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올레길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레익스 뮤지움)

암스테르담 중앙역을 설계한 건축가(Pierre Cuypers/

피에르 커이퍼스)의 탄생지를 찾아서.

 

네덜란드 종교분포를 보면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개신교와 가톨릭.

네덜란드 북쪽지방 사람들이 믿는 개신교와 남쪽지방의 가톨릭지역으로.

유럽에서 이름난 옛 건축물이 대부분 성당, 교회이듯이 이곳에서도 가는 곳마다 만나는 것이

성당과 교회다. 언제나 마을 한가운데 우뚝 솟아 있는  성당들은 예전 이곳 사람들이 얼마나

종교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는지 알 수 있다.

 

세계 10대 미술관에 들어가는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암스테르담 중앙역을 설계한 건축가

피에르 커이퍼스 탄생지인 이곳은 가톨릭 지역이며 스페인, 프랑스, 로마인들의 침략을 자주

받았던 곳으로 네덜란드 전역을 통해 볼 수 있듯이 아직도 스페인 전쟁 중 사용했던 대포나

방위성 등을 보관하고 있다.

이 지역 사람들의 자랑거리인 건축가는 네덜란드 건축사 최초 붉은 벽돌을 사용하고

네덜란드 근대건축계의 선구자로 알려진 베를라헤(Berlage)등에 많은 영향을 줬다고

알려졌다.

 

도시 루르몬트에서 제일 처음 찾아간 곳이 옛 행정장관의 거주지였던 왕자들의 집이었지만

사진은 찍지 못했다.

그 앞 광장에 서 있던 문스터 성당. 13세기에 지어진 것이나 건축가 커이프스에 의해

1864 - 1891년에 재건축된 로마네스크 형식의 성당이다.




광장에서 햇살을 즐기는 사람들.

 

루트에 의하면 이곳에 있는 개신교 교회를 가야 하나 오래된 교회라 너무 낡고 해서
돌 계단(돌로 만든 계단이 있는 집)이라는 이름의 건물로 향했다. 17세기에 건축이 된
르네상스스타일의 옛 수녀원.
현재 재건축 중인 이곳은 거주공간으로 사용할 것이라 알려졌다.




 

성 크리스토펠대성당(St. Christoffel cathedral)

1410년에 지어진 대성당으로 1600년부터 대성당으로 인정받고 있다.

주교가 있는 도시라 그런지 예전 이 지방 사람들은 철두철미한 가톨릭 신자들이었다.

대성당 이름을 딴 이 지역의  유명한 성 크리스토펠이라는 케이크도 있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 크리스마스 때 찍은 사진입니다.

네덜란드의 시청사는 대부분 옛 건물을 사용하고 있고 어느 다른 건축에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워요.

1700년에 건축이 된 이 시청사는 시청 탑에 있는 피규어로 유명하지요. 12시가 되면 종이

울리면서 이 피규어들이 움직이는 아름다운 모습에 많은 관광객의 발걸음을 멈추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구정과 함께 찾아온 네덜란드 카니발


작년 11 11일 카니발 시즌이 시작된 이후 카니발에 대한 많은 행사로 진행되어 오다가
구정과 함께 본격적인 카니발이 시작되었다
.

대체로 네덜란드 남부지방 아이트호벤이 있는 브라반트주, 림브그흐주에서 일어나는
이 행사는 북쪽 네덜란드인들은 잘 이해하지 못하는 이곳 가톨릭 지방의
유명한 행사
중 하나다
.  카니발이라면 베네치아, 스위스 바젤,
독일의 쾰른, 뒤셀도르프, 마인츠가
가장 잘 알려졌지만
, 이곳 남쪽지방
유럽연합의 발상지 마스트리흐트에서 일어나는
카니발행사도 이에 못지않게
유명하다고 할 수 있다. 유럽 전역에 걸쳐 카니발 행사가
진행되는 것은
아니지만, 네덜란드 주변국, 일부 벨기에, 독일, 프랑스, 스위스지역에서

행해지는 3일 동안의  행사 중에는 우선 거리 행진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올해는 폭설로 퍼레이중 이용되던 차들은 보는 이들의 안전상 많이 이용되지는 않았지만
,
여전히 많은 사람이 이 퍼레이드에 참석하고 있었다. 관광객으로서
구경하는 카니발은
이곳 사람들의 이상한 옷차림
, 많은 양의 알코올에 눈이
휘둥그레 해질지도 모를
일이지만 이곳에서 맞이하는 카니발은 이제 나에겐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행사 중
하나가 되어버렸다
.

 

카니발의 어원은 라틴 어에서 유래한 것으로 carne vale, 육식은 안녕이라는 뜻으로
알려지기도 하고
(위키피디아 네덜란드 참조) 또 어떤 이는 끌고 다니는 손수레에서
카니발의 어원이 유래 되였다고 한다
. 이곳에서 카니발 행사 이후 실지로 부활절까지
육식과 단것을 삼가하고 있는 분들도 아직도 만날 수 있다
.

 

예전 카니발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어떤 식으로 이 행사를 치러야 하는지를 모르던 시절
다들 행사에 맞게 분장을 하고 나서는데 나만 유독 평일과 다름없는 옷에다 그나마
추운 날씨로 부츠를 신고 카니발 축제에 다녀온 적이 있다. 무척이나 말리던 친구와
옆 사람의 충고도 무시한 채

지금 생각하면 웃음이 터져 나오지만 온종일 부츠와 나의 옷을 보고 힐끔힐끔 쳐다보던
사람들을 그때는 이해하지 못했다
. 이런 일은 처음 카니발을 보는 이방인들에게
자주
일어날 것 같다
. 어쩌면 저런 옷들을 입고 미친 듯이 마시는지를 카니발을
알지 못하는
분들은 의아하게 생각할 것이다
. 그러나 이곳 사람들에게 있어서
카니발은 단순히 이상한
옷을 입고 술만 마시는 행사가 아니라 그들에게 있어서는
일년내 쌓였던 스트레스를 푸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 단 삼일만, 평상시에는
허용되지 않고, 허용할 수 없는 일들도
이 카니발 기간 동안에는 타인으로부터
이해받기 때문이다. 이 카니발이 끝나는 수요일
숙취해소 음식으로 잘 알려진
절인 청어로 지끈지끈한 두통을 달래고 이곳 사람들은
내년 카니발을 손꼽아 기다릴 것이다
.


폭설로 올해는 카니발 행렬 사진을 한장도 찍지 못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