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전 네덜란드 우승이 낳은 유머


큰 경기의 우승과 패배 뒤에는 항상 팬들과 시청자들의 비판과 유머가 

뒤따른다아직은 첫 경기밖에 치르지 않은 네덜란드 팀이지만 기대 

이상의 결과가 낳은 후유증이 대단하다. 축구 팬 다수 아직도 어안이 

벙벙한 표정이다. 하지만 승리는 즐거운 것. 따라서 경기에 따른 팬들의 

반응 또한 다양하다.


네덜란드 아이들이 초등학교를 입학하면 제일 먼저 배우는 것이 신발 끈 

묶는 일이다. 부모의 도움 없이 무언가 혼자서 할 수 있다는 것은 아이들

로서는 상당한 일이다. 숫자, 글자가 아닌 아이 스스로 운동화 끈 묶기를 

배운 아이들은 학교로부터 수료증을 받는다. 아이들이 학교를 채 졸업하기 

전 학교로부터 제일 먼저 받는 증명서가 되는 셈이다.


스페인 네덜란드 경기에서 아리언 로벤은 운동화가 벗겨졌지만 운동화 끈을 

풀어 신발을 다시 신기까지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하여 이를 본 시청자

들은 로벤선수에게 멋진 선물을 줬다. 네덜란드 초등학생에게 주는 운동화 

끈 묶음 수료증. 물론 로벤 선수도 분명히 초등학교에서 이 수료증을 받았을 

것이지만 말이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투우사가 된 반 페르시.




네덜란드 마트에는 스페인 산 오렌지가 대부분이다. 예전 이탈리아, 이스라엘

에서 수입하던 오렌지는 스페인 산 오렌지로 바꿨다. 거의 100% 시장 점유율

이다. 그림은 스페인 산 오렌지와 그것으로 주스를 만든 네덜란드를 표현한다

스페인 팀이 네덜란드 팀에게 참패했다는 뜻이겠지.





반 페르시의 헤딩슛에 대한 반응과 재미있는 이미지가 가장 많다.


에볼루션으로 인간의 진화과정을 그려낸 인간 진화론에 비유한 이미지.




플라잉 더치맨. 피터 팬과 함께 나는 반 페르시.



네덜란드 상징 사자와 스페인 상징 투우. 당연히 사자의 우승이다.



시계로 그려낸 네덜란드에 5골을 허용한 카시야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스페인에 5 1로 남아공 월드컵 결승전 패배 눈물 닦았다.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브라질 월드컵 B 1차전에서  

오렌지 군단이 무적함대 스페인에 5 1로 승리했다. 토탈 사커를 창조한 나라의 

토탈 사커는 사라진 지 오래고 네덜란드 축구계가 선호하던 4-3-3시스템도 네덜란드 

축구경기장에서 구경하기 어렵다.


축구팬이라면 우승보다는 멋진 경기를 보고자 한다. 스페인과의 경기가 시작되기 

10  분 전까지도 남아공 월드컵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과 해설자 등 축구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루이 반 갈의 새로운 전략에 동의하지 못한다는 말과 과연 루이 반 

갈의 5-3-2전술이 세계 최강팀 스페인에 먹힐 것인지에 의문을 품고 있었다. 다만 

네덜란드 전 국가대표팀 베르트 반 말웨이크 감독은 과연 무적함대 스페인 국가팀이 

얼마 동안 세계 최강팀의 위치를 유지할 수 있을지에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말은 네덜란드 국가팀으로서는 처음 시도하는 루이 반 갈 전술에 약간의 희망이 

있다는 뜻도 되었다.


전반 35분까지 수비에 중점을 둔 루이 반 갈 감독의 전략은 영 풀릴 것 같지 않았다

아마 나처럼 그 시각 경기를 시청한 많은 네덜란드인은 채널을 독일, 벨기에, 영국 

BBC방송으로 돌려 이 경기에 대한 다른 나라의 분석을 듣기 원했거나 깊은 한숨을 

쉬었을 것이다. 하나 기적이 일어났다. 세상에 기적은 없다고 하지만 로벤 반 페르시의 

헤딩 슛이 오렌지 군단에 활력소 역할을 한 것이다. 축구 역사에 오래 기억될 헤딩 슛은 

반 페르시 선수 개인의 월드컵 성과에도 중요했지만, 전반전 경기를 1:1로 끝낼 수 

있다는 사실은 선수들에게 심리적으로 엄청난 용기를 주는 일이다. 인구 천육백만 

명에 네덜란드 공영방송 NOS가 생중계한 스페인 네덜란드 경기 시청자가 7백만 명이 

넘었다니 네덜란드 팀이 한 골을 넣을 때마다 지른 함성이 어떘는지 짐작이 간다.







축구 역사에 기억될 반 페르시의 돌고래가 춤춘듯한 헤딩 슛, 두 명의 수비를 재치

있게 속이고 왼발 축구선수답게 멋있게 2골을 넣은 아리언 로벤 그리고 네덜란드 

청소년축구대표팀으로 시작하여 현재 로테르담 페이노르드에 활약 중인 스테판 드 

프레이의 골은 네덜란드 축구계, 축구팬 그리고 경기를 지켜본 세계 축구팬들에게 

환성과 동시에 잊혀가던 네덜란드 축구의 위력을 새삼 느끼게 해줬다.


그러나 스페인 네덜란드 경기에 5개의 골을 안겨준 3인을 제외하고 필드의 일등

공신은 아약스 소속 달레이 브린드였다. 전 네덜란드 국가대표팀 선수였고 현재 

루이 반 갈 감독 아래 어시스턴트 트레이너로 활동 중인 데니 브린드가 아버지인 

달레이 브린드는 굳이 BBC 방송에서 전 아스널 선수였던 티에리 앙리가 달레이 

브린드의 볼 패스를 두고 환상적이고 필드를 한눈에 보는 선수라는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네덜란드에서는 현재 루이 반 갈의 전략을 완벽히 섭렵한 선수라고 

평가한다.





네덜란드에서는 무적함대 스페인에 5골을 넣어 승리한 네덜란드팀에 평가는 가혹하다

비록 경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즐거움을 안겨줬고 무엇보다 월드컵 준비기간 새로운 

전략에 의아하고 반대하던 모든 팬에게 안도의 숨과 새로운 전략에 대한 희망을 안겨

줬지만, 선수들 개개인 평가 점수는 지독히 낮다. 10점 만점에 9점을 받은 반 페르시

아리언 로벤, 감독 루이 반 갈, 그리고 8.5점을 받은 달레이 브린드를 제외하고 거의 

6점을 받았다. 심지어 골을 넣은 드 프레이에게도 6점이라는 낮은 점수를 줬다. 생동감 

없는 전반전만 평가한다면 이보다 더 나쁜 점수도 나왔을 것이다.


모두가 기다렸고 조바심했던 스페인과의 경기는 끝났다. 네덜란드 언론은 스페인과의 

경기 결과에 한결같이 센세이션 혹은 발레 무대를 본 듯한 경기라고 칭송했다. 경기가 

끝난 후 네덜란드 대표팀 캡틴 반 페르시는 인터뷰에서 오늘 하루만큼은 맘껏 즐기자

하지만 우리는 이제 겨우 시작했다. 하루만 즐기고 호주경기에 온 전력을 기울일 것이

라는 그의 말은 브라질 월드컵 우승은 꿈꿔볼 만한 일이라는 뜻이리라.


형식상 네덜란드는 5:3:2라는 전략을 내세우지만, 루이 반 갈 감독의 말대로라면 전략은 

상대 팀에 의해 바뀔수도 있다는 뜻이니 히딩크 감독으로 하여금 네덜란드 축구를 어느 

정도 알고 있는 호주팀이 어떤 전술을 펼치는지에 따라 감독은 현재 시스템을 유지할 

것인지 아니면 옛 방식으로 되돌아갈 것인지 결정할 것이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앞으로의 경기결과가 어떻든지 간에 네덜란드 국민은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며 

설상 나쁜 결과가 나온다 할지라도 선수들을 용서할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