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색깔의 덧문으로 네덜란드 둘러보기


 

네덜란드 집들을 보면 아직도 덧문을 사용하고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특히 옛집들, 이차대전 전후 건축한 집들에 많이 볼수있는 덧문은 현대건축물에

자주 만날수없는 그만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는것 같다. 굳이 몇년마다

페인트칠을 해야하는 수고를 감수하고 이런 덧문을 사용하는 집들의 이 덧문에는
현대식건축물에서는 느낄수없는 아름다움과 옛것을 고집하는 사람들의 마음도

읽어볼수가 있다.

 

1943년 건축된 집이나 이차대전 폭격으로 1946년 재 건축되였다는 집이다.

 




네덜란드 어촌 볼렌담(Volendam)의 전형적인 집과 덧문

대학도시로 잘 알려진 위트레흐트(Utrecht)에서 만난 서민들의 집의 덧문

궁전후문에서 만난 헤이그의 여왕궁전

헤이그의 정치인의 마당이라고 불리우는 비넨호프(Binnenhof)의 일부분입니다.



마스트리흐트(Maastricht)의 옛 수녀원, 1647년에 건축되였다는 르네상스식의 수녀원

 
해바라기와 감자를 화폭에 담은 고흐가 잠시동안 머물던곳, 누에넨(Neunen)



우리나라에서 누에넨이라고 알려져 있는 고흐가 2년동안 머물렀던 이곳에는
고흐 기념관이 있습니다. 이 기념관에서 많은 고흐의 작품을 구경할수도 있답니다.

19세기 서양미술사의  위대한 화가의 한사람으로 알려지고 있는,
짧은 생을 마친 빈센트 반 고흐.
고흐는 이 뉴넨(Neuenen, 한국어: 누에넨)에서 1883년에서 1885년까지 
그의 부모와  거주했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흐가 머물렀던 준데르트(Zundert)
이곳보다 더 잘 알려져 있는것 같지만 실상 이곳에도 고흐의 기념관과
그가 남긴 많은 발자취를 만날수가 있다
.
오늘날 그의 작품 해바라기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미술가지만
생존했을 당시 화가로서 가난과 비웃음으로 생을 마쳐야 했던 화가의 생을
이 뉴넨(누에넨)에서 만날수가 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도자기공장에서 건축가들의 집합소로, 세라믹지역구

 

 

네델란드 여러지역에 로마시대의 유적물이 발견되는곳이 많이 있다.

벨기에와 독일 국경을 접하고 있는, 마스(Maas)강이 유유히 흐르는
이 유럽연합의
탄생지 마스트리흐트(Maastricht)도 예외는 아니다.


High Bridge/Hoge brug, 벨기에 건축가 Rene Greisch작품





이 지역구 건축물 자재로는 구리, 아연 그리고 유리로 건축된 작품들이 많이있다.

그러나 이 마스트리흐트는 단지 고대 로마시대의 유적품이나
고대건축물로만 유명한 곳이 아니라 우리나라 건축학도들에게도
잘 알려진 유명 건축가들의 집합소라고 할만한, 옛 도자기공장 지역을
재 개발한 곳으로 네델란드 건축가 요 쿠넨
(Jo Coenen)의 지휘아래
만들어진 새 지역구이다. 생활공간, 사무실, 상점, 그리고 공공건물,
미술관, 시립도서관등이 이 새로운 지역구에 만들어져 있고
강 건너편의 고대건축물과
멋진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해도 과언은 아닌것 같다.
 

Derlon(델론극장, 산업문화재이다. 공장의 일부였으나 지금의 소극장으로 사용하고있다)
소극장 뒤에 보이는 건축물이 마스트리흐트의 시립도서관 건축물이다. 이곳에 유럽 저널리스트 사무실이 있고
시립도서관에서는 해마다 세계사진보도전이 전시되기도 한다.

찰스공원에 위치한 아파트단지, 공원과 마스강을 바라볼수있어 서민들의 정서에도 도움을 주는것같다.

이태리 건축가 Aldo Rossi(알도 로시)의 작품

1992광장에서 만나는 구리로 만든 유로 상징타일

1992년 광장에 위치한 빌라 Jaunez, 네델란드 건축가 Jo Coenen이 설계한 곳으로
아랫층은 유명한 레스토랑으로 사용하고있다.



유명한 스위스 건축가 마리오 보타(Mario Botta)의 작품
La Fortezza라는 이름의 아파트, 마스트리흐트에 남아있는 방위성의 모양을 딴 건물이라고 한다.
그의 특유한 무지개처럼 둥그런 형식의 건축물인것 같다.

호텔로 사용하고 있는 이 건물이 마스트리흐트에서 제일 오래된 건축물인것으로 알고있다.

이태리 건축가 마우라 비아바(Maura Biava), 유럽의 상징

한낱 허물어져가는
,
거의 페허가 되다시피한 공장, 이 공장이 있던곳을
이런 도시공간으로 이용된다는것은
좋은 현상인것 같다.
과거를 무척 아끼는 유럽인들의 정신세계를 이곳을 둘러보면서 느낄수도 있다.
복귀할 건축물은 복귀하고 새로 건축되여야할 건축물은 건축하는
무조건 새로운것만이  아름답고 유명한 건축물이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해주기도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