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이 더 중요하다는 네덜란드 선물 문화

 

 

사는 네덜란드는 스승의 날이 없다.  어린이날이 없듯이. 일년내내 스승의 날이거나

어린이날이라고 생각해서 그런지 여기에는 특별히 그런 날을 정해놓고 있지 않다.

그러면  스승의 날이 없는 이곳은 스승에 대해 감사도 표시하지 않고 선물을 주지 않을까?

네덜란드 학부모, 학생들도 당연히 스승에게 선물을 한다.  선생님의 생일, 크리스마스,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종업식이 있을 때
.  아이들이 모두 돈을 모아 선생님의 선물을 사거나 부모들이 손수

구운 과자, 카드 등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심지어 집 정원의 꽃 몇 송이로 선생님의 생일을

축하하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이곳의 선물 문화가 비싼 선물보다는 실질적이고 정성을 더 중요하게 여기듯이 네덜란드 선물 문화

또한 우리와는 다르다. 우리나라에서 성행하는 촌지라는 뜻을 전혀 모르는 이곳 부모, 교사들은 비싼
돈으로 선생님을 위해 선물을 산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할뿐만 아니라 그런 선물을 선생님에게
전달했다간 오히려 무식하고 교사를 깔보는 일로 오해받을 것이다
. 몇 년 전 이곳에서 생활하시던

한국분 한 분이 나에게 선물에 대해 상의한적이 있다. 잘 아는 분이 출산을 했는데 어떤 선물이

좋은지와 선물의 가격에 대해서. 우리와는 다른 선물 문화를 가진 곳이라 혹시 비싼 선물로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하면 어쩔까 하는 마음으로 내 의견을 물었던 것 같다
.


 

네덜란드인들이 주고받는 선물은 우리가 주고받는 선물에 비해 아주 소박하다. 우리가 생각하면

아주 구질스럽고 이런 것이 선물이 될 수 있을까 하는 것도 이곳 사람들은 받은 선물에 대해 아주
소중하게 생각하고 주고받는다
. 정성어린 선물이 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런 선물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라 학교선생님의 선물도 예외일 수는 없다
. 선생님에게 선물한다는 것은
감사에 대한
성의를 표시하는 것이지 아이들의 성적을 위하거나 자신의 부를 자랑하려고 선물을
하지 않는다.
할 수도 없다.

 

스승의 날이 제자가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고 존경한다는 뜻으로 제정된 날이라고 알려졌듯이  비싼
선물로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 선물을 주고받는 사람들의 정성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일부 학부모
, 교사들의 바르지 못한 행동은 돈으로만 모든 것이 해결된다고
믿는 우리나라의 사회풍토가 만든 것이다
.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말이 있듯이 사회 큰
영향력을 가진 사람들의 비리에도 우리나라 선물 문화에 큰 책임이 있지 않을까
.
그들의 올바르지 못한 태도가
결국 이런 사회풍토를 조성시킨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외국에서 생활하다 보면 별 부정적인 말이 아닌데도 지나가는 사람들이 무심코 던지는 말에 화가
나거나
그 말을 하는 사람에게 거부감을 느끼는 때가 있죠
. 우리가 외국인에게서 가장 많이 듣지만
제일 싫어하는
말이 무엇일까요
.

그것은 아마 외국인이 동양인을 처음 봤을 때  일본인과 중국인이냐는 말과 한국인이라고 말했을 때
남한에서
왔느냐 아니면 북한에서 왔느냐는 질문이라 생각해요
.

지금은 감각이 무디어졌는지 그들이 지나치며 하는 말에 신경 쓰지 않지만 처음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외국인이
하는  말을 듣고  


이 무식한 사람들아
! 지리, 역사공부 좀 하라고 톡 쏘아주고 싶을 때도 있었다.


동양인은 전부 일본인
, 중국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툭하면 하는 말,

 

어디서 왔느냐?”

일본? 중국?”

심지어 베트남 타일랜드 필리핀 사람이냐 라고 묻는 사람도 있었다. 이곳에 워낙 일본과 중국이 잘 알려졌고
베트남전쟁으로 베트남은 다들 알고
, 알려진 나라라고 하더라도 한국인과 필리핀, 타일랜드인과는 분명히
생김새가
다른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묻는 사람을 보고 뭘 몰라도 정말 모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 그러나
곰곰이 생각하면
외국인들의 질문에 이해가 간다
. 예전 우리나라에서도 피부가 희고 노랑머리 한 사람을 보고
모두 미국인이라고
생각하질 않았나
.

같은 외국인이지만 미국인과 유럽인 생김새, 생활방식이 다른데도 불구하고. 
이곳에 오랫동안 생활하고 있지만 실상 유럽인들의 생김새만 보고 그분들이  유럽 어느 나라 사람인지 잘
구별하지
못할 경우가 많이 있다
. 북구 인이나 남 유럽사람들 정도야 알아볼 수 있지만 같은 남부 유럽 사람들
중에 스페인
, 포르투갈, 그리스 사람들을 겉모습만 보고는 금방 알 수 없다. 언어를 듣고서야 비로소 그 사람들이
어느 나라 사람인지
구별할 수 있지만
.

 

두 번째 우리가 제일 듣기 싫어하는 말이

 외국인들의 남한 혹은 북한에서 왔느냐는 말이다. 이 말 참 듣기 싫어하죠. 그러나  이곳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당연한
질문이다
. 유럽의 나라 중에는 북한과 외교 하는 나라가 있으니 우리가 싫든 좋든 유럽인에게는 
두 나라가 존재하는 것이다. 이런 질문은 무식에서 온 것이 아니라 그들이 아는 사실에서 나온 것이다.
우리는 우리나라를 영어로 표기할 때 Republic of Korea(ROK)라고 쓰지만,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사우스 코리아라고 하잖아요
.

 

몇 주 전 레이던을 여행하면서 어떤 분을 만났다. 건축물 사진을 찍으려고 보니 그분이  건물 앞에서 사진을
찍으려고
하는 것 같아 그분 사진 찍기가 끝날 동안 한참을 기다렸다
. 사진을 다 찍고 난 그분이 저를 보고
일본에서 여행 왔느냐고
묻더군요
. 유럽 여행하면서 수천 번을 들었을 것 같은 똑같은 질문.
웃으면서 더치어로 한국인이다, 현재 네덜란드에 살고 있다고 웃으면서 가볍게 대답했죠.
예전 같았으면 그분을 째려봤겠지만.


 


아직도 한국이라면
6. 25 동란만 기억하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지만 30년 전 네덜란드에서 한국과
한국인을 바라보던
눈은 이제 이 사회에서는 사라졌다
.  날마다 텔레비전으로 보는 한국상품을 두고  일본
제품인 줄 알고 지내는 사람들
,  한국에 대해 자세히  모르는 사람들이 여전히 있지만,  예전 듣기 싫었던
말들은 이제 그렇게 귀에 그슬리지 않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