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18, The Insider

언론의 역할과 정의

 

마이클 만 감독은 뚜렷한 정체성을 지닌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다. 그의 최근 작품 퍼블릭 에너미, 알 파치노와

로버트 드 니로 출연의 쫓기고 쫓는 자를 그린 범죄 영화

히트 그리고 80년대 최고의 형사물이었던 마이애미 바이스를

성공하게 한 최고의 공헌자라고 알려진 것은 그가 역량

있는 감독이라는 사실을 증명한다,

 

인사더는 세계 굴지의 담배제조회사의 비리를 밝히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다. 원래 영화제목은 “60이었으나 나중

인사이더로 바꾼 것으로 영화의 주제는 대기업의 비리를

밝히는 내부고발자와 언론매체, 언론인이 사회정의를 위해서

해야 할 일과 언론의 역할이 무엇인가를 말한다. 사실 대중은

내부고발자는 항상 정의와 동일하다고 믿지 않는다. 대중에게 알려지는 내부고발자는

사회정의를 위한 자 혹은 진실을 파헤치는 자가 아닌 배신자의 이미지에 가깝다. 그 이유는

진실보다는 자신의 삶, 지위가 위태로워지길 싫어하는 인간의 연약함 때문일 것이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Touchstone Pic, All rights reserved

 

사실 대기업의 비리를 밝혀내는 일은 처음부터 무모하게 들린다. 또한, 이런 일은 영화에서만

가능할지도 모른다. 승산 없는 싸움, 코끼리와 개미와의 싸움에 누가 이길지는 뻔한 일이지만

개미떼와 코끼리와의 싸움이라면 승부는 예측할 수 없다. 여기에서 개미떼는 언론과 지식인이며

코끼리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기업이 되겠다. 그러나 누가 감히 대기업의 비리를 밝히겠다고 선뜻

나서겠는가? 여기에 우리는 지식인, 언론 그리고 진정한 언론인이 필요하다.

 

담배제조회사의 전 CEO였던 제프리 위갠드 박사(러셀 크로)는 세계 굴지의 담배제조업체 상대로

한 소송의 증인이다. 회사 연구개발에 참여했던 그는 기업의 내막을 누구보다 잘 알고 담배의

중독성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 한편 CBS 방송의 인기 프로그램의 인터뷰 담당 PD 로웰 버그만

(알 파치노)은 우연한 기회에 담배제조회사의 상세한 문서를 손에 쥘 기회를 가지고 위갠드 박사를

찾아 나선다. 그리고 두 사람은 코끼리 싸움에 개미가 된다. 그러나 두 지식인이 가야 할 길은 멀고도

멀다. 모든 권력을 쥔 대기업체의 압박이 존재하니. 영화에서는 지식인, 양심인이 승리한다. 그러나

코끼리와의 싸움에서 치른 대가는 승리에 비교할 수 없이 크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에필로그

 

이 영화는 오락성 짙은 영화를 원하는 관객에겐 적당하지 않다. 157분간 계속되는 소송 그리고 진실과

가정 사이를 오가는 두 지식인의 모습을 지켜본다는 것은 상당한 인내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생각하는 영화를 원하는 관람객이라면 현대사회에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닌 텔레비전, 신문 등 모든 언론

매체에 강력한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는 영화에 감동할 것이다. 그리고 어떤 대가를 치루더라도 옳다고

생각하는 일, 자신의 양심에 따라 행동하는 일이 옳음을 알게 되며 기업의 도덕성, 글로벌 기업의 윤리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미국영화

감독: 마이클 만(Michael Mann)

출연: 알 파치노, 러셀 크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17,

You Don’t know Jack

죽을 권리 주장한 잭의 이야기

 

요즘같이 가물에 콩 나듯 좋은 영화 만나기 어려운

시절 2010 HBO(Home Box Office) 제작의 유 돈

노우 잭과 같은 영화를 볼 수 있었다는 것은 참으로

반가운 일이다. 생각하는 영화 대신 창의력과 상상력이

부족한 무조건 부수고 때리는 오락성 짙은 영화가

난무하는 할리우드 영화계에 아직도 이런 영화를

제작했다는 사실만으로도 한 사람의 영화팬으로서는

감동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유 돈 노우 잭은 일명 죽음의 천사라고 불리는 미국의사

잭 케보키언 박사의 다큐멘터리영화다. 삶에 선택권이 있듯이 인간은 죽음도 선택할

권리가 있다는 안락사 옹호론자인 케보키언 박사는 불치병으로 고통에 시달리는 환자를

죽음의 길로 인도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HBO, All rights reserved.

 

이제 유럽에서 안락사 문제는 사회적 이슈로 크게 등장하지 않는다. 더구나 국민 92%

(1998통계자료) 이상이 안락사에 찬성하는 네덜란드에서는 사회적 문제로 대두하지도

않지만 2002안락사가 합법화된 이후 법이 정한 테두리안에서 안락을 시행하는 의사는

처벌받지 않는다.

 

흔히 다큐멘터리영화라면 무척 지루하다고 생각할 것이지만 레인맨으로 영화팬에게 널리

알려진 배리 레빈슨 감독의 유 돈 노우 잭은 다큐멘터리영화의 단순함을 뛰어넘어 의사의

책임과 의무 그리고 인간 잭 케보키언의 사상을 잘 표현하고 있다. 인간은 삶뿐만 아니라

죽음도 선택할 권리가 있으며 그 선택권은 개인의사에 맡겨야 한다고 말하는 케보키언은

의사는 환자의 상처만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질을 높여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고통에 시달리며 더는 삶이 아닌 삶을 영위하는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는 것이 의사의

책임이며 의무라고 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안락사 옹호론자였던 잭 케보키언 박사는 미국사회에 큰 논란을 일으켰다. 영화는 잭은 그저

안락사 옹호론자였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인간에게 삶과 죽음의 선택권이 있다는 것을 말한다.

영화가 끝나면 사람들은 생각에 빠지게 된다. 진실한 삶과 죽음의 선택에 대해서. 그리고 잭의

행동을 이해하게 되며 자신에게 다짐한다. 나의 삶은 내가 선택하고 죽음도 내가 선택하는 것

이라고.

 

미국영화

감독: 배리 레빈슨

출연: 알 파치노, 수잔 서랜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5, Dog Day Afternoon

범죄자가 영웅이 된 사회

 

소개하는 영화 독 데이 아프터눈(Dog Day Afternoon)

스톡홀름 신드롬의 대표작이라 불리며 12인의 성난 사람들과

네트워크의 시드니 루멧감독의 영화다. 알 파치노와 비록 조연

배우로 이름은 알려졌지만 출연하는 영화는 전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는다는 영화가에 말을 남기는 존 카제일이 이 영화의

주요인물로 등장한다.

 

스톡홀름 신드롬이란 인질극 때 인질들은 그들에게 도움을 주는

군이나 경찰보다 인질범에게 동조하는 심리상태를 말한다고 한다.

이처럼 독 데이 아프터눈의 인질들은 인질범인 소니(알 파치노역)

행동에 동조하며 인질극이 일어나는 동안 인질극과 인질범 사이에

성장하는 인간애를 그린 영화로 스톡홀름 신드롬의 대표작이다. 또한, 시드니 감독은 1975

이 영화로 동성애자를 거론한다. 아직도 동성애자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나라가 별로

많지 않은 것을 생각한다면  영화는 그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주제를 다루었다고 볼 수 있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영화 독 데이 아프터눈의 주인공 소니는 은행인질강도범이지만 이 사건을 지켜보는 시민과

동성애자의 환호를 받는다. 왜 시민은 범죄자인 소니를 박수로 맞을까? 이건 분명히 그들이

사는 세상에 뭔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뜻한다. 범죄자를 영웅으로 취급하는 사회 그런 사회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은 공권이 추락한 사회거나 부가 평등하게 분배되어 있지 않은 사회에서 발생

한다. 따라서 범죄자로 낙인찍힌 소니의 행동을 부당한 사회의 영웅으로 시민은 받아들인 것이다.

시민은 서민의 편에 서야 하는 기관에게 등을 돌리는 대신 인질강도범의 행동에 동조하며 친구가

된다.

 

장장 2시간이 넘는 영화의 무대는 은행이다. 그러나 이런 단조로운 무대에도 영화가 지루하다고

느껴지지 않는 것은 알 파치노의 연기도 연기지만 범죄자를 환호하는 사회를 되돌아보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기도 하다.

 

독 데이 아프터눈

미국영화

감독: 시드니 루멧

출연: 알 파치노, 존 카제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시칠리아 여행기]
세인트 비토 루 캄포[S. Vito Lo Campo]

 

시칠리아라고 말하면 사람들은 마피아를 떠올릴 것이다.
영화 대부에 등장하는 말론 브란도 혹은 알파치노 같은
마피아 보스를
. 그러나 영화 대부보다 언젠가 읽었던
마리아 푸조의 어느 소설 속의 주인공이 생각나는 것은
시칠리아 여행에 대해 내가 기대를 하고 있다는 뜻이다
.
뉴스에서 본 활활 타오르는 에트나, 밝은 날엔 사디니아
섬을 볼 수 있는 메리사 그리고 마피아 보스보다는
페데리코 펠리니
은 멋진 영화감독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시칠리아로 떠났다
.

 

시칠리아에는 여러 개의 공항이 있지만 최근 유럽인의
해양휴양지로 부각되는 트라파니
(Trapani)로 갔다. 이번
여행이 시칠리아 섬은 처음이다
. 코르시카나 사디니아
섬은 가본 적은 있지만 트라파니와 나의 두 번째 방문지가 될 팔레르모는 이번이 처음이다
.
그래서 기대가 크다. 그러나 너무 기대는 말자.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니. 그냥 나와 같이
사는 지구 위의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과 이야기 나눔에 만족하기로 하자
.

 

찾아간 생 비토 루 캄포는 트라파니에서 버스로 1시간 30분쯤 소요되는 거리에 있는 아름다운
해변이다
. 이탈리아 사람들뿐만 아니라 트라파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라면 꼭 방문하는 이름난
곳이다
. 포르투갈의 바닷물이 아름다워 고함을 지르며 좋아했지만 누군가 시칠리아에서 무엇이
가장 인상적이었나 라고 묻는다면 나는 단연코 말할 것이다
. 이곳의 맑은 바닷물이라고. 하늘보다
더 푸르고 푸르다 못해 초록색으로 변하는 이곳의 바다는 지금까지 가본 여행지의 어느 바닷가의
물보다 아름답다
.





세인트 비토의 동상이다. 이곳 사람에겐 아주 중요한 동상이다.


나에게 사진 한 장 찍어달라던 시칠리아의 젊은 남녀


 


 

생 비토의 어느 레스토랑. 음식도 맛있었지만 실내장식도 아주 예쁜 곳이었다.

 

생 비토는 우리나라 섬처럼 산과 바다가 있어 더 정답다. 고향을 찾아온 기분이라고나 할까.
스카이다이빙과 이곳 어부들과 바다낛시를 즐기는 사람, 부자들에게나 허용되는 값비싼 요트로
프랑스의 생 트로페즈와 비교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내겐 값비싼 요트나 다른 어떤 것보다 산과
바다를 볼 수 있었다는 것으로 무척 만족했던 곳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