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지금까지 외국에서 생활하면서 가장
견디기 어려웠던 점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그건 이곳의 기후라고 말할 것 같다
. 다른
분들은 한국의 음식
, 언어로 외국생활이
어렵다고들 말하던데 나는 음식이나 언어로
크게 고생해 본 적은 없다
. 그런데 외국기후에는
정말 적응하기 어렵다
. 나만 이 나라 기후에
적응하지 못하는 게 아니라 여기서 태어나 성장한
네덜란드인들도 이곳의 이상한 기후에 잘 적응하지
못한다
. 일 년의 거의 절반을 비와 회색 구름을 보고
사는 사람들이라  만나면 하는 인사의 첫 마디가
기후에 관한 것이다
.
오늘은 몹시 춥네, 내일은 좀 따뜻해질까?,
비는 언제쯤 그칠까?.”

한국의 비에 대한 나의 기억은 그리 나쁘지 않다. 비가 와도 우산을 쓰고 잘도 다녔고
오히려 빗속을 걷는다는 것을 일종의 낭만적인 일이라고 생각했으니
. 하나 이곳에서
비가 오면 낭만적이라는 생각보다는 지긋지긋하다는 생각이 먼저 든다
.

언젠가 남편과 심한 말다툼을 한 적이 있다. 살아가면서 부부싸움 하는 게 그리 이상할
것은 없지만 지금 생각해도 그날 우리는 아주 심하게 싸웠다
. 남편과 말다툼하고 나서
나는 가방을 싸고 집을 나왔다
. 물끄러미 나를 쳐다보던 남편을 뒤로 두고. 분명히 집을
나설 때 나를 반겨줄 곳이 많이 있을 것 같았는데 막상 집을 나오니 갈 곳이 없었다
. 비는
부슬부슬 오고 늦은 밤이라 적당히 갈 곳이 생각나지 않았다
. 한국 같았으면 친척이나
부모님 집 아니면 하다못해 여관이라도 같겠지만 이곳은 대도시가 아니면 호텔도 귀하고
그렇다고 우리처럼 밤늦게까지 문을 여는 백화점도 없으니 어디로 가야 할지 막막했다
.
눈물 흘린 얼굴로 친구에게 갈 용기는 더더구나 나지 않았다. 마치 지구 위에 나 혼자만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 외국생활하면서 그때처럼 외롭다는 생각을 아직 한 번도 한 적이
없으니 그날 밤 나는 아주 외로웠고 내가 외국 땅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절실히
느낀 날이었다
.

몇 시간을 거리를 헤매다 찾아간 곳은 큰형님댁. 늦은 밤이었지만 염치불구하고 초인종을
눌러 하룻밤 자고 가겠다고 하니 금방 알아차린다
. 집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그다음은 어떻게 되었느냐고요.
형님한테 전화를 받은 남편이 저를 찾아왔지요.
무릎을 꿇고 빌었는지는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아무튼 자기가 잘못했다고 말은 한 것 같아요.
 



30년이 조금 넘는 결혼생활을 하면서 나는 딱 한 번 가방을 챙겨들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것처럼 집을 나섰다
. 말해두지만 이 짓은 한 번이면 족합니다 누구를 막론하고. 저도 두 번
다시 갈 곳이 없어 방황하는 사람 되긴 싫어요
. 하긴 이제 가방을 싸서 집을 나서는 방법보다
더 좋은 방법을 터득했으니 가방을 챙길 필요조차 없지만요
. 그것은 집 나가는 대신 집에
머무르는 것입니다
. 이 방법이 훨씬 편하고 좋아요. 혼자 거리를 방황하지 않아도 되고 외로움도
느끼지 않아도 되는 아주 좋은 방법입니다
. 그리고 어디를 갈까 걱정할 필요도 없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문자메시지 좀 보내세요! 


요즘 문자메시지 보내는 일은 젊은 세대에겐  보통 일이지만 이곳  50, 60대 부부들은  문자메시지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 저희 집도 좀 그래요. 아들이나  친구로부터 문자는 받지만,  남편에게 문자
받아본 지가 까마득하네요
.   정신적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와 많이 접촉하고 그들과
토론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믿고 새로운 것에 대해 알고자 노력하는 편이지만 제 옆지기는( 옆지기
라는 말 블로깅하면서 배웠네요
. 그러고 보니 블로깅하면서 잃은 것도 많지만 배운 것도 있네요.)
좀 그렇지 않은듯해요. 뭐 젊은 세대와 토론하는 것은 좋아하고 그들이 말하고 제시하는 것에는 귀를
기울이는 것 같은데 휴대폰
(일과 관련된 휴대폰 이용 이외)사용과 문자 보내는 것에는  별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

 

실상 젊은 부부가 주고받는 문자메시지 은근히 부럽더라고요.

여보, 사랑해한 마디면 얼음같이 차가워졌던  마음도 금시 녹을 것 같고 때로는 말보다는 글로
표현하기가 쉬워 부부싸움이 일어난 뒤엔 이런 문자메시지가  아주 유용할 것도
 같더군요.
예전
월요일 출근하는 옆지기 도시락통에 쪽지 같은 것은 써서 넣어 본 적은 있고
그런 쪽지에 꽃을 받아
본적은 더러 있지만
,  문자메시지 받은 적은 거의 없는듯해요.

 

하다못해 남편에게 이야기했죠. 문자 좀 보내라고

젊은 부부가 문자 주고받는 것 보니 부럽더라.”

(아직은 그렇게 늙었다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

전화보단 한 줄의 따뜻한 문자메시지가 아내에겐 더 효과적일 때가 있다.”

누구네 남편은 매일 마누라에게 문자 보낸다고 하더라.”라는 등

남편은 좀 놀란 것 같아요. 제 성격이  무뚝뚝해서 그런지 좀처럼 옆지기의 일에 이러쿵저러쿵하질
않아요
. 그런 제가 문자 좀 보내라고 했더니 아마 당황도 했던 것 같아요.

아기자기하게  애정표현을 잘하는 남편들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옆지기가 이런 마누라의 불평에 좀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 아니면 젊은이도 아닌데 쑥스럽게 사랑한다니 어쩐다니 하는 말을 문자로
보내느냐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네요
.

 

부부가 생활하면서 서로 잘 아는 사실,  사랑한다.”라는 말도 나이가 들면 사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뻔히 알고 있으면서 굳이 말로 표현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 때가 있지만  애정표현 부부생활
에도 아주 중요한 것 같네요
. 말보다 행동이 더 중요하다고들 하지만 애정표현은 많이 하면 할수록 부부
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 같은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요
.



이런 일은 굳이 부부생활뿐만 아니라 아이들, 연인들에게도 적용되는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오늘부터라도 주변을 한번 살펴봐야 될 것 같아요. 내가 얼마나 주위 사람들에게 관심을 두고 있고 
관심 두는 만큼 표현하고 있는지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주말부부 30년을 회고하면서


사람들은 흔히 세월은 강물처럼 흐른다고 이야기 하는것 같다.

이 흐르는 강물처럼 낯선 땅에서 어느듯 삼십년도 넘은 세월이 흘러갔다.

예전 졸업만 하면, 스물 서너살만 되면 왜 결혼하지 않느냐고 못살게 굴던

친척들의 귀찮은 충고 아닌 충고를 뿌리치고 자유인의 길을 걷고자 했던,

그당시 올드 미스였던 나의 생활을 180도로 바꾼것은 결혼.

그리하여 시작한 이 해외생활.


이 오랜 해외생활
, 이방인으로 해외에 생활하면서 나와 남편은  거의

삼십여년을 주말부부로서 지내게 되였다.

내가 항상 염려했던것이 아이들의 정서면이였던지라 해외나 다른 지방의

프로젝터에 일을 하게 되던 남편을 따라가지않고 아이들의 친구가 있는

아이들이 눈익은 거리들이 있는 곳에 나는 살기를 원했고 또한 생활했다.

인간에게는 언제나 고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음으로….

이 주말부부로 지내면서  편한 일들도 일어났지만 더러는 부부싸움까지

몰고 오는  일들도 있었던것 같다. 특히 아이들 교육문제로..



각 가정에는 그 가정에서 지켜야 하는 가족간의 규율
, 예의등이 있다고 생각된다.

일주일동안 집에서 어떤일들이 벌여졌는지를 자세히 모르는 남편은 자신을

오랫동안 우리집의 이방인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를일이다. 아이들이 어떤

친구집을 방문하는지 어떤 친구가 우리집을 방문하는지 잘 알지도 못할뿐더러

나와 아이들간의 가정에서의 규칙을 잘 모르던 때도 더러는 있었던것 같다.

나의 예스는 남편의 노가 될때가 있고 나의 노가 남편의 예스라는 대답으로 종종
아이들의 머리를 어지럽게 만들때도 있었고 또 이런 주말부부의 약점을 아이들이
이용할때도 있었던 같다
.


그러나 생각컨대 주말부부로서의 장점도 더러 있었던것 같다
.
대부분 이곳
사람들은 여자들만의 여행이라는것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주
쉽게 접할수있는 여자들끼리 가는 여행이지만(싱글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네덜란드인들은 가족들과 함께 여행을 한다. 아이들이 어릴때  혼자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하던 나를
  주위사람들은 내가 참 용기있는 여자로 보였던것 같다. 
무척 이기적인
여자라고 생각하는 이도 더러는 있었지만...

남편없이 혼자서 여행하는 나를 이상한 눈초리로 보는 이들을 나는 잘 이해하지 못했다.
주부는 독립적인 생활을 지향할수 없다는 말인가?

이런 독립적인 행동이 여성해방의 첫걸음은 아닌지

 
주위를 둘러보면 주말부부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이혼이라는 경지까지 몰고가는
부부들이 더러 있다
. 서로가 서로의 생활을 존중해주지 못하고, 시간부족으로 상대방을
이해하지 못하여 결국 타인으로 돌아서는 이들을 보면 이해가 가기도 하지만 좀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때도 있다
.

그들은 얼마나 많은 대화를 나눴을까?

주말부부로서의 스트레스를 어떤 방법으로 해소하고 얼마만큼 서로를 이해하려고

노력했을까?

 



가끔 나를 두고 주말과부라고 놀리는 친구들에게 요즘 내가 하는 말

주말과부가 난 훨씬 편해

부부가 가야 할 길은 멀고도 먼것 같다. 큰 행복을 찾기전에 내 앞에 펼쳐진 작은 행복에
감사하고
, 상대방을 이해하고, 이해할려고 노력한다면 주말부부로서의 어려운 문제점도
어느정도 해결할수 있다고 굳게 믿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