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 강가의 포도밭을 찾아서, Ahrweiler

독일은 포도 생산지로 유명하죠. 화이트 와인 생산지로도
유명하지만 라인란트팔츠 주에 있는
아르강이 흐르는
아르바일러
(아바일러/Ahrweiler)지역은 레드 와인으로
독일뿐만 아니라 인접국가에도 잘 알려진 곳입니다
.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도주 중 80%가 레드 와인이고
이곳은 독일 레드 와인 제
2의 생산지라고 알려졌지요.
로마 제국시대 벌써 여기에 포도를 심어 포도주를
생산했다니 포도주의 역사 또한 아주 깊어요
.

 

방문한 아르바일러는 포도주를 즐기는 사람, 포도주에
관심을 있는 사람들이 주로 찾아오는 곳이지만 언덕 위에
재배되는 포도
, 숲을 이루듯 포도나무로 가득 찬 포도밭,
아직도 고대 도시의 아름다움을 잊지 않은 시의 모습에
방문하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게 합니다
. 특히 1972년 개통된 포도밭을 따라 산책하면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레드 와인 산책길지상낙원 가는 길이라고 말할 만큼 아름다워
가을철 도보여행
, 자전거, 노르딕워킹을 즐기는 사람들의 발길이 끓어지지 않고 있지요.
산책길은 짦은 산책길에서부터 7.4km까지 걸을 수 있는 총 11개의 산책길이 있으며
산책길마다 각각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 더욱 사람들에게 이 레드 와인 산책길이 인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







 
시나고그입니다.



아르탈 익스프레스라는 차를 타고 시내 한 바퀴를 돌 수도 있답니다.
소요시간은 약 40분입니다.







 
포도주 생산지로 유명한 곳이라 가는 곳마다 포도주를 연상케 하는 작품들을 볼 수 있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로마제국의 발자취를 찾아서

 

 

네덜란드에서 제일 오래된 도시 네이메헌은 새로운 시장이라는 뜻의 라틴 어 노비오마구스

(Noviomagus)라는 단어에서 유래하였다고 한다. 2000여 년전 이곳에 정착했던 로마인들의 발자취,
과거 한자동맹의 한 항구도시로서 번성했던 네이메헌시는 이차대전으로 말미암아 많은
건축물이
파괴되었으나 여전히 많은 로마제국의 유물을 볼 수 있고 아직도
  로마제국의 유물을 발견하기도
하는 곳이다
.


발 강에서 바라본 발 다리(Waalbrug)

70년대 최고의 대작이라고 알려진 머나먼 다리(A Bridge too far)라는 전쟁영화에도

이 다리가 등장합니다.


Belvedere, 15세기 건축이 된 방위 탑 
지금은 레스토랑으로 사용하고 있다.


아직도 남아 있는 방위벽


Valkhof(팔크호프)


성 니콜라스 채플


14세기에 지어진 Kruittoren(화약창고)
예전 이곳에 화약을 저장했으며 네덜란드 등 유럽에서 이런 옛 화약창고 건축물을
아직도 볼 수 있습니다
.

 
발 볼르바르(Waalkade)


일정한 금액을 지불하면 맘껏 팬 케이크를 먹을 수 있다고 하더군요. 


방문한 네이메헌시에서 제일 높은 곳에 있는 공원에 남아있는 건축물들은 과거 이 도시에서
일어났던 많은 전쟁을 연상케 했다. 아직도 봄이라고 하기에는 세찬 바람이 부는데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얼굴을 내민 햇살로 공원에는 벌써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역에서 후너 공원까지 산책 루트를 따라 걷다 보니 왕복 10km는 훨씬 넘었던 것 같다.
목적 없이 떠나는 여행도 의미가 있지만, 산책 루트를 따라 걷는 재미도 만만치 않았던 것 같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유난히 정이 가던 고향 같은 레이던


 

이곳저곳에서 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고 봄을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봄이 오기는커녕 다시
겨울이 되돌아온 듯하다
. 불어닥치는 비와 바람 그리고 영상 8도를 채 넘지 못하는 낮은 온도로

윙윙거리며 날아다니던 벌들은 소리도 없이 자취를 감추고 아침저녁으로 난방마저 켜야 하는

이곳의 이상한 날씨와  지루한 회색빛 하늘에 몇 주 전 방문했던 레이던시의 풍경을 문득 생각했다.

 

방문했던 날이 그리 화창한 날은 아니었으나 비가 오지 않아 하루를 제대로 즐겼던 것 같다.

거리마다 네덜란드 대가 렘브란트의 발자취를 만나볼 수 있었고 셰익스피어와 같은 유명한 작가의
문구를
  건물의 벽에서 읽을 수 있었던 점 또한 기억에 오랫동안 남아있을 것 같다.

유일한 한국어과가 있는 레이던대학교에서 강의했다는 아인슈타인. 그의 발자취는 찾을 수

없었으나 스위스에서 여기까지 와서 강의했다는 그의 모습도 잠시 떠올려 봤다.








운하에서 하루를 즐기는 도시인들의 모습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레이던에는 렘브란트의 발자취를 따라 산책하는 루트와 유명한 시인의 문구를 찾아다니면서

산책하는 루트가 있습니다.


유난히 아름답게 보이던 빨간 대문
 

가는 곳마다 만나는 풍차. 이곳에서만 세 개의 풍차를 본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