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올레길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레익스 뮤지움)

암스테르담 중앙역을 설계한 건축가(Pierre Cuypers/

피에르 커이퍼스)의 탄생지를 찾아서.

 

네덜란드 종교분포를 보면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개신교와 가톨릭.

네덜란드 북쪽지방 사람들이 믿는 개신교와 남쪽지방의 가톨릭지역으로.

유럽에서 이름난 옛 건축물이 대부분 성당, 교회이듯이 이곳에서도 가는 곳마다 만나는 것이

성당과 교회다. 언제나 마을 한가운데 우뚝 솟아 있는  성당들은 예전 이곳 사람들이 얼마나

종교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는지 알 수 있다.

 

세계 10대 미술관에 들어가는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암스테르담 중앙역을 설계한 건축가

피에르 커이퍼스 탄생지인 이곳은 가톨릭 지역이며 스페인, 프랑스, 로마인들의 침략을 자주

받았던 곳으로 네덜란드 전역을 통해 볼 수 있듯이 아직도 스페인 전쟁 중 사용했던 대포나

방위성 등을 보관하고 있다.

이 지역 사람들의 자랑거리인 건축가는 네덜란드 건축사 최초 붉은 벽돌을 사용하고

네덜란드 근대건축계의 선구자로 알려진 베를라헤(Berlage)등에 많은 영향을 줬다고

알려졌다.

 

도시 루르몬트에서 제일 처음 찾아간 곳이 옛 행정장관의 거주지였던 왕자들의 집이었지만

사진은 찍지 못했다.

그 앞 광장에 서 있던 문스터 성당. 13세기에 지어진 것이나 건축가 커이프스에 의해

1864 - 1891년에 재건축된 로마네스크 형식의 성당이다.




광장에서 햇살을 즐기는 사람들.

 

루트에 의하면 이곳에 있는 개신교 교회를 가야 하나 오래된 교회라 너무 낡고 해서
돌 계단(돌로 만든 계단이 있는 집)이라는 이름의 건물로 향했다. 17세기에 건축이 된
르네상스스타일의 옛 수녀원.
현재 재건축 중인 이곳은 거주공간으로 사용할 것이라 알려졌다.




 

성 크리스토펠대성당(St. Christoffel cathedral)

1410년에 지어진 대성당으로 1600년부터 대성당으로 인정받고 있다.

주교가 있는 도시라 그런지 예전 이 지방 사람들은 철두철미한 가톨릭 신자들이었다.

대성당 이름을 딴 이 지역의  유명한 성 크리스토펠이라는 케이크도 있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 크리스마스 때 찍은 사진입니다.

네덜란드의 시청사는 대부분 옛 건물을 사용하고 있고 어느 다른 건축에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워요.

1700년에 건축이 된 이 시청사는 시청 탑에 있는 피규어로 유명하지요. 12시가 되면 종이

울리면서 이 피규어들이 움직이는 아름다운 모습에 많은 관광객의 발걸음을 멈추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다양한 색깔의 덧문으로 네덜란드 둘러보기


 

네덜란드 집들을 보면 아직도 덧문을 사용하고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특히 옛집들, 이차대전 전후 건축한 집들에 많이 볼수있는 덧문은 현대건축물에

자주 만날수없는 그만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는것 같다. 굳이 몇년마다

페인트칠을 해야하는 수고를 감수하고 이런 덧문을 사용하는 집들의 이 덧문에는
현대식건축물에서는 느낄수없는 아름다움과 옛것을 고집하는 사람들의 마음도

읽어볼수가 있다.

 

1943년 건축된 집이나 이차대전 폭격으로 1946년 재 건축되였다는 집이다.

 




네덜란드 어촌 볼렌담(Volendam)의 전형적인 집과 덧문

대학도시로 잘 알려진 위트레흐트(Utrecht)에서 만난 서민들의 집의 덧문

궁전후문에서 만난 헤이그의 여왕궁전

헤이그의 정치인의 마당이라고 불리우는 비넨호프(Binnenhof)의 일부분입니다.



마스트리흐트(Maastricht)의 옛 수녀원, 1647년에 건축되였다는 르네상스식의 수녀원

 
해바라기와 감자를 화폭에 담은 고흐가 잠시동안 머물던곳, 누에넨(Neunen)



우리나라에서 누에넨이라고 알려져 있는 고흐가 2년동안 머물렀던 이곳에는
고흐 기념관이 있습니다. 이 기념관에서 많은 고흐의 작품을 구경할수도 있답니다.

19세기 서양미술사의  위대한 화가의 한사람으로 알려지고 있는,
짧은 생을 마친 빈센트 반 고흐.
고흐는 이 뉴넨(Neuenen, 한국어: 누에넨)에서 1883년에서 1885년까지 
그의 부모와  거주했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흐가 머물렀던 준데르트(Zundert)
이곳보다 더 잘 알려져 있는것 같지만 실상 이곳에도 고흐의 기념관과
그가 남긴 많은 발자취를 만날수가 있다
.
오늘날 그의 작품 해바라기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미술가지만
생존했을 당시 화가로서 가난과 비웃음으로 생을 마쳐야 했던 화가의 생을
이 뉴넨(누에넨)에서 만날수가 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한국에서는 오늘이 어린이날이지만 이곳은 특별히 어린이날이 없다.

생각컨대 날마다, 365일이 어린이날이니 특별히 어린이날이라고 정해놓지 않은것같다.

그러나 5월은 유럽인에게는 아주 뜻이 깊은 달.  5월생이 유달리 많은것도 특징이라면 특징이지만
이곳 유럽인들은
5월에 자유를 다시 찾은것이다. 지긋지긋했던 이차대전이 끝난것이다.

그리하여 5 4일은 전쟁으로 인해 죽은 영령을 추모하는 날이며

5 5일은 해방의 날로 정해놓고 있다.

하루는 침묵으로, 또 하루는 해방의 기쁨을 마음껏 발사하는 페스티발로 하루종일 떠들석하다.

 

Pater Vincktoren/핀크탑.
대부분의 방위벽은 세월이 흘러감에 사라졌지만 아직도 로마인의 자취를 볼수있는곳이다.


옛수녀원
1647년에 건축되였다는 르네상스식의 수녀원


남아있는 로마시대의 흔적들.
이곳에 있는 탑을 올라갈수도 있다. 좁은 계단을 통해 올라가니 안내아저씨들이 열심히 관광객들에게
설명을 하고 계셨다. 묻는 말씀이 일본인이나, 아니면 중국인이냐고
한국인이라고 했더니 방명록과 안내설명서를 보여주셨다. 그러면서 묻는 말씀이
자기는 어떤글이 일본어고 어떤글이 중국어인지 모르니 알면 좀 가르켜 달라고...
일본어에 많은 한자가 쓰여져 있으니 아저씨로서는 당연한 이야기. 한국어 안내서도 어디에 있을것 같다고
하시며 찾으시드니 없다고 한다. 중국인들과 일본인 관광객이 많이 오는것 같았다.
실지로 이곳 마스트릭트에는 한국인 유학생이 굉장히 많이 있다.
마스트릭트 대학이라면 국제법, 의학, 법학으로도 유명하지만 이곳에 있는 음대는 유럽에서도 제법 손꼽히는 콘저바토리움.

현재까지 보존되어지고 있는 방위벽입니다.
네델란드에서 자주 볼수있는 옛날 전쟁중에 사용했는 대포들을 종종 만날수있다.
벨기에 해변가에 이차대전중에 사용하던 벙커를 자주 만나듯이...

네델란드어로 VVV kantoor/관광안내소 건물/Het Dinghuis
고딕식건축물로 14-15세기에 건축된 옛 법원인것을 현재 관광안내소로 사용하고 있다.

브란드맥주와 음악상점의 바이올린 광고

한국에서는 유명품을 대체로 백화점에서 구입하지만 네델란드에서는 뷰틱이라는곳에서 유명품을 구입한답니다.
백화점이 우리나라의 백화점과는 좀 차이가 있고 유명품 소위 비싼옷을 골목길에 많이 있어요.
이곳도 바로 그런 유명품을 파는거리.





St. Servaasbrug/성 세바스다리

마스강
(Maas)에 새워진 이 남쪽도시-마스트릭트는 독일과 벨기에의 국경과도 가까워
이도시에서는 여러종류의 언어도 들을수있고 남쪽지방 사람들이라 북쪽 홀란드사람들 보다는
훨씬 감정적이고 그리하여 쉽게 친근감을 느낄수가 있는것 같다
.

4세기때부터 로마인들의 침략으로(실지로 이곳에 로마인들도 거주했어요)로마인들의 유적이 많이 있는
이곳은 네델란드에서는
제일 오래된 도시라고 알려져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