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세 노장의 동메달이 금메달보다 더 아름다워 보인 10,000m 경기.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지금까지 네덜란드가 참가한 어느 동계올림픽보다 많은 메달을 

얻었다. 스키나 스노보드, 봅슬레이 등 산이 있어야 가능한 스포츠 경기에서 네덜란드는 

메달을 기대할 수 없다. 그런 종목에 참가한다는 것만으로 선수나 네덜란드인은 만족

한다따라서 네덜란드에서 스피드 스케이팅은 쇼트트랙이 한국의 효자종목처럼 

네덜란드 올림픽 효자종목이다. 아이스하키처럼 비싼 장비를 구하지 않아도 스케이팅 

신발 하나만으로 즐길 수 있고 자연환경 덕분에 스피드 스케이팅이 국민운동으로 그리고 

빙상의 국가로 이름나게 된 네덜란드는 빙상 강국임이 틀림없다. 하지만 아무리 스케이팅 

인프라가 다른 나라보다 우월해도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없다면 빙상 강국이 될 수 없다.


10,000m 경기를 하루 앞두고 노르웨이 선수들과 소련의 스코브레프의 출전 포기 소식을 

접한 네덜란드 빙상계와 선수들의 실망은 참으로 컸다. 노르웨이는 그 어떤 나라보다 

장거리 기에 강하고 노르웨이 전통 경기라 더욱 그런 것 같다. 실지로 이 경기를 즐기는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경기는 김빠진 맥주 같은 경기라고나 할까.


스피드 스케이팅의 나라인 만큼 네덜란드인들은 10km 경기에 기대를 많이 했다. 다수의 

사람은 스벤 크라머가 금메달을 따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예상을 뒤집고 1등은 마라톤 

스케이터로 활약하다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로 경기에 참여한 요리트 베르그스마. 그것도 

올림픽 신기록으로 1등 했다. 하지만 그것보다 시청자를 조마조마하게 한 선수는 금

은메달리스트가 아닌 3위의 봅 더 용


1997년 세계선수권 대회 동메달로 시작하여 지금까지 올림픽 대회만도 5번이나 참가했다

5,000m, 10,000m에 참가하여 딴 메달은 4. 37세의 노장선수에 사람들은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메달 획득에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따라서 그가 동메달리스트로 

확정되었을 때 마치 봅 더 용이 금메달을 딴 것처럼 모두 축하해줬다. 실지로 봅 더 용에게 

이번 경기의 동메달이 금메달보다 의미 있는 메달일 것이다.


봅 더 용(Bob de Jong):



이미지 출처: google.nl


10,000m 동메달리스트

37세로(1976년생) 선수로는 노장으로 주 종목은 5,000m 10,000m. 네덜란드 10,000m 

스피드 스케이팅의 최고 선수로 알려진다. 주니어로 시작하여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에서 은메달2006년 토리노에서 금메달,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것 외 국내외 경기에서 많은 메달과 신기록을 세운 선수.


스벤 크라머(Sven Kramer):





10,000m 은메달리스트

설명이 필요없는 현재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독보적인 위치의 선수


요리트 베르그스마(Jorrit Bergsma):





금메달리스트

마라톤 스케이터, 스피드 스케이팅 장거리 전문 선수. 시즌 2012/2013년 월드컵 5,000m 

10,000m 종합 우승과 세계 종목별 선수권대회에서 스벤 크라머를 이겼고 소치 올림픽 

5,000m에서 동메달 그리고 10,000m에서 금메달 획득.


이번 10,000m 스피드 스케이팅에 우리나라 선수 이승훈은 안타깝게도 4위를 했다. 앞으로 

있을 경기와 평창올림픽에 좋은 성과 있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 , 동메달 딴 1,500m 네덜란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토요일 여자 쇼트트랙 1,500m 4위로 만족해야 했던 요린 터르 모르스

소치 동계올림픽 네덜란드 쇼트트랙 대표선수 그리고 스피드 스케이팅 

1,500m에 출전한 요린 터르 모르스가 금메달을 땄다. 은메달의 이레네 

부스트, 동메달 로테 반 베이크 그리고 메달을 따진 못했지만 4위의 

마리트 레인스트라 모두 네덜란드 선수다.


토요일 쇼트트랙에서 4위로 만족해야 했던 요린 터르 모르스에게 오늘의 

승리는 어제의 눈물이 오늘의 금메달로 변하게 한 동기다. 모든 선수가 

그렇듯이 경기에 임하는 선수는 메달을 위해서 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것은 2연패를 꿈꾸던 이레네 부스트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스피드 스케이팅 

전문가의 말대로라면 1,500m만큼 어려운 경기가 없다. 하여 결과를 보기 

전에 우승자를 예측할 수가 없다.


2연패를 꿈꾸던 이레네 부스트에겐 가슴 아픈 경기, 요린 터르 모르스에겐 

4위의 참담함이 금메달을 따게 한 이번 경기는 과연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 

 1,500m 가 최고의 경기라는 말이 틀림없음을 말해줬다. 그만큼 긴장감을 

안겨준 경기였다.

 

요린 터르 모르스(Jorien ter Mors):





네덜란드 여자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2012년부터 양 종목을 병행

하고 있으며 소치 올림픽에도 두 종목 모두 참가하고 있다.


이레네 부스트(Irene Wüst):





 2006 19세의 어린 나이로 토리노 올림픽 3,000m 금메달과 1,500m 동메달 

우승자다. 이로써 이레네 부스트는 네덜란드 여자 스피드 스케이터 선수로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올림픽 메달을 딴 선수다.


주종목은 1,000m, 1,500m, 3,000m. 이레네 부스트의 소속팀은 동료 스벤 크라머가 

속한 TVM이고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1,500m 금메달과 소치올림픽 3,000m 

금메달, 1,000 은메달, 1,500 은메달을 비롯하여 국내외 많은 경기와 우승한 선수로 

현재 네덜란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에 독보적인 존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 , 동메달 휩쓴 네덜란드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


네덜란드 국민운동은 축구와 스케이팅이다. 다수 국민은 축구를 취미로 하거나 

열렬한 축구팬이고 스케이팅 시즌이 시작하는 11월부터 스케이팅을 즐기며 

경기에 관심을 가진다. 그만큼 축구와 빙상경기는 네덜란드인의 일상생활에 

빼놓을 수 없는 운동이다.


지금까지 네덜란드는 스피드 스케이팅 중 항상 장거리에 대단한 위력을 뿜었다

이번 소치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단거리 경기 남자 500m의 금메달은 네덜란드 

동계올림픽 역사상 처음 획득한 금메달이다. 1988년 은메달, 1980년 동메달이 

단거리 경기에서 받은 메달 전부다.


장거리 스피드 스케이팅에 전력을 다한 네덜란드 팀에겐 이번 단거리 금, ,

메달은 빙상의 강국 네덜란드인에겐 특별한 메달이다. 1위와 3위를 한 쌍둥이 

형제, 미셀 뮬더(Michel Mulder), 로날드 뮬더(Roland Mulder) 그리고 1차 레이스가 

끝난 뒤 메달획득이 가능할 것이라고 믿었던 은메달을 획득한 얀 스메이컨스(Jan 

Smeekens) 모두 이번 소치올림픽을 통해 네덜란드도 빙상 단거리 경기에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하기야 거의 모든 초등생이 한 번은 취미로 가입

하는 축구팀과 겨울 꽁꽁 얼어붙은 운하와 운하로 스케이트를 타고 학교 가는 

이곳 학생들을 볼 때 실생활이나 다름없는 축구와 스케이팅이 네덜란드를 축구의 

나라, 빙상의 강국으로 만들었을 것이다.



이미지 출처: eenVandaag.nl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금과 동메달을 획득한 미셀과 로날드 뮬더


하나 이번 소치 올림픽을 지켜보면서 빙상경기에 관심 있는 인사들의 염려도 있다

빙상의 강국 북미 그리고 북유럽 선수를 거의 볼 수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금,

동메달을 전부 획득한 경기였지만 여운이 있다는 것이다.


아무튼, 두 번째 세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한 네덜란드는 이번 소치 올림픽 결과에 

대해 대단히 만족하고 있다. 다만 네덜란드 스포츠 해설자가 대단히 기대했던 우리

나라 모태범 선수의 노메달은 경기를 시청한 사람들은 물론이고 네덜란드 스포츠 

해설자에게 놀라움을 안겨줬지만, 앞으로 펼쳐질 1,000m에 기대를 걸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