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8, Taxi driver

마틴 스콜세지의 명작, 택시 드라이버

 

마틴 스콜세지의 택시 드라이버는 쓰레기로 가득 찬 사회에서

생활하는 한 남자의 외로움과 고립에 대한 영화로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와 영화에서 표현한 사실주의로 아주 유명하다. 또한,

당시 14세의 조디 포스터를 창녀로 등장시켜 어린 조디 포스터를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한 영화이기도 하다.

 

영화의 주요무대는 뉴욕. 감독은 고독의 상징으로 번화한 뉴욕의

택시 드라이버를 등장시켜 사람들로 가득 찬 도시가 실지로 가장

외로운 장소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얼마나 아이러니한 이야긴가.

 

이미지 출처: google.nl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트래비스(로버트 드 니로 역)는 창녀, 마약중독자, 도둑으로 가득 찬 도시의 가장 추잡한

얼굴이 나타나는 밤에 택시를 운전한다. 따라서 그가 만나는 손님은 도시의 추잡한 얼굴과

일치된다. 하루에도 수십 명의 손님을 태우고 함성처럼 들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지만

정작 대화를 이룰 수 없다. 그들의 이야기는 대화가 아닌 자신들의 독백일 따름이다. 모두

가면을 쓰고 다른 사람과 똑같이 행동하는 로버트와 같은 현대인. 그런 사회에서 무엇을

이야기하며 어찌 외로움을 느끼지 않을 수 있나.

 

이미지 출처: google.nl

 

사방으로 둘러싸인 고립의 벽을 부수기는 어렵다. 따라서 인간 내부에 잠재한 분노가 어느 순간

폭발하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오늘날 도시와 심지어 학교에서도 일어난다. 영화 주인공 트래비스의

외로움은 대부분 인간이 경험하는 그런 외로움이다. 다른 도시, 다른 시간에 경험할지라도 대다수

현대인이 경험하는 외로움. 그리하여 비록 이 영화가 70년대의 영화지만 현대 사회를 완벽하게 그린

영화이기에 구식 영화가 아닌 명작으로 남는 것이다.  

 

미국영화

감독: 마틴 스콜세지

출연: 로버트 드 니로, 조디 포스터, 시빌 셰퍼드, 하비 케이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6, Mean Streets

 

종교와 범죄 사이를 헤매는 갱들의 이야기

 

 

현재 예전에 봤던 몇 편의 영화를 올리고 있다. 어떤 이는

지금 상영되는 영화도 많은데 무엇하러 예전 영화를 보느

냐며 궁금해할 것 같다. 글쎄다. 어떤 영화를 선택하든 그건

개인의 선택이 되겠지만, 옛 영화를 다시 보는 이유는 마치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와 같다고나 할까. 지나간 역사를

알지 못한다면 현재도 미래도 없다고 생각하는 나로서는 영화든

미술작품이든 다시 봐야 하는 작품이 있다고 믿기에 70년대와

80년대 내가 본 영화들을 정리하고 있다. 어떤 영화들은 본지가

하도 오래되어 다시 봐야 했고 또 어떤 영화들은 마치 며칠 전에

본 영화처럼 아직도 내 기억 속에 생생하게 남아있다.

 

마틴 스콜세지와 로버트 드 니로가 함께한 작품은 많이 있다. 대표적인 작품은 조디 포스터를 단번에

스타로 만든 택시 드라이버, 레이징 불, 굿 펠라스, 케이프 피어, 카지노가 되겠다. 스콜세지감독의

비열한 거리- 민 스트리트는 그의 초창기에 속하는 영화로 마치 뮤직 비디오 같은 느낌이 드는 영화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영화에는 롤링 스톤즈의 점핑 잭 플래시, 텔 미, 에릭 클랩턴이 부르는 노래, 이탈리아

칸초네 등 자신이 좋아하던 음악이 대거 삽입되어 있다. 이 영화처럼 범죄와 폭력 그리고 록, 팝 음악과의

결합은 스콜세지의 상표 중 하나가 되며 이런 방법의 영화는 후일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에 적용

되기도 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비열한 거리는 이탈리아계 미국인들의 어두운 삶을 그린 갱들의 이야기다. 감독의 자서전적인 요소가

다분히 있는 영화는 범죄와 종교 사이에 고민하는 찰리(하비 카이텔)와 충동적이고 무책임하며 무모한

친구 자니 보이(로버트 드 니로)와의 이야기로 이어진다. 감독이 성장한 곳이 영화의 무대가 되는 만큼

이 영화를 보면 마치 스콜세지 감독 자신의 이야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스콜세지는 민 스트리트에서 뉴욕의 작은 이탈리아에서 일어나는 갱들의 밑바닥 인생에 초점을 두고

지금까지의 할리우드식의 영화와는 다른 방향으로 영화를 만들었다. 다큐멘터리 스타일의 비열한 거리

에서 남자들의 허세, 피비린내 나는 폭력, 종교에 대한 죄의식과 속죄, 록 사운드 트랙으로 자신의 스타일을

구축한 스콜세지 감독은 이 영화로 인하여 할리우드에서 대가로 성장하는 발판을 구축하는 기회가 되었다.

 

 

영화정보: 미국영화

감독: 마틴 스콜세지

출연: 하비 케이텔, 로버트 드 니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스콜세지 감독의 노 다이렉션 홈
(No Direction Home)


60년대 저항 음악의 대표자 밥 딜런을 두고 세기의 음유시인,
사회 부조리를 대변하는 세대의 목소리, 영원한 앵그리 영맨
혹은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음악가 중 한 사람이라고
한다
. 포크송, 소울, , 블루스, 컨트리 그리고 근래 가스펠 송까지
부르는 그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

시니컬하고 사회 저항적인 노랫말로 팬을 감동하게 하는 밥 딜런,
자연과 인생 그리고 사랑을 그의 음악으로 표현하는 세기의 음유시인,
그 어느 카테고리에도 속하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해 저항하는
복잡한 정신세계를 지닌 음악가를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2005년 장장
3시간이(3시간 30) 넘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었다. 밥 딜런의 뉴욕
생활과
1966년 일어난 오토바이 사고까지의 밥 딜런의 시대를.

스콜세지 감독은 노 홈 다이렉션 다큐멘터리 영화에서 20세기 미국 음악계와 문화에 엄청난
영향을 준 밥 딜런을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자료
, 인터뷰 등으로 밥 딜런의 뉴욕에서의 활동,
그의 음악에 큰 영향을 준 시인이자 비트 제너레이션의 거물 앨런 긴즈버그, 밥 딜런의 우상,
포크 송 가수 우디 거스리, 밥 딜런을 무대로 끌어올린 존 바에즈의 이야기 등으로 우리 시대
대표적 저항가수의 모습을 보여준다
.
 

 
이미지 출처: moviegoods.com

 

그러나 208분간 계속되는 밥 딜런과의 여행이지만 신비스러운 딜런의 정신세계를 다 들여다볼
수는 없다
. 다만 이 영화로 포에버 앵그리 영맨(Forever angry youngman)밥 딜런의 음악 세계를
이해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된다
. 그의 음악을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  영화제목  노 홈 다이렉션 1965년 밥 딜런의 의해 불린
“Like a Rolling Stone” 노랫말에서 비롯된 것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