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루시아 여행 후기

 

안달루시아 지역을 여행하며 느낀 점은 안달루시아인은

스페인의 다른 지역 사람들보다 훨씬 친절하며 정열적이

라는 것이다. 스페인의 플라맹코(플라맹고)와 투우경기를

생각한다면 당연한 일이지만 이 지역인들은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그리고 발렌시아 등에서 만난 스페인 사람보다

생을 즐길 줄 알고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은 아직도 다른

스페인 지역인보다 무척 순수하다는 것이다. 내가 2012

방문한 세비야, 말라가 그리고 그라나다는 마드리드나

바르셀로나 못지않게 유럽인이 많이 방문한 곳이지만 아직도

스페인 특유의 순수함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라 그런지

보통 관광지보다 훨씬 정이 갔다.

 

스페인도 다른 유럽과 마찬가지로 관광명소로 성당이 많다. 유럽인의 생을 좌우하던 시절에 지은

성당은 유럽인의 역사 기록이기도 하고 건축 면에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양식들이 많은지라 이런

방면에 관심이 있는 이에겐 아주 흥미로운 장소가 되겠다.

 

세비야

세비야 관광명소 중 가장 유명한 곳은 세비야 대성당.

세비야 대성당은 바티칸의 성 베드로 성당과 런던의 세인트 폴 대성당 다음으로 규모가 크며 세계

에서 가장 큰 고딕양식의 대성당이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13세기에 건축된 알카사르 궁전. 무데하르 건축양식에서 가장 중요한 건축물

중의 하나로 스페인 역사에 아주 중요한 장소의 하나다.

산타크루즈 거리

이곳에는 돈 후안의 밀회장소가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지만, 세비야의 거리 중 가장 생기있고 여러

종류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토레 델 오로

세비야를 지키는 /eye” 혹은 금탑이라고 부르는 탑. 세비야 신 지역과 구 지역을 가르는 다리를

사이에 두고 세워진 탑의 맨 위층에 올라가면 세비야 시의 전경을 볼 수 있다.

 

 

 

 

 

 

 

Plaza de Toros “La Maestranza”

1749년 건축한 스페인에서 가장 큰 투우경기장

 

 

메트로폴 파라솔이라는 광장. 현대식 건축이 아주 인상 깊었음

 

코르도바

세비야에서 한 시간 소요되는 거리에 있는 코르도바는 2016년 유럽의 문화도시로 선정되었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지역이다. 따라서 코르도바 시 전체가 고대유적지다. 가장 인상 깊었던 곳은 역시 로마 시대

건축된 다리 주위에 있는 메스카타 사원, 코르도바의 개선문, 칼라호라 탑, 알카사르 궁전 그리고 유대인

지역구.

 

카디스

서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카디스는 세비야에서 기차로 약 3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지역이 있으며

지금은 항만도시로 알려졌고 가장 인상 깊었던 건축은 카디스 대성당 그리고 유럽에서 아름답기로

이름난 빅토리아 해변이다.

내가 카디스를 방문했을 때 이곳에 후안 카를로스 군함이 정박 중이었다.

 

 

 

 

그라나다

알함브라 궁전, 그라나다 대학교 그리고 시에라 네바다산 등이 이곳에선 유명하지만, 대학도시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도시라 곳곳에 볼만한 곳이 많다. 또한, 이곳은 다른 안달루시아 지역보다는

훨씬 생동감 넘치는 도시다. 그 이유는 아마도 그라나다를 찾는 관광객 연령층이 다른 안달루시아 지역

관광객보다 낮아 그런 것 같다.

 

말라가

유럽에서 여름 관광지로 유명한 말라가는 한때 스페인의 생트로페라고 불렀던 곳으로 피카소의 출생지

이기도 하다. 말라가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이곳에서 본 축제와 말라가에서 시작해 해안 산책로를 따라

흰 도시를 찾아갔을 때였으며 다른 스페인 해안도시보다 조금 고급스럽고 유명한 해안도시답지 않게 대형

규모의 아파트단지가 별로 없다는 점이다.

 

 

 

전체적으로 안달루시아 여행은 꽤 만족한 여행이었다. 여행 중 이용한 교통편은 기차와 버스며 안달루시아

대중교통 시스템은 아주 잘되어 있다. 그러나 내륙지방인 만큼 카디스나 말라가를 제외하고는 우리나라 여행

시 보는 수려한 자연경관은 없는 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안달루시아 여행기, 카디스[Cádiz]

 

유럽의 하바나(Havana/아바나 혹은 하바나는

쿠바의 수도이기도 함)라고 불리는 카디스는

뛰어난 경관과 고대 유적이 잘 보존된

안달루시아의 도시다. 안달루시아 여행자들은

세비야, 그라나다와 코르도바를 많이 찾지만,

이곳 카디스는 그냥 지나치는 것 같다. 이곳을

방문하는 여행자들은 대부분 영국인, 네덜란드인

그리고 영국 해외영토 지브롤터를 방문하고자

이곳을 스쳐 가는 여행자들이다. 카디스에서 며칠

지내면서 느낀 것은 이곳엔 동양인 여행자가 거의

없다는 것. 현재 세계를 누비는 그 수많은 중국인

조차 이곳에선 단 한 명도 만나지 못했다. 그래서 동양인 여행자는 유명 관광지 즉 알려진 곳만

찾는 여행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카디스는 항만도시로 조선소 등이 유명하지만, 관광산업도 만만치 않다. 기원전 11세기에 형성된

카디스는 그동안 국제적인 사건의 현장이기도 하여 이와 관련된 광장, 공원 그리고 성당 등이 많이

있다.

 

제임스 본드의 “Die Another Day”의 촬영지로 알려진 카디스는 고대 유적과 해변을 제외하고는 실상

특별히 볼 것은 없지만, 세비야나 흰 도시로 유명한 론다 그리고 셰리주 생산지와 가까워 안달루시아

지역을 방문한다면 한 번쯤 방문해도 후회하지 않을 여행지다.

 

18세기 세워진 방위성

 

카디스 해변의 모습 

 

 

 카디스 대성당에서 바라본 시의 모습

 

 

카디스 철도역

 

카디스 시청 앞 광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한 폭의 그림 같은 말라가의 야경

 

스페인의 등대 중 유일하게 여성이름을 가진

등대는 말라가의 라 팔로라(La Farola) 등대와

테너리페 섬의 등대뿐이다. 다른 등대 이름은

전부 남성이름이다. 왜 대부분의 등대이름이

남성의 이름일까? 그리스 신화 바다의 신

포세이돈의 길을 밝혀주는 게 등대라면 등대

이름이 여성이 되어야 할 것 같은데 대부분의

등대이름은 남성이름이다. 내 논리로는 잘 이해

되지 않는다.

 

말라가는 아직은 아시아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휴양도시지만 유럽인에게는 휴양지, 해안도시로

유명하다. 그래서 이곳을 스페인의 생트로페라고 불렀다. 스페인의 다른 해안도시인

발렌시아, 알리칸테, 알메리아 그리고 코스타 델 솔에서 가장 인기 있는 마베이야

해안도시처럼 이곳은 사계절 내내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며 다른 스페인 해안도시

보다 상류층이 많이 방문하는 곳이지만 몇 개의 관광지를 제외하고는 특별히 볼 것은

없다. 그러나 말라가를 지키는 라 팔로라 등대는 말라가의 대성당이나 피카소 미술관과

생가만큼이나 유명하다. 물론 등대 밑 말라가 불바르에 있는 노천카페나 레스토랑도

말라가의 아름다운 야경에 한몫하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안달루시아의 흰도시, Rinón de la Victoria

 

안달루시아 지방은 흰도시로 유명하다. 흰도시는

이 지역의 집 색깔이 하얘서 지워진 이름이다.

안달루시아 여행자가 방문하는 흰도시 중 제일

유명한 곳은 세비야와 말라가 중간지점에 있는

론다. 그러나 나는 론다를 방문하지 않았다. 말라가나

카디스에서 기차로도 여행할 수 있었지만 유명한

론다보다는 말라가에서 약 15km 떨어진 곳에 있는

린콘 데 라 빅토리아를 찾았다. 어차피 이곳도 흰도시로

유명한 곳이기에. 갈때는 말라가에서 버스로 올때는 해안

도로로 걸어서.

 

안달루시아 도로 사정은 굉장히 좋다. 그리고 해안도시로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실지로 말라가에서 발렌시아까지도 해안도로를 이용해

자전거나 걸을 수 있도록 도로를 만들어놨다. 물론 이도로들은 네덜란드인이

유럽연합에 내는 세금으로 충당된 것이지만.

 

 

 

 

 

안달루시아에서 약 2주간 머물면서 단 하루도 날이 흐리거나 비를 본적이 없다.

전 지역이 30도 이상을 넘는 여름날씨건만 호텔에선 에어콘마저도 필요없을

정도로 시원하다. 말라가도 마찬가지. 30도가 넘기에 짧은 바지에 브라우스 하나

걸치고 린컨 데 라 빅토리아를 방문했는데 덥기는 커녕 무척 춥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륙샥에 넣어두었던 래깅스마저 꺼내 입었는데도 완전히 춥다. 가디건이나

잠바를 륙샥에 넣는다는 걸 깜박했네. 다행히 슬리퍼 대신 운동화라 발은 시릴

정도는 아니었지만 세찬 바람이 부는 해안을 거닐면 몇 백미터도 되지 않는 중앙

거리와는 다르게 날씨가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된다.

 

 

 

 

 

 

 

 

 

 

 

 

 

 

 

안달루시아에서 보는  흰도시의 멋진 집들은 안달루시아인들의 집이라기보다는 유럽

다른 나라인들의 세컨드 하우스가 많이 있다. 날씨 좋고 경치좋은 이런 곳을 마다할

사람은 없겠지. 가는 곳마다 발코니에 꽃들을 전시해 놓은 모습은 역시 꽃을 좋아한다고

소문난 안달루시아인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축제가 생의 전부인 안달루시아인

 

안달루시아인은 다른 스페인 지역의 사람들보다

훨씬 정열적이고 전통을 지키는 사람들이다. 따라서

안달루시아 해안도시로 유명한 말라가도 예외일

수가 없다. 피카소의 정열적인 그림의 원천인 이곳은

카니발과 부활절을 맞이하는 주의 축제로도 아주

유명하다. 이곳의 축제를 보면 개신교도가 대부분인

북유럽과는 달리 마치 삼바 댄스의 남미를 방문하는

것같이 종교행사마저도 아주 정열적으로 치른다.

 

안달루시아의 유명한 축제 중 하나가 부활절 전후로

일어난다. 이미 부활절을 지내고 스페인을 방문했지만,

곳곳에선 성모승천일 행사나 다른 종교적인 행사가 있었다. 보통 종교적인 행사라면

엄숙할 것이지만 이곳에선 다른 곳과는 다르게 엄숙하다기 보다는 축제로 모두 즐긴다.

물론 관광객에게는 스페인을 이해하는데 더 없이 좋은 기회다. 마피아 영화 속의 한

장면을 보듯 그들이 즐기는 종교행사는 아직도 이렇게 순수하게 축제행사를 치르는

곳이 있나 싶을 정도로 멋지다. 음악이 있고 마치 동네잔치를 하듯 즐기는 그들을 보면

나도 저절로 신이 난다. 종교를 믿지 않는 나도 이렇게 신이 나는데 그들은 얼마나 신이

날까?

 

 

 

 

 

 

 

 

 

 

 

 

 

 

 

 

 

이런 행사를 지켜보면 일 년 내 비가 오고 흐린 날씨로 찌들은 북유럽인들이 남유럽을

동경하는 이유를 조금은 이해할 것 같다. 정열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 생을 즐기는

안달루시아인, 성급하지 않고 천천히 천천히 그러나 삶이 무엇인지 터득하고 사는 사람

들을 동경하는 이유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