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과 치즈로 만든, 슈니첼

코르동 블루(꼬르동 블루, Cordon Blue)

 

슈니첼이라면 당연히 오스트리아, 독일을 연상하지요.
일본, 우리나라에서 말하는 돈까스
(돈가스)의 원천이
오스트리아라고 합니다
.

이곳에서 오스트리아 여행을 가면 가장 쉽게 먹을 수 있는 것이  슈니첼이다.

슈니첼의 종류에는 먹는 소스에 따라 집시 슈니첼, 얘거 슈니첼(사냥꾼),
비엔나 슈니첼등으로
유럽 어디서나 볼 수 있고 간단히 먹을 수 있는 요리다.
쉽게 말하면 슈니첼은  맥도날드나
피자보다는 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많은
사람이 즐겨 먹는  대중적인 음식중에 하나다.

 

슈니첼에 햄과 치즈가 들어가는 코르동 블루의 이름은 프랑스 유명한 요리전문학교에서

(École Le Cordon Bleu) 요리경연대회에 참가하고  이 요리를 만든 스위스 요리사에 의해

지어졌다고 알려졌다.

 


코르동 블루

 

재료: 2인용

 

돼지고기 돈가스용(닭 가슴살), 계란 1, 밀가루, 빵가루, 소금, 기름, 2, 치즈 2조각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춘 고기에 햄, 치즈를 얹고 반 절로 접어서 이쑤시개로 꽂아주세요.

접은 고기를 밀가루를 묻혀 계란 물을 입힌 다음 빵가루를 골고루 묻혀 기름에 튀겨주시면 됩니다.

고기의 두께에 따라 튀기는 시간이 조금 다르지만 약 3-5분 정도 튀기시고 튀길 때 기름을 넉넉히

넣고 튀겨주세요.

**  코르동 블루에 사용하는 육류로는 송아지고기, 닭 가슴살, 돼지고기 등입니다 **



 

슈니첼은 주로 볶음밥, 감자튀김, 감자 샐러드와 먹어요.

 

집시 소스

 

재료:

올리브유 2숟갈, 양파 1, 마늘 2조각, 1/2 붉은 파프리카, 1/2 녹색 파프리카, 양송이 100g,

토마토 케첩 3-4숟갈, 식초 2숟갈, 설탕 1-2숟갈, 육수() 250cc, 녹말가루

 


팬에 기름을 두르고 잘게 다진 양파
, 마늘을 넣고 볶아주세요.

잘 볶아진 양파에 파프리카, 얇게 썬 버섯을 넣고 야채가 익을때즈음  

토마토 퓌레, 식초, 설탕, 토마토 케첩, 육수, 소금을 넣고 약한 불에 잠깐 끓여주신 다음

전분을 조금 넣어주시면 됩니다. 소스는 달콤하고 약간 새콤한 맛이 있어요.



 

뒤셀도르프의 일본음식점 

 


0

Posted by femke


생선도 생선이지만 조개류, 새우, 홍합조차 먹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생활하는
이곳이지만 가끔 굴을 즐겨 먹는 사람들도 있다. 우리나라처럼 굴이 흔하지도

않고 값도 아주 비싸 이런 굴 요리는 크리스마스나 파티처럼 특별한 경우가 아닐
때는 잘 먹지 않지만
, 수요일 생선시장에 어느 분이 굴을 주문하기에
나도 덩달아
두 상자를 주문했다
.  아주 큰 굴 하나의 가격이 거의 4,0000 -5,000
정도
하는지라 우선 가격부터 물었던 것은 당연한 일
. 상자에 12개 굴이 들어 있는
것이
15유로(한화로 약 이만 삼천 원이 조금 넘는 것 같다). 큰 맘 먹고 두 상자를 샀는데 
비싸긴 비싼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는 굴 껍데기를 깐 굴을 살 수 있지만 이곳에서는 
굴은 껍데기째
팔기 때문에 집에서 까야 한다. 가끔 생선가게에서 굴 껍데기를 까달라고
하면 해주지만
..




사진출처: chambres-d-hotes-mont-saint-michel.com
제가 구입한 굴이 프랑스 브르타뉴(Bretagne)지방의 굴이 였네요.
이곳은 노르만디와 함께 관광지로 유명하죠.

 

오븐에 구운 파마 산 치즈와 먹는 굴


재료:
 

12

소금, 후추, 파마 산 치즈

 

잘 씻은 굴은 껍데기을 까고 평평한 굴 껍데기는 버리고 아래쪽 오목한 굴 껍데기는
깨끗하게 씻어 그 안에 다시 굴을 얹는다
. 소금, 후추 등을 뿌리고 굴위에 파마 산 치즈를
뿌려준 다음
150도에서 약 10분 정도(치즈가 약간 녹을 정도)오븐에 구워낸다.

해 먹기 아주 쉬워요.


위에 보이는 칼이 굴 껍데기를 까는 칼이랍니다. 저 칼로 12개 굴 껍데기를
까는데 삼십분 정도 소모된 것 같아요.

, 시금치, 홀란데이즈 소스와 먹는 굴

 

 

재료:

12

시금치 200g

올리브유 약간

버터, 달걀노른자 3. 와인 식초. 레몬즙 약간, 소금, 후추

 

굴은 앞에서 말한 것처럼 잘 씻어 껍데기을 까고, 시금치는 약간 데쳐 올리브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춰 버무려 줍니다.
 






홀란데이즈 소스 만들기
(네덜란드 소스/hollandaise sauce)

 

팬에 버터를 녹이고, 달걀노른자는 와인 식초를 넣고 크림상태가 될 때까지 거품기로
저어줍니다
. 이 크림상태가 된 달걀노른자를 녹인 버터에 넣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춰
주세요.
기호에 따라 레몬즙을 몇 방울 첨가해도 됩니다. 홀란데이즈 소스를
만들 때
주의하실 점은 불이 너무 세지 않아야 한답니다
. 손질한 굴 껍데기는 오븐이나 팬에
따뜻하게 해준 다음 시금치
, 굴을 담은 뒤 홀란데이즈 소스를 얹어주세요.

 

** 집에서 홀란데이즈 소스를 만들때 식초는 잘 사용하지 않으나 이 굴소스에는

와인 식초가 들어가네요. 먹어보니 소스를 만드실 때 와인 식초는 첨가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아요. 만일 소스가 크림상태로 변하지 않는다면 밀가루를 조금 뿌려주셔도
됩니다
.
홀란데이즈 소스는 굴 요리에 뿐만 아니라 브로콜리, 아스파라거스, 생선요리에도

많이 이용되는 유명한 네덜란드 소스입니다.**





 

굴 요리에는 프랑스 부르고뉴지방의 샤블리 와인(Chablis)을 추천하는 것 같던데 마침 집에
화이트 와인이 없는지라 저희는 그냥 포트 와인
(port)과 함께 먹었답니다.

고추장에 찍어 먹는 굴도 맛이 있지만, 오븐에 파마 산 치즈를 뿌려 구운 굴도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아주 맛이 있네요.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