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칠리아 여행기]

책과 재즈의 카페 스핀나토[Caffè Spinnato]

 

지금까지 많다면 많은 레스토랑을 가봤지만 트라파니의
스핀나토같은 레스토랑은 처음이다
. 세상에는 고풍스러운
레스토랑
, 멋진 실내장식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멈추게 하는
많은 레스토랑이 있겠지만 트라파니의 카페
/레스토랑
스핀나토처럼 책으로 실내장식을 한 레스토랑을 만나기는
그리 쉽지 않을 것 같다
.

 

트라파니에는 작은 도시답지 않게 고급스러운 레스토랑도 제법
있고 피자
, 쿠스쿠스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레스토랑이 많이 있다.
대체로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레스토랑은 피하는지라 그날도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다 이탈리아어가 유난히 많이 들리던
음식점을 발견했다
. 이곳은 이 지역사람이 자주 오는 곳인 것
같다.

 

잔잔히 흐르는 재즈 음악으로 시칠리아식 해물요리를 먹고 있는데

문득 내가 아는 파울로 코엘료의 책이 보였다. 서점도 아닌 곳에 그것도 잡지가 아닌 책이 있다는
것도 특이했고 파울로 코엘료의 책만 있는 게 아니고 여러 권의 책이 레스토랑에 비치되어 있었다
.
제일 먼저 눈에 띈 책은 역시 달라이 라마의 서적. 벽에 배치된 책들을 보니 헤밍웨이의 책 등
여러 작가의 서적이 있다
. 체 게바라, 마릴린 먼로의 책, 트와일라잇 등. 그 중에서 내 시선을 끈
책들은 역시 파울로 코엘료의 작품들
. 이 레스토랑의 주인은 파울로 코엘료의 열렬한 팬인 것 같다.
내가 가진 책보다 훨씬 많은 파울로 코엘료의 책들이 이곳에 있다.

카페 주인인 젊은 분에게 물었다.

당신은 파울로 코엘료의 팬이냐고?”

그렇다고 한다.

코엘료의 책은 전부 읽었고 또한, 그의 작품을 무척 좋아한다고.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가 코엘료의 팬이라서 신기한 것이 아니라 좋아하는 서적, 자신이 읽은
책들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또한
, 책으로 실내장식을 했다는 것이 내겐 무척 신기하게 느껴졌다.
이 또한 여행자가 느끼는 즐거움이리라.







 

트라파니에 머물면서 섭씨 30도를 넘나드는 뜨거운 시칠리아의 기후에 투덜거리기도 했지만 스핀나토의
젊은 주인장과의 만남 그리고 책으로 실내장식을 한 특이한 레스토랑을 본 것으로 잠시 시칠리아의 뜨거운
태양을 잊을 수 있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