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안탈리아


세계 어느 나라를 여행하든 느낌이 비슷한 나라를
만난다
. 이탈리아의 좁고 경사진 곳을 오르다 보면
여기가 스페인인가 아니면 내가 가본 유럽의 어느
나라였던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고 또 다른
나라를 여행하다 보면 이곳을 어디에서 본 적이
있는 것 같은데 그곳이 어디였든가 하며 고개를
갸우뚱거리기도 한다
.

 동서양의 두 문화를 가진 터키를 여행하면서 그런
생각이 자주 떠올랐다
. 어떤 곳은 동양이라기보다는
서양의 어느 도시 같은 모습을 하고 있고 또 어떤 곳은
마치 우리나라의 한적한 시골 마을을 연상케 했으니
.

안탈리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비록 북촌 한옥마을에서
본 우리나라 전형적인 한옥은 볼 수 없었지만
, 그곳의
담이며 서양에서는 잘 볼 수 없는 대문을 보니 문득 봄에 가본 북촌 한옥마을이 생각났다
.
물론 이런 외형적인 모습만으로 북촌 한옥마을을 떠올렸던 것은 아닐 것이다. 늦은 밤길에
만난 터키인이 권하던 차 한 잔을 마시며 마음을 털어놓고 터키와 네덜란드에 대해 이야기
나눈 일들은 마치 한국에서 오랜 친구를 만나 이야기 나누는 것처럼 정겨웠고 고향을 찾아간
친구를 만난 듯 반겨주던 터키인의 마음 씀씀이에 한국의 한옥마을을 떠올렸을지도 모른다
.







북촌 한옥마을을 찾았을 때 비가 오는 바람에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네.

다음에 이곳을 간다면 북촌 8경도 제대로 구경하고 한옥마을

부근에 유명한 국숫집도 있던 것 같던데 그곳도 한 번 가볼 생각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안탈리아의 고대유적지 베르게[Perga]


안탈리아에서
15km쯤 떨어진 곳에 아직도
헬레니스틱 시대의 고대유적을 간직하고 있는
베르게가 있다
. 안탈리아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미리 여행사에 예약한 투어를 위해 베르게
유적지로 향했다
.

안탈리아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비행기가 한
시간이나 연착하여 혹시 여행사 직원이 공항에
나와 있지 않으면 어쩔까 하는 나의 걱정은 필요
없게 되었다
. 베르게 유적지를 투어 할 사람들은
이미 유적지로 떠났지만
, 여행사에서 아르바이트
한다는 토목학 전공의 대학생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

언제 시간이 되면 터키여행에서의 장단점을
한 번 정리해볼 생각이지만 터키여행에서 놀랐던 것은 터키인 특히 관광지에서 만나는 터키인들의
영어실력이 무척 뛰어났다는 점이다
. 북유럽과 비교해도 절대 뒤떨어지지 않는 영어실력에 놀랍기도
하지만 낯선 나라를 여행하는 관광객의 입장으로서 이것은 아주 편리한 것이다
. 두 번째로 놀란 점은
터키인의 기대 이상의 서비스정신과 시간에 대한 철저한 관념이다
. 대중교통이 그랬고 여행사와의
약속에 단 한 번도 시간을 어기거나 늦게 얼굴을 내미는 관광버스를 본 적이 없다
.

베르게는 터키 고대유적지 에페스 다음으로 사도 바울과 연관이 있는 곳이다. 현재 폐허로 남아 있지만,
로마 시대에는 아르테미스 여신을 위한 신전도 있었고 헬레니즘 시대 아주 부유하고 아름다운 도시였다고
알려진다
. 베르게의 많은 유적 중 눈길이 가는 건물은 단연 반원형 극장이다. 시칠리아의 아그리젠토와
그리스 아테네 그리고 바젤에서도 본 적이 있는 고대유적지고 극장이지만 베르게의 반원형 극장 규모는
엄청 크다
. 에페스와 카파도키아를 가보진 않았지만 터키에서 본 고대유적지 중에서 제일 인상에 남았던
곳이다
.

베르게의 반원형 극장






관광지 시데에 있는 고대유적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2011년 네덜란드인들이 선택한 여름휴가지


네덜란드에서 생활한 지난
30년을 돌이켜 보면 근검절약하고
유럽의 구두쇠로 알려진 네덜란드인들의 생활태도가 바뀌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 낭비와 허영을 절대적으로 배척하던 이곳
사람은 점차 럭셔리하고 편안한 삶을 지향하고 있다
.  이것은
네덜란드인의 여행지 선택에서도 나타난다
. 

한때 네덜란드인이 자주 방문하던 이웃 나라 독일, 벨기에를
여행하는 네덜란드인은 줄어들고 대신 아시아
, 남미 등 유럽에서
자주 접할 수 없는 문화와 이국적인 풍경을 찾아 떠나는 사람이
많아졌다
. 또한, 호화로운 캠핑  - 글램핑(Glamping) - 과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 휴가도 올해 여행 트랜드다
. 호화로움과 유럽에서는
접할 수 없는 이색적인 여행지를 찾는 여행 트랜드는
2000년 이후
계속되다가 미국 금융파산 사태로 한 때 주춤하였으나 올해 다시
계속된다
. 아시아와 남미 그리고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여행자들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

네덜란드인이 선택한 2011년 여름 휴양지 톱 10:

 

1위 스페인


자동차나 저가 항공편
, 버스로 쉽게 갈 수 있고 태양이 보장되는 점이 스페인을 선택한 가장 중요한
이유다
. 네덜란드인이 자주 가는 곳으로는 알리칸테,  마요르카, 테나리페, 그란 카나리아, 그리고
대학생들이 적은 돈으로 즐길 수 있고 여름 한 철 스페인 피서지에서 아르바이트가 가능한 코스타 델 솔
,
코스타 브라바, 살라우와 네덜란드 DJ들의 활동으로 유명한 이비자가 네덜란드인이 자주 가는 여행지다.
그러나 올해는 여름휴가 중 90% 이상 스페인 해변을 방문하던 네덜란드인은 바닷가에서만 머무르는 여행
대신 도시 근교에 머물면서 해변과 도시관광을 겸하는 여행을 선택한다고 한다
.

 

2위 프랑스

여전히 많은 네덜란드인이 방문하는 곳이 프랑스다. 프랑스에 대해 끓임 없이 불평하면서도 자연과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점과 대다수 네덜란드인이 약간의 프랑스어를 할 줄 안다는 점에서 프랑스를 찾는다
.

 

3위 이탈리아


이탈리아라면 유명한 관광지보다는 가르다 호 주변 도시와 토스카나를 제일 많이 방문하다
. 연령층은 젊은
층보다는 어린아이들이 있는 가정과 중년층
.

 

4위 네덜란드


많은 네덜란드인이 해외여행을 즐기지만
, 아직도 절반 이상의 네덜란드인들은 네덜란드에서 여름휴가를
보낸다
. 네덜란드에서 휴가를 보내는 대다수의 사람 중에는 경제력 때문이기도 하지만 여행을 싫어하거나
라스트 미닛 찬스를 기다리는 사람도 있다
. 아마 지금처럼 비가 계속 오고 가을 같은 추운 날씨가
이어진다면 네덜란드에서 여름휴가를 보내고자 마음먹었던 사람들도 주저하지 않고 여행가방을 쌀 것 같다
.
 

포르투갈의 리스본
 

5위 그리스


그리스라면 수도 아테네를 먼저 떠올리겠지만
, 그리스 유적관광을 위해 아테네로 떠나는 사람은 예외로
많지 않다
. 그보다는 네덜란드인들은 크레타 섬을 자주 방문한다. 특히 젊은 층에게 인기가 있는 크레타는
따뜻한 기온으로 봄에서부터 가을까지 네덜란드인들이 방문하는 인기 여행지다
. 그리스 섬들도 네덜란드인이
선호하는 여행지로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

 

6위 터키


여름철 우리나라 사람들의 제주도 방문보다 더 쉽게 갈 수 있는 곳이 터키다
. 네덜란드 여행자가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은 이스탄불
. 중년층보다는 젊은이들이 선호하는 여행지다. 그다음으로는 앙카라, 알라냐,
안탈야, 마르마리스, 보드룸, 이즈미르, 시데 등이다. 역시 네덜란드인들은 유적탐방보다는 여름휴가 땐
바다를 많이 찾는다
. 그러나 근 십 년 동안 네덜란드인들에게 인기 있던 터키 여행지는 이제 가볼 곳은
다 가봤다는 뜻인지 인기순위에 밀려나는 현상이다
.


네덜란드인들이 터키 여행을 즐기는 이유로서는 물론 다른 남유럽처럼 태양이 보장된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지만 값이 싸다는 점과 네덜란드 사회에서 익숙한 터키문화라 이질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터키에는 네덜란드어와 독일어를 할 줄 아는 터키인이 있어 여행하는데 그리 불편하지 않다는 점을
들 수 있다
.

 

7위 오스트리아


빈과 잘츠부르크와 같은 도시는 여름에 잘 방문하지 않는다
. 이런 도시들은 겨울철에 방문하고 여름철에는
오스트리아 스키장으로 유명한 티롤 쪽으로 여행한다
.

 

8위 독일


와인 생산지인 모젤과 드레스덴 그리고 오스트리아 국경 부근 알가우쪽으로 많이 가는 편이다
.

 

9위 이집트


이집트 유적관광과 스쿠버다이빙을 할 수 있는 곳을 여행한다
. 카이로와 룩소르 그리고 홍해 주의 관광도시
후르가다를 네덜란드인들은 자주 방문한다
.

 

10위 포르투갈


알그라브와 주위 해변도시 등이 네덜란드인들이 여름에 즐겨 찾는 곳이다
.

 

네덜란드 여행전문업체에 의하면 올해 마케도니아와 케냐로 여행하는 사람이 예전보다 늘었다고 한다.
사파리 여행과 마케도니아의 문화유적에 관심이 커졌다는 것이다. 또한, 올해 여행트랜드의 특이한 점은
글램핑과 친환경관광지역에 관심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 이 여행트랜드가 얼마나 계속될진 모르겠지만,
친환경관광지역에 예전보다 관심을 두고 있다는 것은 자연환경에 네덜란드인들의 관심이 한층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 좋은 현상이라 말하지 않을 수 없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아직도 인간애를 상실하지 않은 터키,

네덜란드인이 선호하는 터키여행지

 

네덜란드에는 많은 이슬람 이민자들이 생활하고 있다.
특히 터키, 모로코에서 이민을 온 분들이 많이 생활하고
있어요
. 유럽의 환경, 언어장벽으로 어렵게 생활하던
1
세대부터 이곳에서 태어나 완벽한 네덜란드어와
사회활동을 하는
2, 3세대까지 어울려 사는 사회라
네덜란드에서 터키
, 모로코는
더는 낯선 나라가 아닌
형제 나라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 다문화 사회라
이슬람 문화와
네덜란드 문화가 충돌하는 일도 더러
일어나지만 터키의 음식문화는 네덜란드 음식문화에
깊숙이
자리 잡고 있어 케밥, 터키 빵을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터키는 이제는 낯선 나라가 아니죠
.

 

거리 곳곳에서 인도네시아, 중국식품점과 음식점을 만날
수 있는 것처럼 터키식품점과 음식점도
색다른 요리를
원하는 사람들이 자주 찾아요
. 특히 터키식품점에서 사는
과일들은 네덜란드 슈퍼마켓에서는 볼 수 없는
, 고향에서나 볼 수 있는 과일들로 때로는
이곳에서 보는 과일로 마치
고향을 방문한듯한 느낌을 받기도 한답니다.

 

네덜란드인들의 여름 휴양지로는 아직 단연 프랑스, 그리스, 스페인 등이지만 터키여행을

해보지 않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터키는 이곳 사람들의 여름휴양지로 인기있고 잘 알려진
나라다
.
첫째로 유럽의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네덜란드에서 터키여행은 아주 쉬울 뿐만
아니라
유로를 이용하는 나라와는 달리 물자가 싸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터키가 지닌 동양적인
미와 아직도 인간애를 상실하지 않은 터키인들의 아름다운 마음씨 때문일 것이다
. 유럽과 무척

가까운 나라지만 유럽과는 또 다른 신비스러움과 터키의 오래된 역사의 유물로 방문한 사람들이

다시 감동하기도 하는 나라가 터키가 아닌가 생각된다.

 

이스탄불, 안탈야, 아란야, 앙카라, 이즈미르

 

설명이 필요없는 아주 잘 알려진 관광지죠.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제일 놀라는 점은 네덜란드에서 생활하는, 이민 온 터키인들과

터키의 대도시에서 생활하는 사람들과의 차이점일 것이다. 터키의 대도시에는 네덜란드,
독일 등에서 생활하는 대다수 터키 여성들이 사용하는 우리나라 머릿수건과 비슷한 수건,
히잡을 사용하는 터키 여성들이 많이 없을 뿐 아니라 젊은 세대들의 사상도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진보적이라는 것에 새삼
놀라기도 한다.

앙카라, 이스탄불은 여름 휴양지라기보다 주로 대학생, 주말 여행지로 이곳 사람들이 방문하는
곳이다
.

 
 

보드룸(Bodrum)

 

그리스 코스 섬(Kos)과 마주 보는 곳에 있는 한때는 젊은 제트 족들이 즐겨 찾던 곳.

여름에 많이 방문하지만 봄이나 가을에 방문하는 것도 나름 좋았던 것 같아요.

보드룸을 5월과 9월에 여행한 적이 있는데 인파로 붐비는 여름보다 훨씬 맘에 들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어요. 보드룸에서 꼭 봐야 할 것은 지금은 수중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보드룸성이죠



사진출처: e-turkey.net
 

마르마리스(Marmaris)

 

무우라 주에 있는 여름 휴양지로 유럽에서 잘 알려진 도시.

특히 영국, 네덜란드, 스칸디나비아 관광객이 많이 방문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터키여행을 하는 사람 중 마르마리스나 보드룸을 방문하지 않는 사람은 별로 없을 만큼

잘 알려진 여름휴양지.


사진출처: sofiatour.net
 

케메르(Kemer/키메르)

 

시데, 마르마리스, 보드룸과 같이 이곳도 여름 휴양지로 유럽인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입니다.


도르드레흐트, 네덜란드
 

파묵칼레와 페티예(Pamukkale+Fethiye)

 

여름휴양지는 아니지만 요즘 한창 인기있는 관광지로 부상된 곳이다.

아직 목화 성의 뜻을 지닌 파묵칼레와 페티예를 여행해 본 적은 없지만 다녀온 사람들의
이야기로는
터키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라고 말했던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