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밴드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5.21 미술관에서 본 음악가들 (42)
  2. 2009.09.26 스콜피언스의 변화의 바람, 우리도 언젠가는… (69)

 

아바에서 프랑크 자파,  70년대 록 아티스트들의 사진전시회

 

 

음악은 살아가는데 아주 중요한 구실을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음악을 통하여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시간도 가지고 요가처럼  정신이 산만할 때 음악은
나에게 많은 도움을 준다
. 일전 레이던을 방문하면서 그곳에 있던 볼켄쿤데미술관
(Volkenkunde museum)을 잠시 방문했다. 주로 아시아, 아프리카 작품들을 전시하는 이곳에
네덜란드 사진작가 게이스베르트 하네크로트
(Gijsbert Hanekroot)의 록 아티스트 사진전을 봤다.
주제가 70년대 록 아티스트들의 사진전이라 그 당시 세계 음악계를 휩쓸던 유명한 록 아티스트 중
이분이 록 아티스트를 만나 찍은 사진 중 약
39개의 사진이 관람객을 위해 전시되고 있었다.

 

 



자메이카 출생의 전설적인 레게 음악가.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노래가 아마  노 우먼 노 크라이(No Woman No Cry)가 아닐까 생각된다.
언제나 들어도 싫증 나지 않는 그의 노래. 이곳 카페에서 자주 들려주는 노래다.

 

티나 터너

로큰롤의 여왕이라는 티나 터너

그녀의 가창력과 음악에 대한 열정은 젊은 음악가들도 따라 갈 수 없을 만큼 대단하다.

 

롤링 스톤즈의 기타리스트 키스 리처드와 믹 재거

아직도 비틀스의 노래를 듣는 분들은 이 밴드를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롤링 스톤즈의 많은 노래 중에서도 가을이면 항상 듣는 노래가 에즈 티얼스 고우 바이(As Tears go by).

롤링 스톤즈보다는 마리안느 페이스풀이 부르는 노래가 더 좋지만

 

블론디의 데보라 해리

 
스티비 원더



그 외 이 사진전에서는 데이비드 보위, 죠 코커, 프랑크 자파, 아바등 70년대 세계 음악계를

주름잡던 인물들의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츠담광장에서 만난 스콜피언스[Scorpions]의 변화의 바람[Wind of change]


 

네덜란드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DJ들이나 예전 비너스를 외치던 쇼킹블루,

골든 이어링, 두번이나 우리나라를 방문한 바우터 하멜등이 있다면

독일음악계에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록밴드들을 더러는 만날수있다.

그중에서도 즐겨듣는 이 스콜피언스의 노래들.

 



체크포인트 찰리


작년 베를린여행을 하면서 유달시리 분단의 흔적, 그들의 과거 발자취를
잘 보관해 두었던 독일에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어느듯 번화한 쇼핑센터로
발전해가는 포츠담광장에서 문득 떠오르던
, 지금은 60을 넘어선
wind of change를 부르던 스콜피언스를 생각했다.
더구나 분단된 나라에서 태어나 아직도 남과북이라는 단어를 사용해야
하는 나로서는 이들의 노래에 눈물을 흘릴수밖에

나는 아직도 DMZ를 방문하지 않았다.

거의 매년 우리나라를 방문하지만 이곳을 피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언젠가 한번은 내눈으로 봐야할 곳이라고 생각하지만 이곳 방문에
아직도 주저하고 있다
.

베를린장벽이 무너지던 그시절, 뉴스를 통해 그 역사적인 사건을 시청하면서

언젠가 우리나라에도 이 철의 장벽이 무너지기를 얼마나 바랬는지

생각, 사상, 이데올로기라는 단어들은 우리들에게는 너무 어려운 말들이다.

정치인들이 사용하는 언어들은 국민들이 원하는 언어와는 너무 먼거리에 있다.

이런 언어는 소통이 불가능하다.

이제는 사상, 이데올로기에만 집착할 시기는 지나간것 같다.

 

아직도 젊음이처럼 가죽바지에 당당히 무대에서 그들이 부르는 변화의 바람,
자유를 외치던 사람들의 외침이 아직도 내귀에 쟁쟁하게 들리는것 같다.

우리들도 언젠가는 이들처럼 환성을 부르짓을 날이 올것을 바라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