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영화평론가가 뽑은 최고의 영화,
봉준호 감독의 마더

두 명의 네덜란드 영화평론가가 뽑은 2010
최고 영화
5편과 최악의 영화 5편 중 2009
봉준호 감독의
마더가 최고의 영화로 뽑혔다.
네덜란드에서 한국영화가 영화비평가로부터
찬사를 받는 일이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봉준호 감독의
괴물”,”살인의 추억을 보고
칭찬하던 이곳 영화계에서 또다시 두 명의
영화평론가로부터 한국 영화
마더가 최고의
영화로 뽑혔다는 소식을 접하니 한국영화가
얼마나 네덜란드 영화평론가에게 높이 평가되고
있는가를 새삼 느끼게 된다
.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한국영화와 영화팬이라면 김기덕, 박찬욱 감독을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로 한국영화는 이곳에서 찬사를 받는다
. 두 영화평론가가 뽑은
마더는 영화뿐만 아니라 김혜자 씨의 연기에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 영화리뷰,
영화평론가가 주는 점수도 거의 만점에 가까운 4,5(네덜란드는 평점 5점까지 있습니다.)이다.
어느 영화평론가는 그녀의 칼럼을 통해 마더라는 영화를 보면서 모성애를 생각하며 한참
울었다고 한다
. 영화를 보지 않아 잘 모르겠지만 눈물없이 볼 수 없는 영환가 보다.
작년 6월 네덜란드에서 선보인 마더는 흥행 면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는진 모르겠으나
이 영화로 또 한 번 수준 높은 우리나라 영화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
.


사진출처: funnyhow.film.com

마더 외에 두 명의 영화평론가가 뽑은 최고 영화:

캐스린 비글로우  감독의 허트 로커  
톰 포드 감독의 싱글 맨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

데이빗 핀처 감독의 소셜 네트워크
마츠모토 히토시 감독의 심볼

로드리고 코르테스 감독의 베리드
네덜란드 영화 조이 등이 있다.

최악의 영화로는

루이스 리터리어 감독의 타이탄
파티 아킨 감독의 소울 키친
앤디 테넌트 감독의 바운티 헌터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라스트 에어벤더
클렌 피카라와 존 레쿼 감독의 필립 모리스
브루스 베레스포드 감독의 마우스 라스트 댄서 등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한국 영화 데이지 촬영지, 에펜

 

작년 네덜란드 남부지방 에펜을 다녀온 적이 있어요.

에펜은 우리나라 마을 정도의 소규모 전원도시지만

산이 없는 네덜란드에 언덕이 있고 전원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 인접 국가 사람들도 자주
방문하는
조금은 알려진 곳입니다. 실상 이곳을 방문
했을 때는
우리나라 영화 데이지의 촬영지라는 것을
모르고
있었는데 웹 서핑을 하다 데이지의 촬영지가
에펜이라는
것을 알았어요. 이 영화는 에펜뿐만 아니라
암스테르담
담 광장에서도 촬영을 했다고 하니 무척
반가운 마음이 들더군요
.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한 해에 한 번씩 국제영화제(IFFR)
열립니다
. 아직은 칸,
비엔나 영화제와는 비교할 수 없지만
반할리우드적인 영화
, 잘 알려지지 않는
나라의 영화,
독창적인 영화를 소개하는 유럽의 5대 국제영화제에 속하는 영화제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 영화제의 최고상인 타이거상을 수상한 우리나라 감독이 몇 분 있어요.


1997
년 홍상수 감독의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2003년 박찬옥 감독의 질투는 나의 힘”,

2009년 양익준 감독의 똥파리가 로테르담 최고 영화상 타이거상을 받았습니다.

그 외 마더, 빈집, 올드보이, 태극기 휘날리며등이 네덜란드에서 잘 알려진 영화이며

특히 올해는 한국 영화 최초로 로테르담 영화제 개막작으로 박찬옥 감독의 파주

있었어요. 예전과는 달리 미국 영화가 판을 치는 유럽의 영화관, 영화제에서 이런
한국영화를
볼 수 있다는 사실도 반갑지만 박찬옥 감독의 파주에 대한 칭찬 또한
대단했지요
.

박찬옥 감독을 두고 독립적 영화를 만드는 세계 최고의 영화감독이라고 신문에서 말했던
것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어요.
이 일로 하여금 한국영화, 문화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었죠.

 

네덜란드에서 생활하면서 한국영화를 자주 구경하지 않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한국영화에

관심 있는 젊은 층이 꽤 있는 것 같아요. 영화뿐만 아니라  젊은 층이 말하는 망가,

우리나라 만화도 대단히 인기가 있어요. 이런 것을 보면 한 개의 물품을 파는 것보다
문화교류가 우리나라를 알리는데 더 효과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




 

이곳 영화팬들이 우리나라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서구의 사상과는 다른 그러나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는 독특한 맛에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서구식 영화에 싫증 난 영화팬들은
한국영화는 서양인으로서 이해하기 어려운 난해한 점도 있지만 신선한 면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