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최고의 책,

밥 딜런의 크로니클스 1

 

영국잡지 롤링 스톤지에 발표된 세상을 바꾼 최고의

대중문화 작품에 저항시인, 음악가 밥 딜런의

“Like a Rolling Stone” 1위를 차지했다. 최근 100년간

모든 대중문화 작품 즉 음악, 영화, 책 그리고 TV 프로그램을

포함한 모든 작품 중에서. 60년대 미국의 양심이 된 밥 딜런의

노래가 대중문화에 끼친 영향은 굉장하다. 그의 음악에 영감을

받지 않은 밴드나 음악가가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밥 딜런의 음악 특히 가사에 대해 그동안 문학적 가치평가와 딜런의 내면적 세계를 다루는 책은

많이 출판되었다. 하나 밥 딜런이 직접 쓴 자신의 회고록은 타란투라(Tarantula) 이후 크로니클스

(Chronicles)가 두 번째다. 크로니클스는 그의 연대기 중 1부에 속하는 책으로 2004년 출판되었고

그해 뉴욕타임스는  크로니클스를 최고의 책으로 선정했다. 또한, 이 책으로 밥 딜런은 내셔널

북 어워드(NBCC)를 수상했다.

 

밥 딜런의 노래에 나타나는 인물들은 소외된 사람들, 강자가 아닌 약자이며 또한, 그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그는 시민권과 반전운동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가수가 되었다. 60년대 이후 그가 작곡한

400여 곡의 노래 중 시민권과 반전, 반핵에 대해 부른 노래로서 대표적인 곡인 Blowin’ in the Wind,

A Hard Rain’s a – Gonna Fall, 작가, 평론가 그리고 미 상하원의원에게 화살을 던진 The Times They

Are a-Changin, Chimes of Freedom, Masters of War 등은 아무리 세월이 흐른다 해도 세대에 걸쳐

불리고 기억되는 노래다. 이것이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딜런니스트를 만든 이유가 된 것은 아닌지.

나는 먼 길을 왔고 가야 할 먼 길을 출발했다. 그리고 운명이 나를 쳐다보고 있는 것을 느낀다.”라고

말하는 딜런은 자서전을 통해 자신을 드러낸다. 그를 전설적인 인물로 만든 무대가 된 그리니치 빌리지

이야기, 하모니카와 통기타로 자신을 표현하던 시절 이야기, 무명가수 시절의 일화와 고통을 마치

카세트 레코드에 시를 읊듯 이야기한다. 단순하면서도 명료하게.

 

 

밥 딜런은 1%에 속하는 사람이다. 그러나 그는 99%를 위해 노래를 불렀다. 그의 노래 바람만이 아는 대답

처럼 그는 그렇게 살기를 바랐는지 모른다.

그의 노래 “The Times They Are a-Changing”

“don’t criticize what you can’t understand/당신이 이해하지 못한다고 남을 비판하지 말아라.”

가슴에 새기며 크로니클스의 2부가 나오길 간절히 기다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스콜세지 감독의 노 다이렉션 홈
(No Direction Home)


60년대 저항 음악의 대표자 밥 딜런을 두고 세기의 음유시인,
사회 부조리를 대변하는 세대의 목소리, 영원한 앵그리 영맨
혹은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음악가 중 한 사람이라고
한다
. 포크송, 소울, , 블루스, 컨트리 그리고 근래 가스펠 송까지
부르는 그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

시니컬하고 사회 저항적인 노랫말로 팬을 감동하게 하는 밥 딜런,
자연과 인생 그리고 사랑을 그의 음악으로 표현하는 세기의 음유시인,
그 어느 카테고리에도 속하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해 저항하는
복잡한 정신세계를 지닌 음악가를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2005년 장장
3시간이(3시간 30) 넘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었다. 밥 딜런의 뉴욕
생활과
1966년 일어난 오토바이 사고까지의 밥 딜런의 시대를.

스콜세지 감독은 노 홈 다이렉션 다큐멘터리 영화에서 20세기 미국 음악계와 문화에 엄청난
영향을 준 밥 딜런을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자료
, 인터뷰 등으로 밥 딜런의 뉴욕에서의 활동,
그의 음악에 큰 영향을 준 시인이자 비트 제너레이션의 거물 앨런 긴즈버그, 밥 딜런의 우상,
포크 송 가수 우디 거스리, 밥 딜런을 무대로 끌어올린 존 바에즈의 이야기 등으로 우리 시대
대표적 저항가수의 모습을 보여준다
.
 

 
이미지 출처: moviegoods.com

 

그러나 208분간 계속되는 밥 딜런과의 여행이지만 신비스러운 딜런의 정신세계를 다 들여다볼
수는 없다
. 다만 이 영화로 포에버 앵그리 영맨(Forever angry youngman)밥 딜런의 음악 세계를
이해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된다
. 그의 음악을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  영화제목  노 홈 다이렉션 1965년 밥 딜런의 의해 불린
“Like a Rolling Stone” 노랫말에서 비롯된 것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