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여행기, 노스 베릭

 

에든버러에서 약 30km 떨어진 곳에 유명한 시버드

센터(Seabird Centre)와 골프장으로 유명한 노스 베릭

이라는 해안마을이 있다. 비옥한 평야에 끝없이

펼쳐진 골프장의 모습도 모습이지만 작은 마을치고는

바닷새로 이름난 이곳은 돌고래를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에든버러 기차역에서 노스 베릭으로 가던 날도 영국

아니 유럽의 전형적 날씨인 흐른 날이었다. 기차를

타면서도 이곳을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계속 망설

였지만, 비가 온다고 여행을 포기하고 숙소에서 시간을

보낼 수만은 없는 일. 그리하여 비를 맞더라도 볼 건 봐야겠다는 마음으로 노스 베릭으로

갔다. 비가 왔다가 그쳤다가 하는 하늘을 원망하며 돌고래를 구경하고자 투어 하는 곳을

방문했다. 나처럼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모두 용감하게 여행사에서 주는 비옷 같은 것을

입고 바다로 향했다. 이곳에 있는 유명한 바위섬인 배스 록까지 가야만 돌고래와 희귀한

새들을 볼 수 있는데 가는 동안 풍랑이 심해 보트가 뒤집히지 않을까 걱정도 되었지만,

그보다 더 신경이 쓰인 것은 돌고래였다. 돌고래를 보려고 여기까지 왔는데 찾는 돌고래와

새들은 아무리 바다를 봐도 한 마리도 보이지 않는다. 더구나 내리는 비와 튀는 바닷물로

카메라는 아예 륙색에서 꺼내지도 못하고 사진 한 장 없이 에든버러로 돌아와야만 했다.

 

삶도 일종의 여행이다. 예측하지 못하는 일도 감수해야 하며 자연이 하는 일에 그저 순종하며

살아가는 우리가 아니던가. 그런 삶의 진리에 따라 살아가는 우리로서는 여행도 그저 자연의

법칙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는 일 아니겠는가. 내가 보지 못한 돌고래와 새는 다른 시간,

다른 사람을 기다리며 어디엔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 노스 베릭에서 못 본 돌고래에 대한

원망은 그리 크지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에든버러의 유명 카페,

영국 록 앤드 롤의 역사를 말한다.

 

에든버러는 두 개의 지역 신시가지와 구시가지로 나눈다.

신시가지는 쇼핑센터가 있는 프린세스 스트리트나 조지

스트리트가 있는 지역으로 에든버러에서는 신시가지(New

Town)라고 불리나 이곳은 18세기부터 형성된 지역구라

보통 개념의 신시가지와는 조금 다른 신시가지다. 에든버러의

구시가지의 대표적인 곳은 라이브 음악을 들려주는 유명

카페가 있는 하이스트리트, 존 마일 스트리트가 되겠다. 저번

글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에든버러는 길거리에서도 록을 즐기는

곳이다. 그저 그런 노래가 아닌 록 클래식 중 클래식인 음악을

이곳에선 들려준다. 당연하지 않겠나. 브리티쉬 인베이전 주도자

비틀스, 롤링 스톤즈, 더 후, 더 무디 블루스, 애니멀스나 전설의

기타리스트 지미 페이지, 에릭 클랩턴, 제프 벡이 있는 나라니.

 

올림픽 개막식을 본 사람이라면 올림픽 개막식이라기보다 마치 뮤지컬을 보는 듯한 느낌을

가졌을 것이다. 제임스 본드 역의 다니엘 크레이그의 영국 여왕 호위, 비틀스의 후배 아틱

몽키즈의 캄 투게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같이 연주한 미스터 빈으로 유명한 로완

앳킨슨의 퍼포먼스 그리고 뮤지컬과 함께 등장한 영국 록의 전설 그룹 레드 제플린, , 뮤즈,

라디오 헤드를 올림픽 개막식에서 들려주는  록의 나라 과연 문화와 유모를 자랑하는 영국

답다고 생각한 것은 나뿐만은 아닐 것이다.

 

에든버러 하이스트리에 라이브 음악을 들려주는 이름 난 카페가 많이 있다. 카페 전부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라이브에 출연하는 연주자나 가수는 이 지역 출신들이 대부분이며 무대 출연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음악가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이곳의 카페는 이 지역 음악가를 지원하는 셈이다.

또한, 이곳 카페는 출연하는 싱어 송 라이터를 통해 스코틀랜드 음악을 홍보하는 데 무척 노력하는

것 같았다. 에든버러의 카페를 들러 본 내 생각은 위스키와 펍의 나라. 록도 역시 브리티시 록이

최고라는 것이었다.

 

 

 

 

에든버러에서 아주 유명한 가펑클 카페.

라이브 음악을 들려주는 유명 카페로서는 가펑클, 베이스먼트(The Basement),

글로벌 카페(Global cafe) 등이 있다.

 

 

 

 

 

 

건물은 무척 허름한 카페였는데 라이브 음악이 상당히 좋았던 곳. 내가 갔을 땐 스코틀랜드

블루스를 들려주었다.

 

 

에든버러뿐만 아니라 스코틀랜드 하일랜드에 가면 위스키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아주 많이 있다.

 

 

에든버러에서 가장 많이 만나는 사람들은 노래를 부르는 사람.

미술관 앞에서 노래를 부르던 사람들과 그들의 연주를 지켜보던 우리가 같이 불렀던

노래는 퀸의 위 윌 락 유(We Will Rock You).

 

 

에든버러 하드 록 카페

마드리드나 리스본 하드 록 카페와는 달리 이곳을 찾는 방문객이 엄청나게 많다. 어떤 때는

하드 록 카페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에 가고자 문밖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로 들어가지도

못하고 그냥 지나쳐야만 했다. 에든버러를 떠나는 날 둘째 아들 주려고 겨우 폴로티셔츠 한 개만

샀네! 모자도 하나 못 사고.

 

 

실내촬영은 아직도 어려워.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얼굴이 잘 안보이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스코틀랜드 랜드마크 포스교

 

영국, 스코틀랜드의 대표적인 음식이 칩스와

피쉬다. 그중에서도 그레이트 브리튼에 속하는

스코틀랜드의 칩스와 피쉬라면 당연히 앤스트

루더의 감자튀김과 생선튀김이다. 이곳에는

해마다 감자튀김과 생선튀김 경연대회로도

유명하지만, 자칫 여행자가 지나치는 스코틀랜드의

명소, 숨겨진 보석이라고 알려진 마을이기도 하다.

 

스코틀랜드에 머물면서 날씨가 좋았던 날은 딱 두 번

뿐이다. 해안마을인 이곳을 갈 때도 흐른 날씨로 제대로

마을을 구경하지 못했다. 비를 피하느라 이리 뛰고 저리

뛰다가 비가 그치면 다시 카페에서 나와 구경을 했다.

하지만 왜 스코틀랜드인이 이곳을 스코틀랜드의 숨겨진 보석이라고 하는지는 조금 이해가

되기도 했다. 차와 높은 빌딩 그리고 사람들로 꽉 찬 도시인에게 이곳은 지상낙원이다. 소음도

높은 빌딩도 없는 이곳이. 현대인의 고질병인 스트레스를 해소하기에 이런 마을보다 더 이상

적인 곳은 없을 테니.

 

버스를 타고 앤스트루더를 가다 보면 스코틀랜드 랜드마크 혹은 스코틀랜드 상징이라는 포스교를

만난다. 사우스 퀸스페리(South Queensferry)에 있는 캔틸레버식 다리로 백여 년 전 이 다리가 건설

되었을 때는 세계에서 가장 긴 철교였다고 하는데 사진애호가에게 상당히 인기 있는 다리다. 이런

다리는 구경만 하는 게 아니라 걸어야 제대로 다리의 아름다움을 알 수 있지만 걷는 것은 포기해야만

했다. 그러나 또다시 이곳을 간다면 런던 템스 강의 다리, 타워브리지를 걸었을 때처럼 한번 걸어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델란드 쿠켄호프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정원을 가진 나라들이 대체로 유럽에 있는것 같다
.

유럽인의 생각하는 아름다운 정원과 동양인들이 생각하는 
정원의 아름다움은 미각차이점이기도 하겠지만 정원의 꾸밈새도
서양과 동양은 좀 다른것 같다
.

서양의 정원들이 주로 꽃, 나무, 잔디로 정원을 꾸민다면
동양의 정원은 물
, 돌 목조건물등으로 이루어지는것 같다.

 

서양에서 알려진 세계 제일의 아름다운 정원들은:


 

사진출처: www. bradstewart.com, 베르사유궁전의 정원
베르사유
(Versaille)궁전의 정원

우리들에게 잘알려진 태양의 왕, 루이 14세를 위해 조경사
앙드레 르 노트르가
설계했다는 정원이다.
이곳에 설치된 많은 분수, 조각품들은
그당시 인생철학을 말해주는것 같기도 하다
.

 

사진출처: www.  geos.ed.as.uk, 코스믹 스펙큐레이션정원
The Gaden of Cosmic Speculation이라는 조경가 찰스 젱스에 의해 설계된
스코틀랜드에 있는 정원
. 개인정원이라고 알려져있다.
 

18세기초 설립된 플로렌스 피티궁전근방의 정원인 The Boboli Garden

 

사진출처: www.  gardens_to_visitor.com, 리쿠기엔정원
일본 분코쿠에 있는 리쿠기엔정원
(Rikugien Garden).

이 절이름인 리쿠기엔은 6개의 시를 의미한다고 

프랑스 지베르니에 있는 클로드 모네의 정원(Claude Monet Garden) 

캐나다의 부차드식물원(The Butchart Garden)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킬스튼보쉬 식물원(Kirstenbosch Botanical Garden)

아직도 네델란드 식민지정책의 시대를 연상하듯 정원이름마저도 네델란드어의

영향을 받은듯하다. 

상하이에 있는 400여년이라는 오래된 세월을 지닌 Yu Garden 

미국의 애이브라함 링컨 기념 정원(Abraham Lincoln Memorial Gardens)

영국의 익스버리정원(Exbury Garden)

 

쿠켄호프


쿠켄호프

쿠켄호프
그리고 네델란드 리세에 있는 네델란드 관광지 혹은 세계의 화원이라고
불리우는
쿠켄호프.
네델란드어로 Keuken은 부엌을 의미하고 hof는 작은 정원이라는 뜻이다.

15세기 백작부인이였던 야코바 반 베이어른(Jacoba van Beieren)
정원이였던곳이다
.

해마다 수백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튤립의 상징, 꽃의 천국.

 

사진출처: www.  eurobuilgings.info, 찰츠부르그의 미라벨 정원
오스트리아 찰츠부르그의 미라벨 정원
(Mirabell Garden),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여있는 교토의 Ryoan-ji zen 정원들이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정원으로 알려져있다
.



독일의 상수시궁전의 정원,
유럽에서는 제2의 베르사유궁전, 프로이센의 궁전이라고 불린다.



벨기에에 있는 일본정원.
일본의 정원을 옮겨 놓은듯한 정원이다.

예전에 가본 기억으로는 이 교토의 돌조각품이 아주 인상깊었던것 같고
포츠담에서 본 상수시궁전의 정원이나 벨기에 하설트에 있던 일본정원도
이에 못지않게 아름다웠던것으로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Eurovision Song Contest 2009

올해로 54번째로 열리는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가 러시아의 모스크바에서 열렸다.
유럽방송연맹(EBU)의 시청자들이 참가하는 무대에서 각 나라의 노래를 부르는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는
한때는 유럽 최대의 음악축제였다.
지금까지 50번째로 참가하고 있는 네델란드는 34년전 우승이후로

아직까지 우승의 트로피를 받지못하고 있고 이번 이 콘테스트에 참가한 세명의 남자들로
구성된
이 네델란드 그룹(Toppers)은 결승전에 도전해보지도 못했다.
한때는 네델란드의 음악이 이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 굉장히 영향을 준적도 있지만...

사진출처: Eurovision.tv,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 2009 노르웨이 우승자, Alexander Rybak
예전 이스라엘의 나오미나 스웨덴 그룹 아바(ABBA)의 워털루를 부르던 그당시의 음악들
보다
근래에 개최되는 이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는 너무 상업적이 되어버린 느낌이고
무대장치나 의상에
큰 비중을 두는것 같기도...

사진출처: songfestval.nl, 네델란드 참가자(Toppers)
요즘보는 이 송 콘테스트는 원래의 의미를 잊어버린것 같은
이상한 잔치가
되어버린것 같은 느낌이다.

그리하여 서유럽에서는 이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의 열기가 서서히 식기도 했다.
많은 동 유럽나라들의 참가들로 경쟁이 심하기도 하거니와 음악의 종류가 다르다는 것이다.
들었던 노래로서는 노르웨이, 터키, 아이슬란드의 노래가 상당히 좋았던것 같다.
전형적인 아이슬란드 리듬을 들려주던 아이슬란드의 노래와 노르웨이의 노래,
터키의 음악이
다른 국가들의 노래보다는 그 국가의 특징을 잘 나타내주고 있었던것 같다.
이처럼 많은 점수차이로 노르웨이가 일등상을 타게 된것은 참으로 보기힘든것이였는데
그의 퍼포먼스나 노르웨이 전형적인 시골풍경을 연상케해주던 그의 음악에 관중들이나
다른국가들의 시청자들고 하여금 많은 표를 얻은것 같다.

사진출처:EBU, Indrek Galetin, 독일후보와 이 후보의 응원으로 나온 디타 폰 테세(Dita von Teese)

사진출처: EBU, Indrek Galetin, 영국대표
결승전 국가로서는:

노르웨이, 터키, 그리스, 독일, 영국, 러시아, 몰타, 프랑스, 스페인, 스웨덴, 루매니아, 에스토니아, 체코공화국,
포르투칼, 핀란드, 덴마르크, 몰다비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크로아티아, 알바니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몰도바,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아이슬란드다.


** 산마리노는 이번 경연대회에 재정적인 문제로 참가하지않고
이외 이태리, 룩셈부르크, 오스트리아도 이 경연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