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는 큰 차, 덩치 큰 남편은 작은 차, 이 집 좀 이상하네?


 

남편과 나는 각각 다른 차를 가지고 있다. 주말부부고 아이들을 키우다 보니 자동차가 있으면
편리하다는 이유로
...

운전면허증을 취득한 이후 줄 곳 내 차라는 것을 가지고 있다. 처음 남편이 사준 차는 이탈리아산  
피아트였다
. 지금은 디젤차의 성능이 아주 좋아졌지만,  예전 디젤차는 운전면허증을 갓 취득한  
초보운전자가  운전하기에 어려웠고
, 작은 차에 아이와  때로는 아이들의 자전거까지 실어 숨 쉴
공간조차 없어 하는 나를 보고 안쓰러웠던지 그다음부터는 남편은 항상 자신의 차보다 훨씬 비싸고
큰 차를 사줬다
. 물론 100% 나를 위해서 남편은  작은 차를 타진 않았다. 나의 대한 생각보단 보험료나
기름 값을 더 생각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

 

남편이 가끔 말하더군요.

직장 동료가 작은 차를 타고 다니는 남편을 이상하게 생각한다고
 

덩치가 큰 사람이 어떻게 저런 작은 차를 타고 다니느냐,

다른 사람의 눈도 있는데 차는 좀 큰 것으로 타고 다녀야 한다는 등.

차는 단지 이동수단일 뿐이라는 생각하는 남편은 이런 말을 하는 동료나 주위사람들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
. 우리 집을 방문하는 사람 중에 가끔 차를 보고 묻고, 농담하는 사람이 있다.


아내는 저렇게 큰 차를 타고 다니고 덩치 큰 남편은 저렇게 작은 차를
타느냐고

이 집 좀 이상하다고.


사람들이 보기에는 좀 이상한 모양이다
. 크고 비싼 차가 남성의 부와 권력을 상징한다고

믿는 것 같고 그들의 농담 속엔 아내보다 작은 차를 타는 남편이 측은해 보인다는 뜻도 은근히 포함된
것 같다
.

 


대부분의 남자분은 비싼 자동차
, 큰 자동차를 타고 다녀야  체면이 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것이
남성이 말하는 자신들의 부와 권력의 상징인진 모르겠지만


여성이 많은 시간을 쇼핑과 거울 앞에서 시간을 보내듯이 남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게 하는 것이 자동차가
아닐까 한다
. 자동차 구매 시 80% 이상이 은행의 문을 두드려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굳이 큰 차, 비싼 차를
고집하는 이 심리는 명품은 아니라도 짝퉁 루이뷔통
, 샤넬을 원하는 여성의 심리와 같다고나 할까.

또한,  이것은 일종의 자신에 대한 열등의식에서 나온 것은 아닌지. 나의 편리나 실질적인 문제를 생각하기
전에 남이 나를 어떻게 볼까 하는 두려움에서 나온 현상은 아닌지
.


이런 일은 한국사회에서도 더러 본 적이 있다
. 외면에 나타나는 모양만으로 사람을 평가하고 그것이 그 사람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특히  부와 권력에 눈이 어두운 사람들에게 이런 현상이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 같다.


독일인들의 차에 대해 애정이 유난한지라  차에 대한 농담도 많이 있죠.

독일에서 차에 대해 하는 농담 중에

아내와 직장은 빼앗아 갈 수 있어도  차는 못 빼앗아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독일인의 차에 대한 애정이 크다는 뜻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남편 생애 최고 비싼 선물 받던 날

 

예전 독일에서 생활할 때 일어난 일입니다. 아이들을 유치원에 보내고, 어딜 가기 위해
서두르는 남편에게  잠깐 시내 같이 가자고 말했다
.

며칠전에 멋진 양복을 봤는데 당신이 한번 보고 좋으면 사자고…,

원래 쇼핑을 좋아하지도 않지만,  양복이 많이 있는데 또 무슨 양복을 사느냐고 툴툴거리는
남편에게
;

 

지금 세일이라 가격도 아주 싸고 이런 옷 한 벌 마련해두면 오랫동안 입을 수 있어요.
이런 기회 자주 오지 않잖아요

라고 제법 애교스럽게 말한 것 같다.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그때 그렇게 애교스럽게

이야기 할 수 있었나 싶을 정도로

 

별 탐탁하게 여기지 않던 남편과 나는 옷가게로 향했다. 사기 싫다는 남편에게 이 양복은
오늘 내가 당신에게 선물하는 것이고 오늘만큼은 내가 하고 싶은 데로
하자고 말했다.
마침 그날은 내 생일이었고 아마 나는 내가 사자고 하던 남편의  양복보다 더 멋진 생일
선물을 기대했는지도 모르겠다
.

아무튼 내 생일에 남편보다 내가 먼저 남편에게 선물 한다는 말에 남편도 조금 당황했던지
별다른 소리없이 양복 사기에 찬성했다
. 생일이라 오후 친구 초대도 있었던지라 남편은 먼저
가고 슈퍼에서 음료수와 손님 대접에 필요한 것을 산 뒤
시계를 보니 아이들을 데리러 유치원에
갈 시간이 다 된 것 같았다
. 마음은 급하고
차를 타면서 노래는 듣고 싶어 카세트 테이프를
찾느라 한 손으로 운전대를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글러브 박스를 여는 순간 갑자기
하는
소리가 들렸다
. 처음 이 소리를 듣는 순간 차 사고가 낫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차 속력도
속력이지만 주차장이라



사진출처: drivervegas.com

설마 주차장에서 그것도 내가 탄 차에 사고가 났다고는 상상조차 못했다
.

근데 앞을 보니 어떤 아주머니가 탄 차가 서 있었다. 그때야 차 사고가 난 줄 알았다.

아주머니의 차는 괜찮았는데 내 차는 앞이 완전히 망가져 있었다.

그 뒷일은 보나 마나 뻔한 일.
다행히 둘 다 다친 곳은 없었고 차만 완전히 망가졌지만
하필이면 내 생일날 그것도 남편에게
양복 선물하는 날 차 사고라니


그 일이 일어난 후로부터 남편은 생일 때마다 당부한다.

오늘은 제발 운전 하지 마라.”라고…,

아직도 우리 집 옷장 속에 걸려 있는 내가 남편에게 선물한 양복.

양복을 볼 때마다 남편은 날 놀린다. 내 생애 이렇게 비싼 양복 선물 받기는 처음이고

너무 비싼 옷이라 입기조차 두렵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