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여행기]
포트 와인은 두에로 강 가에서

포르토는 포르투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다.
그러나 리스본 다음으로 큰 도시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 도시가 바로 이 도시다
.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보다 어쩌면 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지만 다른 관광지와는
달리 이곳은 포르투의 순수한 모습을 간직하고
있고 찾아오는 방문객도 다른 관광지의
관광객과는 수준이 다른 것 같았다
.

토요일 저녁 젊은이들이 붐비는 카페가 즐비한
거리를 지나치다 맥주 한 잔으로 그들과 새벽

4시까지 음악을 듣고 부담 없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던 곳은 포르투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는
그리 쉽게 만나지 못할 것 같다
. 이런 포르투갈인들의
관광객을 맞이하는 태도 때문인지 이곳을 찾는 관광객도 무척 오픈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

내가 만난 브라질 대학생과 호주에서 온 대학생들 그리고 영어를 못해 미안하다고
내게 몇 번이나
  사과하던 일본인(내게 미안하게 생각할 필요가 전혀 없었던) 심지어
티셔츠를 산 상점주인이 반 데르 사르를 안다며 나를 반겨주던 일 등은 포르투갈
여행에서 잊을 수 없는 좋은 추억으로 오랫동안 남겨질 것 같다
.

두에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을 이런 배로 운송한다. 전형적인 포르투갈
포트 와인 운송법이다
.




리스본에서 저녁을 먹으면서 포트 와인 한 잔을 마셨다. 집에서 즐겨 마시는 토니,
샌드맨 그리고 빈티지가 있었는데 포트 와인 한 잔 가격이 엄청 비쌌다.
네덜란드에서 750ml 포트 와인 한 병을 구할 수 있는 가격과 리스본에서 단 한 잔
그것도 찻숟갈에 담으면 될만한 양의 포트 와인의 가격이 같았다
. 빈티지 와인은
한 잔에 만오천원이 넘었다
. 그래서 사람들이 포트 와인을 주문할 때 병으로 주문하지
나처럼 잔으로 마시지 않는다는 것을 집에 와서야 알았다
.



 

포르토 두에로(혹은 두로/Douro) 강 근처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와인이다
. 그중에서도 토니(Tawny), 샌드맨(Sand Man) 등이 유럽에서 잘 알려진 포트
와인이다
. 호주나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포트 와인도 있지만, 유럽연합에서는 포르투갈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 이외 그 어떤 포트 와인에도 포트  와인이라는 라벨사용을 허락하지
않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르투갈 여행기 1 – 포르투[Porto]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리베이라[Ribeira]

 

7주간의 한국방문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2주일간
착한 엄마
, 아내
노릇하고 다시 여행을 떠난다.
이번에는 포르투갈로. 원래는 스위스로 갈 생각이었으나
마침 포르투로 가는 저가비행기가 있어 여행계획을 바꿨다
.
비행기 값은 착한 편이나 호텔비가 만만치 않다. 포르투는
그런대로 한국의 모텔
정도 가격으로 지낼 수 있으나
리스본은 포르투의 두 배 가격으로도 적당한 호텔이 없다
.
구글맵을 보며 이 궁리 저 궁리 하는 내가 불쌍하게 보이는지
구글지도 글씨가 하도 작아 돋보기를 찾는 동안 아들이 적당한
가격의 호텔 몇 군데를 보여준다
. 리스본에선 이 정도 가격은
지급해야 한다며 빨리 예약하란다
.

 

포르투에 도착한 시간은 새벽 1. 네덜란드에서 포르투까지
2시간 15분 정도 걸린다. 호텔 체크인이 12시까지라
새벽
1시쯤이나 호텔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미리 메일은 보냈는데
약간 걱정된다
. 문을 열어주지 않으면 꼼짝없이 지하철이나 역에서 밤을 새워야 하니. 포르투공항
내리자마자 지하철로 달려갔다
. 지하철 시스템은 한국과 별반 다를 게 없다. 그리고 이곳은 관광객이
많이 방문하는 지역이라 새벽
1시인데도 지하철에 안내원이 두 명이나 있다. 영어권 관광객이 아닌
사람들의 지하철표 구매를 도와주고 길 안내도 한다
. 그리고 이곳은 대학도시고 젊은 세대들이 많이
여행 오는 곳이라 포르투갈어를 몰라도 영어로 여행하는데 불편함이 없다
. 스페인, 그리스 그리고
심지어 불어를 사용하는 일부 벨기에 지역보다 훨씬 여행하기 편한 곳이다
.

 

포르투를 여행하는 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지하철이나 버스로 가고 싶은 곳을 여행하거나 이곳의
도시관광버스를 사용하는 방법
. 도시관광버스에도 역사적인 지역을 가는 버스, 리베이라에서 유명한
다리
(bridge)만 투어 하는 방법 등 다양하다.

 

여행 첫날 내가 찾아간 곳은 포르투에서 오래된 지역 리베이라다. 도루 강(Douro)가의 작은 마을. 이곳은
1996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곳이다. 아기자기한 집들이 있는가 하면 소위 말하면 우리나라
달동네같이 무척 낡은 집들도 많이 있다
. 그래도 표정이 무척 밝아 보였다. 그리고 무척 친절하다.
여행자로서 더 이상 뭘 바라겠는가?

 

포르투갈을 방문하면 제일 많이 보는 모습이 창가에 널려진 빨래다. 가는 곳마다 널린 빨래로 이곳이 한국인가
착각할 정도다
. 우리도 빨래를 저렇게 널지 않았나. 그래서 이곳에 더 정이 가는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