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인의 손도장이 있는 로테르담 명소,

워크 오브 페임 유럽[Walk of Fame Europe]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에 있는 워크 오브 페임이
명예의 거리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보도라면 로테르담
워크 오브 페임 유럽은 유럽에서 제일 유명한 명예의
거리다
.

1990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마련된 워크 오브 페임은
유럽과 미국 연예인
, 운동선수, 화가 등의 손도장과
발도장이 있는 곳으로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모양인
별모양과는 달리 타일에 스타의 이름이 적혀 있다
.

한국 영화와도 무척 인연이 깊은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인지라 명예의 거리에 한국연예인의 이름이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살펴봤지만 아직은 한 명의 동양인의 이름이
새겨진 타일은 없었다
. 그나마 작년까지만 해도 한국영화가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 참여했던 것 같은데 올해는 단 한 편의 한국 영화도 영화제에
참여하지 않은 것 같다
. 올해 내가 본 한국영화 중 장훈 감독의 고지전은 충분히 이곳
사람들에게도 감동을 줄 것 같던데
.



명예의 거리 앞에 있는 레스토랑입니다.

이곳 요리사가 스페인이었는데 스페인 대표적인 해산물요리

파엘라 아주 맛있게 하더군요. 이 레스토랑에 식사를 원하신다면

미리 예약해야 합니다.

잘 모르고 전날 예약을 하지 않고 이곳을 갔는데 한참을 기다렸어요.

네덜란드 바이올린 연주가 안드레 리유의 이름이 새겨졌군요.

자신의 오케스트라와 전 세계를 누비며 슈트라우스의 왈츠를 들려줍니다.

그래서 왈츠의 왕이라고도 부르죠. 이분 한국에서도 공연했었죠.


티나 터너, 노래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분이죠.
그리고 미트 로프((Meat Loaf)

부른 노래 중 파라다이스 바이 더 대시보드 라이트

(Paradise by the dashboard light)와 아이 우드 두 에니싱 포 유

(I would do anything for you)가 좋더군요.

 


토토(Toto)와 스콜리언스(Scorpions)

토토, 차일즈 앤텀(Child’s Anthem), 아프리카(Africa)로 잘 알려진

록 그룹이죠.

독일의 록밴드 스콜피언스(Scorpions)

윈드 오브 체인지(Wind of change)와 록 유 라이크 어 허리케인

(Rock you like a Hurricane) 등 수없이 많은 곡을 남겼죠.

가끔 아직도 그 나이에 독일 텔레비전에 가죽바지를 입고 출연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대단한 분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츠담광장에서 만난 스콜피언스[Scorpions]의 변화의 바람[Wind of change]


 

네덜란드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DJ들이나 예전 비너스를 외치던 쇼킹블루,

골든 이어링, 두번이나 우리나라를 방문한 바우터 하멜등이 있다면

독일음악계에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록밴드들을 더러는 만날수있다.

그중에서도 즐겨듣는 이 스콜피언스의 노래들.

 



체크포인트 찰리


작년 베를린여행을 하면서 유달시리 분단의 흔적, 그들의 과거 발자취를
잘 보관해 두었던 독일에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어느듯 번화한 쇼핑센터로
발전해가는 포츠담광장에서 문득 떠오르던
, 지금은 60을 넘어선
wind of change를 부르던 스콜피언스를 생각했다.
더구나 분단된 나라에서 태어나 아직도 남과북이라는 단어를 사용해야
하는 나로서는 이들의 노래에 눈물을 흘릴수밖에

나는 아직도 DMZ를 방문하지 않았다.

거의 매년 우리나라를 방문하지만 이곳을 피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언젠가 한번은 내눈으로 봐야할 곳이라고 생각하지만 이곳 방문에
아직도 주저하고 있다
.

베를린장벽이 무너지던 그시절, 뉴스를 통해 그 역사적인 사건을 시청하면서

언젠가 우리나라에도 이 철의 장벽이 무너지기를 얼마나 바랬는지

생각, 사상, 이데올로기라는 단어들은 우리들에게는 너무 어려운 말들이다.

정치인들이 사용하는 언어들은 국민들이 원하는 언어와는 너무 먼거리에 있다.

이런 언어는 소통이 불가능하다.

이제는 사상, 이데올로기에만 집착할 시기는 지나간것 같다.

 

아직도 젊음이처럼 가죽바지에 당당히 무대에서 그들이 부르는 변화의 바람,
자유를 외치던 사람들의 외침이 아직도 내귀에 쟁쟁하게 들리는것 같다.

우리들도 언젠가는 이들처럼 환성을 부르짓을 날이 올것을 바라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