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히 프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3.22 정신분석학자 에리히 프롬의 생존양식, 소유냐 삶이냐 (10)
  2. 2009.07.21 왜 나의 서적은 나의 재산인가? (97)


존재의 두 가지 기본 양식
, 존재양식이냐

소유양식이냐?(To Have or To Be)


책장 깊숙이 먼지가 가득 묻혀 있는 에리히 프롬
(Erich Fromm)의 책들을 보니 전부 70년대 중반에
산 것이다
. 고맙게도 이 책들이 30년도 훨씬 넘는
세월을 나와 함께 있었구나
. 내 검은 머리가
흰머리로 변했듯이 누렇게 변한 책으로
.

독일 프랑크푸르트 출생의 독일계 미국인 에리히 프롬
(에릭 프롬)을 사회심리학자, 정신분석학자 혹은 인문주의
철학자라고 한다
. 그가 발표한 작품 중 독자들에게 가장
많이 읽힌 책은 아마도
건전한 사회”, “자유로부터의 도피
그리고 사랑을 잘하기 위해서는 사랑의 본질을 알아야 한다는 사랑의 기술이 아닌가
생각한다
. 물론 이 책 외에도 파괴는 인간의 본능인가? 라는 물음표를 사회에 던지며
때로는 동물세계보다 더 처참한 파괴와 공격성을 서슴지 않고 행하는 사회
, 파시즘,
권위주의에 대해 인간성의 해부라는 부제의 파괴란 무엇인가?”라는 책도 있다.

에리히 프롬이 말하는 존재의 두 가지 기본 양식은 존재양식이냐 아니면 소유양식이냐다.
둘 중 어느 것을 선택해야 하는 것은 개인의 일이다. 소비성향의 삶을 영위할 것인가 아니면
끝없는 자아와의 투쟁의 길
, 투 비(To be)의 존재양식을 선택할 것인지.

에리히 프롬이 말하는 행복은 자아를 실현하는 데 있다. 존재의 위기감을 극복하고 자아를
실현하는 곳에 진정한 행복이 있는 것이다
. 물질에 집착하는 삶의 방식인 소유양식은 과거에
집착하고 진보가 아닌 퇴보의 길로 간다
. 최대한 소비를 기반으로 하는 자본주의에서 존재의
발생 모드는 세계와
와의 관계마저도 소유라는 것. 그리고 여기엔 물질뿐만 아니라 사람과
아이디어마저도 포함되어있다
.

전진하지 않고 현재 있는 곳에서 머무르는 것, 퇴보하는 것. 다시 말해서 우리가 소유하고
있는 것에 의존하는 것은 매우 유혹적이다
. 왜냐하면, 소유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 안에서 안전감을 가질 수 있으므로
.

불확실한 것을 향해 발걸음을 내딛는 것은 두렵고 따라서 우리는 그것을 회피하려 한다.

낯익은 것, 시험 된 것만이 안전하다. 혹은 안전하게 보인다. 새로운 발걸음은 항상 실패의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
. 이것이 사람들이 자유를 두려워하는 이유 중의 하나다.

- 소유냐 삶이냐 중 – “



에리히 프롬은 독자들에게 말한다
.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결정하는 방법을 고려하라고.

소유냐 삶이냐의 책에 언급된 마이스터 에크하르트의 말을 끝으로 인용해본다.

사람은 자기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생각할 것이 아니라

자기가 무엇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 마이스터 에크하르트(Meister Eckhart)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책정리하다 만난 나의 젊음

몇일전 제이웃님이신 따뜻한 카리스마님의 책목록에 대한 글을 읽고 문득 떠오르던
작년 엑셀로 파일을 만들어둔 책목록. 아직 정리가 다 된것은 아니지만 무슨책을
언제 구입했는지, 어떤작가의 책들을 그동안 내가 읽었는가를
한눈에 볼수있는것 같아 작년에 파일을 만들었던것 같다. 취미라고나 할꺄
책을 구입하는 나를 보는 친구들은 항상 이상하게 생각한다.
외국인들은 책을 직접 구입하는것 보다는 도서관이용을 많이 이용하는지라...
그들의 눈에 비친 나의 이상한 취미는 허영이거나 사치로 보는이가 많이있다.
한번 읽고 돌아보지 않는 책들을 비싼돈으로 구입한다는 사실은 서양인으로서는
좀 이해하기 어려운 모양이다. 더러는 나처럼 서적을 구입하는 이도 있지만
그리 많이있다고 볼수없고 미술책이나 사진작가의 서적을 구입하는 일은 완전 사치에
속하는 일이다. 실상 예전에는 책벌레라는 소리를 들을만큼 책을 많이 읽었던것같다.
남에게 뒤지지 않기위해, 소위 지식인이라는 소릴 듣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언제쯤이였을까. 월급을 받기시작하던 시절 월급봉투채로 서점으로 간것같다.
좋아하던 책들을 모으기 시작하면서 이것들이 나의 재산이 된것같다.
수없이 많은 서적들을 만나면서 때로는 생에 대한 회의나 방황, 사회체제에 대한
저항도 많이 했지만 이 서적들을 통해 나는 자아발견이라는 긴 여행을 떠나기도 했고
소위 지식이라면 지식이라는것도 이 책들을 통해 배운것 같다.
내 서재에 꽃혀있는 이책장속에서 나는 나의 젊음을 만나기도...



 

책 목록

 

저자

제목

언어종류

이태리 작가

 

 

Oriana Fallaci

Interview met de geschiedenis

네델란드어

Oriana Fallaci

Als de zon sterft

네델란드어

Oriana Fallaci

Insjallah

네델란드어

Oriana Fallaci

Niets en zo zij het

네델란드어

Oriana Fallaci

Engel und Bestien

독일어

Oriana Fallaci

Ein Mann

독일어

Oriana Fallaci

A Man

한국어

불란서 작가

 

 

Alexandre Dumas

Koningin Margot

네델란드어

Emile Zola

De geheimen van Marseille

네델란드어

Albert Camus

De Pest

네델란드어

Albert Camus

Der erste Mensch

독일어

Jean-Paul Sartre

Walging

네델란드어

Jean-Paul Sartre

De muur

네델란드어

Simone de Beauvoir

een welopgevoed meisje

네델란드어

러시아/체코스로바카이 작가

 

 

Fjodor Dostojevski

De gebroeders Karamazov

네델란드어

Dostojewski

Misdaad en straf

네델란드어

Wladimir Majakowski

Vers und Hammer

독일어

Michail Gorbatsjov

Perestrojka

네델란드어+독일어

Tolstoj

Anna Karenina

네델란드어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어느 시인의 죽음

한국어

Alexander Dubcek

De Autobiografie van een idealist

네델란드어

독일 작가/오스트리아

 

 

Hermann Hesse

Strange news from another star

영어

Hermann Hesse

Narziss en Goldmund

네델란드어

Hermann Hesse

Der Steppenwolf

독일어/영어

Hermann Hesse

Tussen de raderen

네델란드어

Hermann Hesse

Siddhartha

영어

Hermann Hesse

Demian

독일어

Hermann Hesse

Narziss en Goldmund

영어

Hermann Hesse

Het kralenspel

네델란드어

Hermann Hesse

Demian(데미안)

한국어

Rosa Luxemburg

Rosa Luxemburg

독일어

Heinrich Boell

Biljarten om half tien

독일어

Heinrich Boell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않았다

한국어

Framz Kafla

Het proces

네델란드어

Michael Baigent

Claus von Stauffenberg

독일어

Luise Rinser

생의 한가운데

한국어

Luise Rinser

Mirjam

독일어

헤겔

생애와 사상

한국어

니체

나의 누이와 나

한국어

라이너 마리아 릴케

내마음 그대 영혼 앞에

한국어

잉게보르크 바하만

삼십세

한국어

니체

고독을 운명처럼

한국어

그외나라책들
Erich Fromm

The sane society

영어

Erich Fromm

The art of loving

영어

Erich Fromm

파괴란 무엇인가

한국어

Erich Fromm

소유나 삶이냐

 

그래도 인간은 산다

막시모후(전 혜린역)

한국어

세계의 도전

장자크 세르방 슈레베르

한국어

T.S. Eliot

T.S. 엘리어트

한국어

전혜린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않았다

한국어

전혜린

이 모든 괴로움을 또다시

한국어

 
나에게 유달시리 헤르만 헤세와 오리아나 팔라치의 책이 많이 있는것 같다.
언제나 읽어도 무언가를 발견할수 있던 그들의 책속에서 많은것을
배운것 같다.



권하고 싶은 책들:

헤세의 데미안
오리아나 팔라치의 역사와의 인터뷰, 음모와 분노
한번쯤은 들어봤을듯한 까뮈나 싸르트르의 서적들
에리히 프롬, 혁명가 로자 룩셈부르그의 책
하인리히 뵐과 그룹 47의 작가들
그리고 최근 작가들로서는 파올로 코엘료의 책에서도 아주 깊은 감명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는 연금술사보다는 11분이나 한국에서 아직 출판되지 않은
5번째의 산이라는 책이 아주 좋았던것 같다.
그리고 나의 생에 빠트릴수 없는 루이제 린제의 생의 한가운데와 전혜린씨의 책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