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이 더 중요하다는 네덜란드 선물 문화

 

 

사는 네덜란드는 스승의 날이 없다.  어린이날이 없듯이. 일년내내 스승의 날이거나

어린이날이라고 생각해서 그런지 여기에는 특별히 그런 날을 정해놓고 있지 않다.

그러면  스승의 날이 없는 이곳은 스승에 대해 감사도 표시하지 않고 선물을 주지 않을까?

네덜란드 학부모, 학생들도 당연히 스승에게 선물을 한다.  선생님의 생일, 크리스마스,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종업식이 있을 때
.  아이들이 모두 돈을 모아 선생님의 선물을 사거나 부모들이 손수

구운 과자, 카드 등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심지어 집 정원의 꽃 몇 송이로 선생님의 생일을

축하하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이곳의 선물 문화가 비싼 선물보다는 실질적이고 정성을 더 중요하게 여기듯이 네덜란드 선물 문화

또한 우리와는 다르다. 우리나라에서 성행하는 촌지라는 뜻을 전혀 모르는 이곳 부모, 교사들은 비싼
돈으로 선생님을 위해 선물을 산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할뿐만 아니라 그런 선물을 선생님에게
전달했다간 오히려 무식하고 교사를 깔보는 일로 오해받을 것이다
. 몇 년 전 이곳에서 생활하시던

한국분 한 분이 나에게 선물에 대해 상의한적이 있다. 잘 아는 분이 출산을 했는데 어떤 선물이

좋은지와 선물의 가격에 대해서. 우리와는 다른 선물 문화를 가진 곳이라 혹시 비싼 선물로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하면 어쩔까 하는 마음으로 내 의견을 물었던 것 같다
.


 

네덜란드인들이 주고받는 선물은 우리가 주고받는 선물에 비해 아주 소박하다. 우리가 생각하면

아주 구질스럽고 이런 것이 선물이 될 수 있을까 하는 것도 이곳 사람들은 받은 선물에 대해 아주
소중하게 생각하고 주고받는다
. 정성어린 선물이 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런 선물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라 학교선생님의 선물도 예외일 수는 없다
. 선생님에게 선물한다는 것은
감사에 대한
성의를 표시하는 것이지 아이들의 성적을 위하거나 자신의 부를 자랑하려고 선물을
하지 않는다.
할 수도 없다.

 

스승의 날이 제자가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고 존경한다는 뜻으로 제정된 날이라고 알려졌듯이  비싼
선물로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 선물을 주고받는 사람들의 정성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일부 학부모
, 교사들의 바르지 못한 행동은 돈으로만 모든 것이 해결된다고
믿는 우리나라의 사회풍토가 만든 것이다
.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말이 있듯이 사회 큰
영향력을 가진 사람들의 비리에도 우리나라 선물 문화에 큰 책임이 있지 않을까
.
그들의 올바르지 못한 태도가
결국 이런 사회풍토를 조성시킨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당신은 아이들의 생일파티에 얼마나 많은 돈을 투자하십니까?

 

감기몸살로 몇일을 정신없이 지내고 있는 날 조카에게서 전화가 왔었다.

아들의 생일파티가 일요일이니 오라는 초대전화인것이다.

조카로부터 전화를 받은 꼬맹이가 떠듬떠듬 자기 생일날 오라고 한다.

선물로 무엇을 받고싶으냐고 물으니 자기는 모르니 엄마를 바꿔준다고.

조카에게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것 같으냐?”

아이에게 필요한게 뭐냐고 물어봤다.

이제 4살이니 장난감이나 동화책등이 선물로서 적당한것 같았지만
방한개가 모자랄정도로 많은 장난감이나
  동화책보다는 뭔가 아이들이
필요한게 좋을것 같아

선물을 하고싶으면 색연필을 선물로 하면 좋을것 같다”.

아이들이 그림그리는것을 좋아하니라는 조카의 대답.


실상 요즘 생일파티는 예전 내가 아이들을 키울때와는 좀 다른것 같다.

규모도 크졌지만 생일잔치라는 의미마저도 사라진 그런 느낌을 받을때가
많이있다
.

생일파티라는것이 아이를 위한것인지 어른을 위한것인지를 모를정도로

예전처럼 그저 몇명의 아이들을 초대하여 집안에서 게임을 하고,
팬케익을 같이 만들고  노래를  부르는 그런 간단하고 소박한 생일은
점차 사라져가고 있는것 같다
.

다행히 조카네집은 아직까지도 이런 초졸한 생일잔치를 하고있지만...


 

아이들이 원하는 선물은 무엇일까?

돈의 가치나 큰 선물과 작은 선물조차도 분간하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우리는 무엇을 선물로 주고 있을까
?

내가 생일파티에 참석하고 있는동안 많은 친구들과 가족들의 방문이 있었다.

그때마다 선물꾸러미를 안고 좋아하는 아이를 보면서 느낀것이 아이들에게는
선물이라는것에 흥미를 가지는것이지 굳이 선물자체에는 별로 흥미가 없었던것 같다
.

값이 비싼선물이던지 그렇치 못한 선물이던지 선물을 받는것이 그저 좋은것 같았다.

아이들에게 선물의 가치를 알리는것은 우리들, 성인들인것같다.

이말은 크고 비싼 선물이 좋다는 성인들의 생각을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있다는것이다
.



내가 어릴적 장난감이 없고 가난하게 생활하였으니 내 아이에게는 더 좋은
,
더 비싼 선물이 좋을것이라는 어른들의 열등의식에서 생겨난것은 아닌지.

왜 아이들의 생일파티에 굳이 실내스케이트장으로, 멋진 음식점
혹은 생일파티 대행사까지 이용해야하는지 잘 이해가 가지않는다
.
남보다 더 멋지고 남의 칭찬을 받아야만 좋은 생일파티가 아닌것 같은데
기를 쓰고 멋진 생일파티를 원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 
결국 이런일은 나만, 내자식만이라는 이기주의에서 일어나는 일이 아닌지.

모두가 화합하는 사회, 물질보다는 정서적으로 안정된 사회를 원하고 있다.

우리 모두가 이런 자그마한 일에서부터, 오직 나만의 일이아닌
더러는 겉모양보다 진정으로 아이들이 원하는 생일파티가 무엇인가를 
한번쯤은 생각해봐도 좋을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부조금으로 부부싸움까지?

 

몇일전 나에게 독일에 사는 동생뻘이되는 아는 이로부터 전화가 왔었다.

전화통에 들리던 그녀의 목소리가 무척이나 흥분된 상태인것 같은 느낌을 주던..

집에 무슨일이 생겼니?”

이번에 둘째아이가 고등학교를 졸업한다고 한것 같은데 졸업시험을 앞두고 무슨일이
있나하고서는 찬찬히 흥분을 가라앉히고 이야기 하라고 권했다
. 이야기를 들어보니

남편과 말다툼을 했다고 한다.
내가 알기로는 8형제의 중간에 끼여 자라온 사람이고 성질이 둥글둥글하여
싸움같은것은 잘 안하는 서글서글한 사람인데 싸움이라니
.

하기야 남남끼리 만나 365일 얼굴을 맞대고 사는 부부이니 싸움도 더러 할수도 있고
싸움으로
  부부간에 스트레스도 해소시킬수 있을것이니 부부간의 싸움이 그렇게
나쁘지만은 않은것으로 생각되지만 전화기를 통해 들려오는 그녀의 목소리는 젖어있고

좀 심각한 상태인것 같았다.

 

사진출처: hin.be
그녀의 이야기는 막내여동생이 올해 결혼식을 한다고 했다
.
시골에서 좀 잘사는축에
속하는 집에서 자라난 그녀의 친정식구들은
어느 언니는 무엇을 해주고 오빠는 결혼하는 여동생에게 무슨 선물을하고
하는식으로 친정에서 전화가 걸려왔나보다
. 무슨선물을 하라고
딱히 말을 하지는 않았지만 전화를 받을때 마음이 약간 괴로웠다고 한다
.
한국을 갈때마다 남편에게 선물이야기 꺼집어내는것도 마음이 쓰이는데
동생결혼식에 부조금 이야기하기가 거북했다고

 

사진출처: r_fun.nl
내가 아는 이집 남편은 한국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고 다른 아시아에서 근무경험이
있는지라 아시아의 선물전통을 조금은 이해하고있다
.
친정을 가면 부모님의 용돈을 주는것이 당연한것이고 조카들에게 작은선물을
가져가는것이 한국의 전통이라는것을 잘알고있는 사람이다
.
그런 이집남편이 이번에는 동생부조금에 대해 신경질을
내더라는 것이다. 

결혼하면 동생이 결혼하지 당신이 결혼하느냐.

남편이 제시하는 이 부조금은 자기의 생각으로는 친정에 보낼수가 없다고 했다.

그래서 자기도 언성을 높이고 부부싸움을 했다고


실상 외국인 남편은 우리사회의 선물풍습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서구식으로 이야기하자면 도에 지나친 낭비, 허영이라는 것이다.
서구인들의 선물풍습은 형제들의 생일선물조차도 술한병, 꽃한다말로
주고 받고 만족하는 이런 사람들이니 우리문화를 이해하기란 참으로 어렵다
.
도에 지나친, 격에 어울리지않는 과분한 선물은 받는이로 하여금 오히려
거부감마저 느끼는 서양식 선물풍습과 있는것 없는것 다 줘야하는
우리들의 선물방식은 극과극이다
.

서구식의 선물방식이 현실적이고 구두쇠같은 느낌을 준다면
우리식 선물방식은  정은 넘쳐흐르지만 부담감을 주는것이다
.

선물을 주고 받는것은 정다운 우리들의 풍습인것도 같다.
다만 정성이 깃든 주고 받는 선물만으로 만족한다면


  
아는이의 부부싸움은 하루의 신경전으로 끝났지만 동생의 부조금으로
부부싸움까지 
해야만 했던 아는이의 이야기가 쉽게 잊어지지가 않을것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