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테르담 뮤지움 파크
[Museumpark]

에라스무스 출생이 로테르담인지라 로테르담에는
유달리 에라스무스라는 이름을 가진 건물이 많이
있다
. 백조의 고고한 자태를 연상한다는 에라스무스
다리가 있는 부근에 네덜란드 건축가들의 집합소라고
불리는 뮤지움파크가 있다
. 이곳에 네덜란드 유명
현대건축가들의 작품인 미술관과 네덜란드 건축협회
(Nai)가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램 쿨하스의 작품인 쿤스트 할과 할 옆의 자연박물관.
그리고 이 미술관 앞에 설치된 다리를 건너면 고대,
현대미술가의 수많은 작품이 소장된 보이만스 반
브닝겐
(Museum Boijmans van Beuningen) 미술관과
로테르담인이 즐겨 찾는 미술관 공원과 요 쿠넨
(Jo Coenen)의 작품인 Nai가 있다.

암스테르담의 뮤지움 광장에 있는 렘브란트의 그림으로 유명한 국립미술관인 레익스 미술관,
고흐의 작품을 일 년 내내 감상할 수 있는 반 고흐 미술관 그리고 절대주의의 창시자인
러시아 미술가 말레비치의 작품을 세계에서 제일 많이 소장하고 있는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처럼
이곳 로테르담 뮤지움 파크
(미술관 공원) 역시 유명하다. 물론 이곳은 관광객이나 건축학도들이 즐겨
찾는 로테르담의 관광명소다
.  

쿤스트 할에서 뭉크의 전시회를 한다는 소식을 어디선가 본 것 같아 제일 먼저 찾았던 쿤스트 할.
그러나 뭉크의 전시회는 이미 끝나고 영국 화가 스탠리 스펜서의 작품이 전시 중이었다. 하나 그분의
작품은 너무 종교적이라 내겐 별다른 감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 스펜서의 작품과 함께 전시되고
있던 영국 현대미술의 거장이라고 불리는 루시안 프로이드
(Lucian Freud/루치안 프로이트)의 작품에
눈길이 머물렀을 뿐
.

보이만스 반 브닝겐 미술관(Museum Boijmans van Beuningen)




쿤스트할 로테르담(Kunsthal)


네덜란드 건축협회(Nai, Netherlands Architecture Institute)



네덜란드를 두고 글로벌 DJ들의 집합소 혹은 댄스뮤직의 수출국이라고 한다. 실지로 네덜란드의 DJ들은
댄스뮤직으로 상당한 돈을 벌어들인다
. 튤립수출보다 댄스뮤직 수출이 더 많다. 그러나 이곳 건축가들의
명성도 결코 네덜란드
DJ의 명성에 뒤떨어지지 않는다. 현대건축의 대가들이 이곳에 많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나라 건축학도들이 많이 찾는 곳이 현대건축물이 있는 로테르담이 아닌가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자유의 상징

경제, 문화의 도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네덜란드에는 12주가 있어요. 그중 노르트 홀란트주에
있는 관광객이 제일 많이
방문하는 암스테르담은
이 나라의 경제와 문화의 중심지고 네덜란드에선
제일 큰 도시입니다
.


렘브란트가 자리 잡고 있는 레익스 국립미술관
,
해바라기와 절망의 화가 반 고흐
미술작품이 걸려있는
빈센트 반 고흐 미술관뿐만 아니라 일 년에 수백만 명이

방문하고 가는 이곳 거리에서 만나는 고대 건축물,
운하 등을 바라보면 비록 작은
나라지만 강대국으로서
알려진 이유도 발견할 수 있어요
. 그것은 어쩌면 이곳
사람들의
독창적인 국민성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지요
.

 



암스테르담이라면 역시 운하, 운하라면 배를 연상시키죠.
한 번쯤은 저 배를 타고 암스테르담을 구경하고 것도 관광객으로서는 아주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담 광장의 여왕궁전.
여왕의 집무실은 헤이그의 평화궁이고 담 광장에 있는 여왕의 궁전은 한 해에
한 번씩
대중을 위해 공개됩니다.






암스테르담을 상징하는 깃발입니다.
세 개의 엑스(XXX)로 암스테르담을 상징하는 이 깃발의 엑스는 세인트 앤드루 십자가를
뜻하며 건널목에서도 자주 만날 수 있지요. 암스테르담의 깃발에 새겨진 세 개의 “X”
, 불 그리고 페스트를 의미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안네 프랑크의 집


안네 프랑크가 베르겐
-벨젠 나치 포로수용소로 가기 전 2년 동안 가족들과 생활했던 집.
암스테르담의 다른 유서 깊은 건축물과는 달리 이곳은 건물 자체는 초라하다면 초라하지만
많은 것을 알려주는 장소입니다. 우리가 자유롭게 행동하고 숨 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를 새삼스럽게 느낀다고나 할까요.

네덜란드는 이차대전 중 많은 유대인을 나치 정권으로부터 보호하지 못했어요.

남쪽지방의 구릉을 제외하고는 편편한 평야지대를 이루고 있던 네덜란드는 산이 많은

프랑스, 벨기에 등과는 달리 유대인을 숨길 마땅한 장소가 없었다는 게 그 이유였다고

알려져 있어요.


암스테르담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꼭 한 번 찾아가는 곳이 이 홍등가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네덜란드어로 왈렌(wallen)이라고 알려진 이곳은 네덜란드 성매매 정책의 일면을 볼 수 있다고
할 수 있겠지요. 마리화나를 거래하고 피울 수 있는 커피숍 그리고 이 홍등가의
경은 레익스 국립미술관만큼 전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관광객으로서는 무척
이색적인
장소일 것 같아요.


담락거리(네덜란드 근대건축계의 선구자 베를라허가 설계한 베를라헤 증권거래소가 있어요.)

 

이외 암스테르담의 헤이네컨 맥주 박물관 그리고 섹스뮤지움 또한 관광객이 즐겨 찾는 곳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곳들은 암스테르담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여행기] 88개의 다리가 있는 렘브란트 출생지 레이던[Leiden]


레이던은 유럽 미술사에서 가장 위대한 화가로 불리는 바로크시대의 거장 렘브란트(Rembrandt
Harmenszoon van Rijn)가 태어나 화가로서 꿈을 키우며 젊은 시절을 보냈던 곳이다.
그만의 특유한
명암법과 그의 익살스럽기조차 한 작품들을 탄생하게 하여준 곳이 레이던이 아닌가 싶다
.  

 

암스테르담에서 30분 만에 도착할 수 있는 이곳은 2,700여 개의 문화유산을 지닌 도시로서 네덜란드에서
제일 오래된 대학이 있는
,  대학도시로 유명하고 이 도시에 있는 운하와 운하를 연결하는 88개의 다리를
볼 수 있다
. 자칫 유명한 곳을 주로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지나치기 쉬운 도시지만 유럽에서는 상당히 잘
알려졌고 지성미가 넘치는 도시다
. 아름다움과 소박함을 동시에 지닌 도시, 렘브란트의 출생지인 만큼
그의 발자취를 따라 산책하는 맛도 이 도시가 가진 매력이라면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


풍차의 나라답게 가는 곳마다 풍차를 만난다.
굳이 관광객이 몰려드는 킨더다이크(Kinderdijk, 네덜란드어: 킨더데이크)  갈 필요가 없을 정도로


1630년 작품인 렘브란트 자화상.
렘브란트의 발자취를 여러 곳에서 만날 수 있다.


화창한 날 네덜란드에서 제일 많이 볼 수 있는 풍경이다.
여유로움, 휴식을 취하며 하루를 즐기는 도시인들의 모습.


시티 게이트(Morspoort),
성채의 도시로 현재 외벽만 남아 있는 이 시티게이트는 이 도시의 상징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 도시의 과거를 말해주는 곳이다
.
현재 레이던에는 두 개의 시티게이트만이 남아 있다.


운하와 운하를 연결하는 다리. 88개의 다리가 있다고 한다.









하루만에 이곳을 전부 구경한다는 것은 무리겠지만 암스테르담이나 로테르담과는 또 다른 아름다운 면을
보여주는, 이 소박함을 지닌 도시를 방문해 보는 것도 여행의 또 다른 맛을 즐길수 있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