇 군데 있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가 만나는 네덜란드 산(언덕) 팔제르베르크나 독일, 프랑스, 스위스 

삼국이 만나는 바젤 라인 강의 드라이랜덜에크(Dreiländereck) 등이다.


예전엔 골든트라이앵글이 문젯거리였을 것이다. 하나 지금은 치앙라이를 

찾는 여행자가 한 번은 방문하는 태국 다른 유명관광지와 동일한 관광지로 

변했다. 실상 이곳에서 구경할만한 것은 없다. 물론 배를 타고 메콩 강 위에 

홀로 떠 있는 아주 작은 섬을 방문할 수는 있다. 하나 그것을 제외하고는 

아름다운 풍경도 별로 없고 눈에 띌 만한 특별한 구경거리는 없다. 하지만 

현재 이곳은 세계 최대의 마약 지대가 여행자의 눈길을 끄는 유명한 

관광지로 변하고 있다. 범죄의 도시가 유명 관광도시로 변한 것이다.



메콩 강을 건너면 라오스다.



오른쪽엔 미얀마.






어느 관광지나 마찬가지로 이곳도 선물상점이 거리를 메운다.
















라오스는 메콩 강을 건너가는 방법도 있지만 이렇게 골든트라이앵글 

주변 도시에서 육지로도 간다이 도시에서 거래되는 물품 80%가 

중국산이다따라서 이 도시에서는 태국인보다 중국인이 더 많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