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 여행기]

나치 전쟁연습장 된 게르니카가 있는

국립 소피아 왕비 예술센터

바르셀로나를 여행하면 가우디의 작품을 봐야 하는
것처럼 마드리드를 여행하면 꼭 가봐야 하는 곳이 있다
.
젊은 시절 피카소의 우상이 되다시피 한 벨라스케스와
엘 그레코의 작품이 있는 프라도 미술관과 나치
전쟁연습장이 된 게르니카의 비극을 그린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국립 소피아 왕비 예술센터
(Museo Nacional Centro de Arte Reina Sofia).

베를린의 뮤지움인젤이나 암스테르담의 뮤지움 플레인처럼
마드리드의 유명 미술관들도 관광객이 쉽게 찾을 수 있는
프라도 미술관 근방에 있다
.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소피아 왕비 미술관도 프라도 미술관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다
.







우선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을 방문하는 사람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는 것은 이 미술관의 건축물이
될 것이다
. 생각보다 훨씬 현대적인 미술관과 입구에 설치된 두 개의 통유리 엘리베이터는 피카소
외 살바도르 달리
, 미로, 프리다 칼로의 남편이기도 했던 디에고 리베라 등의 작품들과 함께
여행자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 그러나 미술관에 있는 작품으로 설레는 것도 잠시뿐이다.
그것은 피카소의 게르니카 때문이다. 그림을 보는 순간 마치 시간이 정지된 것처럼 1937년으로
돌아간다
. 당시 프랑코 정부에 저항하던 사람들의 외침과 나치군의 비행기 소리가 어디선가 들리는
듯 잠깐이지만 두려움에 온몸이 굳어져 버린다
. 이런 느낌은 나만 가지는 것이 아닐 것이다.
게르니카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피카소 작품 속의  상징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으며 현재도
진행 중인 독재정권을 떠올리기 때문이다
.

오늘날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만큼 그의 게르니카는 유명하다. 또한, 그의
작품 게르니카는 파시즘에 대항하는 상징이 되었다
. 하여 그의 게르니카를 보며 말하고 싶었던 것은
독재자의 잔혹함을 알고 싶다면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보라.”였다.

앤디 워홀과 함께 대표적인 미국 팝 아트 미술가인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
.

미국 조각가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

The fate of all mankind I see

Is in the hands of fools

- King Crimson, Epitaph -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에서는 다른 미술관과는 달리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게르니카를 제외하고는.
위의 사진은 가지고 있는 피카소 책, 디스커버링 아트에 있는 게르니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벨기에 여행, 브뤼셀[Brussels]

 

브뤼셀은 왕궁, 미술관도 많이 있지만,  책을 좋아하는 이들이 방문하는 국립도서관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 이 국립도서관은 유럽에서는 제일 크다고 알려져 있고 헤아릴 수 조차 없는 많은 서적을 소장하고
있다
. 1954 - 1969년에 건축이 된  도서관은
브뤼셀 시내에 자리 잡고 있어 이곳 시민의 도심의 번잡함을
잠시 잊게 해주는
휴식처 구실도 하고 있다.


브뤼셀 시내에 자리잡은 국립도서관

도서관앞에서 바라 본 광경

Royal galleries of St. Hubert/1846년 건축이 된 브뤼셀 성 후베르트 쇼핑 아케이드


Park of Brussel/het Warandepark 
왕궁 근처에 있는 공원



Royal Palace of Brussels

그랑플라스 주변에는 고대 건축물이 많이 있지만 이런 현대 건축물도 많이 볼 수 있다.

그리스 태생 화가 엘 그레코와 프리다 칼로의 작품 전시회를 본 미술관.

 

여류화가 나혜석을 연상케 하던 프리다 칼로의 전시회

프리다 칼로의 전시회를 이번에 처음 본 것은 아니지만,  그녀의 작품을 만날 때마다

항상 생각나는 것이 우리나라 당대의 여류화가 나혜석이다. 두 여류화가의 일생을

돌아본다면, 모두 사랑에는 행운이 따르지 않았던 것 같다. 소위 그 시절 페미니스트라고 불리던  화가의
그림 속에는 정신적
, 육체적인 고통을 읽을 수 있으며 그들의 정신세계를 이해하지 못하는 독자들에 대한
반항
, 자신의 사상을 그림 속에 표현하면서 육체적인 결함, 고통 그리고 한 여성으로 서라기보다는 한
독립된 인간으로서 살라가고자 했던 예술가의 사상을 볼 수 있다
. 그녀의 우울함을 강렬한 색채로 통해
잊고자 했던지 여류화가의 작품 속에서 우울함보다는 오히려 생에
도전하는, 도전하고자 하는 인간을 볼 수
있었다
.

트로츠키가 말을 인용하자면 우리는 그녀의 작품을 통하여 우리의 아픔과 외로움을 볼 수 있다고….
그리하여 우리는 그녀의 작품에 더욱 많은 관심을 둔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