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의 진로선택엔 성적보다 교사의 의견 중요해

현재 네덜란드 초등학교 졸업반 학생들은 모의고사와
같은 시험을 치르고 있다
.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모의고사는
3일간 계속되며 네덜란드어, 산수,
일반상식과 역사에 관한 시험이다. 초등학교 졸업반
아이들이 이 시험을 치르는 이유는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어떤 형태의 중등학교를 선택할 것인가에 대해 학생들의
학력 수준을 알기 위해서다
.

네덜란드 초등학교는 유치원 2년을 합쳐 8학년까지 있다.
초등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은 4년제 중등학교, 5년제
중등학교
, 6년제 중등학교에 입학한다. 4년제 중등학교는
실업학교이거나 실업고등학교를 가고자 준비하는
중등과정의 학교이며
5년제 중등학교, 6년제 중등학교는
대학교 입학자격이 주워진다
.
졸업장만 있다면.

네덜란드어로 시토투츠(citotoets)라는 모의고사를 치르고 나서 2주일이 지나면
시험결과가 알려진다
. 이때 학부모는 담임교사와 아이의 진로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


시험 치르는 초등생의 모습

담임교사는 모의고사 성적은 참고하지만 이 시험만으로 아이의 능력을 평가하지 않는다.
일 년 동안 담임으로 지내면서 지켜본 아이의 능력을 누구보다 잘 아는 교사는 학부모에게
아이의 진로선택에 조언을 한다
. 어떤 학교가 아이에게 가장 적합한 학교가 될 것인지를
학부모에게 알려주는 것이다
. 여기서 중요한 사실은 네덜란드 부모는 담임교사의 조언을 
99% 이상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자신의 아이를 대학입학이 가능한 중등학교로 보내겠다고
말하는 부모도 거의 없다
. 마지막 선택권은 아이와 부모인데도 불구하고 교사의 말을
전적으로 믿고 따른다
.
그만큼 진로선택에 있어서만은 담임교사의 조언을 신뢰한다는 것이다.

네덜란드에도 가끔 교사의 권위, 실력 있는 교사, 실력 없는 교사를 주제로 토론이 벌어진다.
그러나 네덜란드 부모들은 아이들 진로선택에 대해서만은 철저하게 담임교사의 조언을 믿고
따른다
. 담임이 부모보다 자신의 아이를 더 잘 안다고 믿어서 그런지 교사의 진로선택 조언에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
마지막 선택권은 아이와 학부모에게 있음에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교육] 학교 선택권은 아이에게

 

 

우리나라와는 달리 새 학기가 8월 중순에서 9월 사이 시작되는 이곳에는,  대학 입학을 앞둔
혹은 중학교를 마치고 직업학교를 선택하는 학생들이
5, 6월에 진행되는  전국 모의고사로
머리를 싸매고 시험준비에 여념이 없다
. 입학을 앞둔 학생들의 고민거리 중의 하나가  학교 선택,
전공 선택이 아닐까 생각한다. 과연 자신들이 선택한 학교, 전공이 적성에 맞고, 살아가면서
스스로 선택한 일에 후회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을 것이다
. 우리나라처럼 입학이 어려운 게
아니라 졸업이 어려운 이곳 학생들은 과연 학교선택
, 전공 선택을 어떤 식으로 할까.

 

네덜란드 아이들의 학교, 전공 선택은 아이들 자신의 의사에 의해 선택된다.

부모가 원하고 사회가 원하는 학교, 전공선택이 아닌 자신이 원하는 길로 가는 것이다. 

비록 이 선택으로 말미암아 나중 후회할지라도


이곳  부모들은  우리나라 부모들처럼  어느 학교
,  어느 대학, 어느 과를 선택하라고 자식에게 강요하지
않는다
. 교육환경이나 졸업장에 대한 사회인식이 우리와는 다른 것이 가장 큰 이유겠지만  학교에 다닐
사람이
  부모가 아니라 자식이라는 네덜란드 부모들의 생각. 아이들이 스스로 선택한 학교에 행복감을
느낀다면 그것은 바로 부모의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 부모의 강요로 선택된 학교나 전공으로 아이들을
불행하게 만들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곳 부모들은 자식이 원하는
, 선택한  학교, 전공에 적극적으로
후원한다
.
비록 자식이 대학을 가지 않고 직업학교를 선택한다고 할지라도

 

네덜란드는 우리나라처럼 학군이 있는 것도 아니고  어느 지역의 학생은 특별히 배정된 학교에 가야만  
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원하는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원칙이다
. 초등학교는 대체로 집 가까이에
있는 학교에 다니고 중학교부터는 자전거로 통학하기 편리한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보통이다
.  아이가
먼 거리에 있는 학교를 원한다면 그런 학교로 가기도 하지만

 

학교의 평준화로 명문학교도 없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부잣집 아이들이 많이 가는
학교가 없는 곳이라 학교선택에 머리를 싸매고 고민을 해야 하는 일은 이곳에선 일어나지 않는다
.

 

아이들이 자유롭게 선택하는 학교, 그 속에서 행복감을 느낄 수 있는 학교,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원하는 일이 아닐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