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29, On the Waterfront

매카시즘에 멍든 미국사회를 고발한다.


왜 사람들은 수십 년이 지난 영화를 보고 고전을 

읽을까그리고 우리는 그 책이나 그림, 영화 속엔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그건 이런 예술 속에서 

일어났던 일, 표현된 장면들이 현재에도 일어나기 

때문이 아닐까?


워터프론트는 엘리아 카잔 감독이 1954년 만든 

범죄영화로 노조 폭력과 노조지도자 부패에 대항한 

한 노동자의 이야기다. 이야기는 말콤 존슨이 뉴욕 

맨해튼과 브루클린에 일어났던 폭력과 부패의 

이야기로 뉴욕 선에 연재한 기사에 기반을 두고 있다.





부패한 노조지도자에 대항한 테리의 이야기


테리 멀로리(말론 브란도)는 권투선수가 꿈이었다. 하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부두노동자가 

되고 부패한 노조지도자 프렌들리의 심부름꾼이 된다. 그러던 어느 날 테리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노조에 불만을 품은 노동자를 살인하는 일에 가담하게 되고 양심의 가책을 느낀다

머리보다 주먹이 앞서는 그에게 죄책감은 죽은 노동자의 누이를 만나게 되므로 극에 도달한다.


테리는 부두노조를 부패와 권력으로 장악한 프렌들리에 맞선 에디와 신부의 행동을 보면서 

방관적이고 권력자의 심부름꾼이었던 자신의 태도를 바꾼다. 더는 불의를 외면하는 방관자도 

권력을 쥔 노조지도자의 하수인으로 살지 않기로 한다. 그리고 이 모든 부당한 일을 의회

위원회에서 증언한다. 그러나 그의 행동은 하루 끼니 걱정을 해야 하는 노동자에겐 사치스러운 

일뿐 누구도 그의 행동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는 내부고발자였던 것이다. 그러나 옳은 것은 

옳은 것이고 틀린 것은 틀린 것이다. 결국, 부두노동자는 테리를 따를 수밖에. 그들도 무엇이 

옳은 행동인지 알기 때문이다.





에필로그


영화 워터프론트는 죽기 전에 봐야 하는 명작 영화로 알려지며 아카데미 8개 부문에 수상했다

또한, 이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은 말론 브란도는 그의 시대를 열게 됐다. 영화가 

제작된 시기 미국은 반공산주의, 매카시즘으로 나라 전체가 멍든 상태였다. 젊은 시절 미국 공산당에 

입당했던 엘리아 카잔은 후에 공산당에 탈당한 뒤 매카시 상원의원에 동조하여 매카시즘의 선봉자라는 

개인적으로 씻지 못할 오류를 범한다.


영화는 엘리아 카잔 감독의 행동에 반대한 극작가 아서 밀러가 쓴 희곡 시련-Crucible”에 대답한 

엘리아 카잔의 사과 혹은 변명이라고도 알려진다.

 

감독: 엘리아 카잔

출연: 말론 브란도, 에바 마리 세인트

음악: 레너드 번스타인


이미지: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Se7en/Seven

연쇄살인범을 쫓는 모건 프리먼과

브래드 피트의 명연기

 

인간의 적은 무엇일까? 단테의 신곡에 의하면

인간의 7개의 죄악은 탐식, 탐욕, 시기, 분노,

정욕, 교만, 나태라고 하며 또한 이 일곱 개의

악을 죄의식 없이 행하는 인간의 행동이 인간의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적이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소셜 네트워크그리고

최근 밀레니엄 시리즈의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데이비드 핀처 감독은 세븐이라는 영화를 통해 인간이

쉽게 떨쳐버릴 수 없는 7개의 죄악과 이런 죄악을

저지르는 인간을 개인의 손으로 해결하겠다는 연쇄

살인범 그리고 그 범죄자를 쫓는 두 명의 형사를 영화

에서 다룬다.

 

자신의 삶이 파괴되는 것도 모른 채 앞서 언급한 죄를 짓는 것도 일종의 죄라면

죄겠지만, 법이 존재하는 사회에서 개인의 손으로 죄를 심판하겠다는 이도 범죄자에

속한다. 후자에 속하는 범죄자를 법의 심판대에 올려놓을 영화의 주인공은 두 명의

형사, 노 형사 서머셋(모건 프리먼)과 새내기 형사 데이비드 밀즈(브래드 피트).

 

 

이미지 출처: google.nl

New Line Cinema, All rights reserved

 

두 명의 형사는 어둡고 범죄가 들끓는 도시에 연쇄 살인사건(연쇄살인범)을 쫓는데

이 사건은 단순한 살인사건이 아닌 단테의 신곡에서 말하는 일곱 가지 악에 대한 것

임을 발견한다. 그리고 악을 제거하는 데에는 반드시 희생이 따른다는 것을 알게 되며

때로는 그 희생이 개인이 가진 모든 것이 될 때가 있다는 것도 알게 된다. 선을 지키기

위해 치르는 개인의 대가는 엄청난 이지만 이것 또한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것으로

생각한다면 조금은 슬픈 일이다. 대부분 영화가 그렇듯 이 영화에서도 선과 정의가

승리자다.

 

영화는 연쇄살인범을 통해 우리에게 생의 가치가 파괴된 세계를 보여준다. 악을 폭로하고

악을 저지른 인간에게 그들이 어떤 인간이 되었는지를 세상에 알리는 것이 자신의 사명이

라고 생각하는 범죄자는 악에 의해 파괴된 세상을 경멸하고 있지만 실지로 그는 모든 사람이

그렇듯 참다운 사회를 원했던 한 인간이 아니었을까.

 

 

이미지 출처: google.nl

 

에필로그

 

세븐은 1957년 스웨덴 영화감독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7인의 봉인과 비슷한 테마를 다룬

스릴러 영화다. 영화는 선이 악을 이길 때 치러야 하는 대가가 있다고 말하며 영화가 시작될

때부터 끝까지 공포와 스릴을 관람객에게 안겨줘 범죄, 스릴러 영화의 걸작이라는 이름을 남겼다.

또한, 이 영화를 한층 빛나게 만든 세븐의 주인공으로 출연했던 모건 프리먼과 브래드 피트의

명연기 콤비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미국영화

감독: 데이비드 핀처

모건 프리먼, 브래드 피트,기네스 팰트로우, 케빈 스페이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미국영화와 한국드라마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말

 

 

나는 멜로나 로맨스 영화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봤고 보는 영화는 주로 사회 문제점을 제시하는

스릴러 영화, 전쟁영화 그리고 범죄영화다. 이런

영화들은 폭력을 많이 사용하지만 멜로나 로맨스

영화보다는 내겐 많은 감동을 안겨준다. 그래서

그런지 내가 좋아하는 배우 또한, 언급한 영화에

자주 출연하는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더스틴

호프만, 잭 니콜슨 같은 노장파 배우다.

 

70, 80년대 로버트 드 니로는 많은 명작을 남겼다.

초창기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영화에 많이 출연했고

영화 역사상 기록에 남는 영화도 대부분 이 시절의

작품들이다. 현재 미국영화에서는 자주 못 만나는

장면이지만 미국영화 특히 범죄, 스릴러 영화에 귀에 그슬릴 정도의 많은 욕을

사용하는 것을 발견하다. 사실과는 다르지만 이런 장면만으로 본다면 미국인은

평상시 욕을 무진장 많이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미국영화에서 가장 많이 접하는 단어는  fxxx you, 혹은 son of xxx같은 말이다. 물론

fxxx  you가 무조건 부정적이지만은 않다. 친구사이에서도 흔히 쓰이는 말이기도 하지만

영화를 보는 사람에겐 그리 반갑지만은 않다. 1990년 로버트 드 니로 주연의 좋은 친구

라는 뜻의 굿펠라스(Goodfellas)라는 명작이 있다. 작품, 배우들의 연기로 절찬을 받은

영화지만 이 영화에는 무려 250 fxxx you라는 욕이 나온다.

 

그러면 한국영화나 드라마는 어떨까? 70년대 말부터 현재까지 상영된 한국영화나 드라마를

자주 본 것은 아니지만 내가 본 한국영화나 드라마에서 꼭 한 번은 나오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다.

밥 먹었니? 아니면 잠 잘 자라. 그리고 멜로 드라마에 빠지지 않는 장면, 주인공 남자가 여주인공을

업어주는 것과 토하는 장면. 밥 먹었느냐 잠 잘 잤느냐는 말은 예전 우리가 못 살던 시절에 가장

중요했던 주거문제와 식사가 그 원인인 것 같은데 술을 마시고 토하는 장면이나 토한 사람의 등을

두드려주는 장면이 매번 나오는 이유는 자세히 모르겠다. 이것은 한국 음주문화를 말하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들지만, 영화나 드라마마다 굳이 이 장면이 나와야 하는지는 이해하기 어렵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10, The Usual Suspects

최고의 엔딩씬, 최고의 스릴러영화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상습범)는 한 마디로 범죄와

폭력을 다루면서도 도덕성에 초점을 맞추는 누아르

영화며 또한, 최고의 반전영화로 범죄영화 중 걸작

이라는 평을 받은 영화다. 유주얼 서스펙트의 반전은

알프레도 히치콕 감독이 자주 사용했다는데 관람객은

영화가 끝날 때까지 영화의 핵심인물을 알아보지

못한다. 따라서 마지막까지 숨겨진 범죄자를 엔딩씬에서

관람객은 무릎을 치며 , 그 사람 이였구나라며

다시 영화 속에 빠지게 된다.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처럼.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유주얼 서스펙트에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대신 당시 무명배우였던

캐빈 스페이시에게 주연을 맡겼다. 마지막 장면을 제외하고는 절름발이며 범죄자라기보다는

때로는 능청스럽게 또 때로는 그저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다른 범죄자들과 어울리는 듯한

인상을 주는 캐릭터, 버벌 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캐빈 스페이시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

조연상을 받았으며 단번에 유명한 연기파 배우가 된다.

 

이미지 출처:google.nl

Gramercy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영화는 버벌의 내레이션과 플래시백으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가끔 관객들을 혼돈 시킨다.

미국 L.A.의 항구에서 대규모 범죄사건이 발생해 유일하게 살아남은 용의자 버벌은 체포되어

사건을 진술하는데 사건의 실마리를 쥔사람은 정체 불명의  카이저 소세라고 한다. 지하

조직에서는 잘 알려졌지만 그를 정확하게 아는 사람은 없다. 평범한 스릴러 영화라면 이

거대한 조직의 두목 얼굴을 한 번쯤 소개하겠지만, 영화에서는 카이저 소세의 얼굴을 보여주지

않는다. 결국,버벌에게 아무런 죄를 발견하지 못한 경찰은 그를 풀어준다. 버벌은 경찰서를 떠난다.

그러나 절름발이인 버벌은 이번엔 당당하게 걷는다. 그는 더는 절름발이가 아니다. 그가 바로

카이저 소세였던 것이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관객을 철저하게 속였다. 영화를 본 나뿐만 아니라 모든 관객이 마지막 장면

에서야 버벌이 그 유명한 지하조직의 두목, 카이저 소세이며 그가 절름발이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영화비평가들은 이 영화를 두고 최고의 반전영화, 범죄영화 중 최고의 걸작이라고 말한다. 영화의

엔딩씬이 이 영화를 그렇게 유명하게 만든 것이다.

 

미국영화

감독: 브라이언 싱어

출연: 가브리엘 번, 캐빈 스페이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