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기 31,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


프놈펜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가 있는 

씨엠립으로 향한다. 씨엠립 아니 캄보디아를 찾는 여행자들의 목적은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를 보고자 함이다.


현재도 복원 중인 앙코르 유적지의 앙코르 와트는 힌두교 사원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종교적 건축물로 알려지고 동남아시아 최대 역사 유적지 중 하나인 

앙코르 와트는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으로 앙코르 유적지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이다.


12세기 초 세워진 앙코르 와트와 그 유적지를 가고자 호텔에서 마련해준 툭툭을 

타고 유적지로 향한다. 앙코르 유적지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잘 되어있다. 세계 

각처 여행자가 방문하는 곳이라 그런 것 같았다. 아침 일찍 서둘러 갔지만 내가 

도착했을 땐 입구엔 수많은 관광객으로 번잡했다. 앙코르 유적지를 구경하려면 

세 가지 방법이 있다. 하루 입장권을 사거나 아니면 2일 혹은 3일 입장권을 사는 

방법이다. 그 큰 면적의 앙코르 유적지를 하루 만에 볼 수 없다. 앙코르 와트만 

구경하는 이도 있지만 그건 이 거대한 유적지의 절반도 안보는 일이니 적어도 

이틀 입장권은 구입해야 한다.


앙코르 와트를 본 순간 정말 이 사원은 죽기 전에 봐야 할만한 의미 있고 거대한 

건축물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여행자 모두가 감탄하던 사원 그곳에 캄보디아의 

역사가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2013/10/23 - [캄보디아] - 앙코르와트에 울려 퍼진 아리랑, 감동의 눈물을 자아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동남아 여행기 20, 앙코르와트 사원에 울려 퍼진 아리랑, 나는 한국인.


씨엠립에서 1일 투어를 시작했다. 여행자가 씨엠립을 방문하는 가장 

큰 이유가 앙코르와트 유적지를 보고자 함이다. 캄보디아의 상징

캄보디아의 보물인 앙코르와트 유적지 말이다.


캄보디아에선 태국과는 달리 그룹투어가 조금 어렵다. 그래서 호텔이 

예약해준 툭툭을 타고 그 유명하다는 앙코르와트 유적지로 향했다. 한데 

어디선가 귀에 익은 노랫소리가 들린다. 들리는 음악은 우리 민족의 

애잔함이 담긴 "아리랑".


아리랑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왕궁 입구에서도 들었다. 한국인 방문자도 

별로 없었는데 낯선 나라에서 아리랑을 들려준다. 그 감동은 이국땅에서 

이런 경험을 한 사람은 알 것이다. 나는 특별한 애국자가 아니다. 그리고 

그런 단어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노래를 들으면 저절로 

"아 나는 역시 한국인이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 살면서 잊고 있는 사실을 

이 노래가 상기시키는 것이다.

아리랑을 들려주던 사람들과 나도 아리랑을 불렀다. 내가 부르는 노래를 

일본 여행자가 들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주변에는 일본인 관광객은 없었다

안타깝게도.


캄보디아에서는 종일 한국뉴스를 텔레비전을 통해 볼 수 있었다. 런닝맨의 

방콕여행기, 꽃보다 할배, K-Pop 그리고 한국뉴스도. 길거리를 지나치면 

모두 니하오 혹은 곤니찌와라고 말했지만, 이곳에서의 한국인은 좀 특별한 

것 같았다. 시끄러운 중국인과는 다른 대우를 한다고나 할까. 어쨌든 이국

땅에 울려 퍼진 아리랑은 나를 흥분시키고 감동하게 하였다. 눈물을 자아낼 

만큼.



나를 감동시킨 앙코르와트의 음악가들



툭툭을 타고 10km를 달린다.



툭툭을 타고 앙코르와트로 가던 중 본 모습



프놈펜 왕궁에서 아리랑을 들려주시던 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동남아 여행기 15, 앙코르 와트 유적을 찾아 씨엠립으로 가던 날.


10 13


나의 동남아 여행에 종지부를 찍을 날이 다가온다. 일주일이 지나면 동남아 여행 

첫 도착지 쿠알라룸푸르에서 부산으로 가는 비행기를 탄다. 따라서 5주간의 동남아 

여행은 막을 내리며 그다음은 노모가 기다리는 한국에서 머문다.


오늘은 씨엠립(시엠레아프로/Siem Reap)으로 간다. 처음 캄보디아에서 받은 불안한 

감정은 조금 사라지고 차츰 이 나라에 대해 알아가는 중이다. 캄보디아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은 무척 정이 많고 친절한 사람이다. 하나 워낙 가난에 시달린 사람들이라 

간혹 귀찮게 하거나 거친 사람도 있다. 태국에서 자유롭게 여행하던 것과는 달리 

이곳에선 여행 가방이나 카메라에 무척 신경이 쓰인다. 하지만 지금까지 나의 동남아 

여행은 무척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13일 프놈펜을 떠나 캄보디아 세계유산 앙코르 와트 유적이 있는 씨엠립으로 간다

호텔에서 13일 아침 10 30분 행 버스표를 샀다. 요금은 12달러(12달러 중 10달러는 

미니버스회사로 가고 2달러는 호텔에서 꿀꺽. 따라서 버스, 기차표 예매는 직접 회사

에서 사는 게 좋다.).


아침 7시 기상. 호텔에서 빵과 내게 없어서는 안 되는 음료수 커피 2잔을 연거푸 마시고 

짐을 챙긴다. 10시에 픽업한다고 했으니 조금 서둘러야 한다. 블로그도 봐야 하고 메일도 

체크하고 씨엠립에서 쿠알라룸푸르 비행기도 알아봐야 하는데 인터넷이 영 말을 안 듣는다.

10시가 되니 툭툭 기사가 나를 찾는다. 물어보니 툭툭이(Tuk Tuk) 미니버스가 있는 곳까지 

데려다 준다고 한다. 보통 미니버스가 직접 호텔로 오는데 이번에는 툭툭이 미니버스회사로 

데려다 준다. 이런 경험은 처음. 툭툭이 데려다 준 미니버스회사 겉모양이 아주 형편없다

펨께는 생각 중. 차라리 직접 여행사나 버스터미널에서 표를 살 걸 하며 후회도 해본다. 조금 

기다리니 외국인 커플이 온다. 이분들도 씨엠립으로 간단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기다린다

하지만 생각보다 이번 미니버스는 시간에 정확하다. 태국이나 말레이시아에서 30분 정도 

버스를 기다리는 게 예사인데 다행이다.


프놈펜에서 씨엠립으로 가는 길은 포장된 도로도 있고 비포장 된 험한 길도 있다. 전날 비가 

와서 먼지는 그렇게 나지 않지만 툭툭이나 모터바이크 탄 사람들은 고생 좀 할 것 같다. 울퉁

불퉁한 길을 이곳 버스나 자동차 모두 잘도 다닌다. 클랙슨 소리도 별로 내지 않고 서로 양보

해가며 달린다. 가는 도중 보이는 풍경은 참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가 하면 눈을 감고 모른척하고 싶은 모습도 있다. 나는 에어컨이 있는 미니버스라도 타고 

가지만 어떤 이는 갓난아이를 안고 달구지 같은 것을 타고 가기도 하고 먼지투성이 인체 길가에 

앉아 물건을 파는 나이 든 분들을 보면 기분이 영 그렇다.


아무튼 5시간을 달려 씨엠립에 도착했다. 메콩 강물이 높아 혹시 이곳을 오지 못하지는 않을까 

했던 나의 걱정은 다 부질없는 일이었고 이제 씨엠립을 구경하는 일만 남았다. 동남아 여행을 

하면서 많은 추억을 남긴 것 중 하나가 대중교통을 이용했을 때 일어나는 일이다. 새로운 친구를 

만나 여행정보를 교환하고, 서로의 여행경험을 주고받으며 웃거나 기분 나빠하던 일 그리고 밖에 

보이는 방문지의  풍경은 여행하는 나라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줬다. 때로는 그것이 사진

에서 보는 것과는 아주 다른 풍경일지라도.



프놈펜 마지막 날 리버사이드에서.

프놈펜 리버사이드는 프놈펜에서 가장 럭셔리한 거리다.
















 

**  10 14일 씨암렙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