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는 큰 차, 덩치 큰 남편은 작은 차, 이 집 좀 이상하네?


 

남편과 나는 각각 다른 차를 가지고 있다. 주말부부고 아이들을 키우다 보니 자동차가 있으면
편리하다는 이유로
...

운전면허증을 취득한 이후 줄 곳 내 차라는 것을 가지고 있다. 처음 남편이 사준 차는 이탈리아산  
피아트였다
. 지금은 디젤차의 성능이 아주 좋아졌지만,  예전 디젤차는 운전면허증을 갓 취득한  
초보운전자가  운전하기에 어려웠고
, 작은 차에 아이와  때로는 아이들의 자전거까지 실어 숨 쉴
공간조차 없어 하는 나를 보고 안쓰러웠던지 그다음부터는 남편은 항상 자신의 차보다 훨씬 비싸고
큰 차를 사줬다
. 물론 100% 나를 위해서 남편은  작은 차를 타진 않았다. 나의 대한 생각보단 보험료나
기름 값을 더 생각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

 

남편이 가끔 말하더군요.

직장 동료가 작은 차를 타고 다니는 남편을 이상하게 생각한다고
 

덩치가 큰 사람이 어떻게 저런 작은 차를 타고 다니느냐,

다른 사람의 눈도 있는데 차는 좀 큰 것으로 타고 다녀야 한다는 등.

차는 단지 이동수단일 뿐이라는 생각하는 남편은 이런 말을 하는 동료나 주위사람들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
. 우리 집을 방문하는 사람 중에 가끔 차를 보고 묻고, 농담하는 사람이 있다.


아내는 저렇게 큰 차를 타고 다니고 덩치 큰 남편은 저렇게 작은 차를
타느냐고

이 집 좀 이상하다고.


사람들이 보기에는 좀 이상한 모양이다
. 크고 비싼 차가 남성의 부와 권력을 상징한다고

믿는 것 같고 그들의 농담 속엔 아내보다 작은 차를 타는 남편이 측은해 보인다는 뜻도 은근히 포함된
것 같다
.

 


대부분의 남자분은 비싼 자동차
, 큰 자동차를 타고 다녀야  체면이 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것이
남성이 말하는 자신들의 부와 권력의 상징인진 모르겠지만


여성이 많은 시간을 쇼핑과 거울 앞에서 시간을 보내듯이 남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게 하는 것이 자동차가
아닐까 한다
. 자동차 구매 시 80% 이상이 은행의 문을 두드려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굳이 큰 차, 비싼 차를
고집하는 이 심리는 명품은 아니라도 짝퉁 루이뷔통
, 샤넬을 원하는 여성의 심리와 같다고나 할까.

또한,  이것은 일종의 자신에 대한 열등의식에서 나온 것은 아닌지. 나의 편리나 실질적인 문제를 생각하기
전에 남이 나를 어떻게 볼까 하는 두려움에서 나온 현상은 아닌지
.


이런 일은 한국사회에서도 더러 본 적이 있다
. 외면에 나타나는 모양만으로 사람을 평가하고 그것이 그 사람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특히  부와 권력에 눈이 어두운 사람들에게 이런 현상이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 같다.


독일인들의 차에 대해 애정이 유난한지라  차에 대한 농담도 많이 있죠.

독일에서 차에 대해 하는 농담 중에

아내와 직장은 빼앗아 갈 수 있어도  차는 못 빼앗아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독일인의 차에 대한 애정이 크다는 뜻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인터넷으로 통해 우리나라 알몸졸업식에 대한 열띤 토론들을 보니 문득 내가 학교에
다니던 시절이 떠올랐다
. 그 당시 우리들의 졸업식에는
자장면 한 그릇 먹는 것으로
만족했던 것 같은데 요즘의 졸업식은 세월이
흐른 만큼 졸업식을 치르는 방법도
달라진 것 같다
. 아니 방법이 달라졌다고
하기에는 너무 지나치다는 생각이 앞서기도 한다.

사는 네덜란드에도 이와 비슷한 일이 일어난다. 단지 중, 고등학교졸업식이 아니라 대학
입회식 때 소위 신입생 신고식이라는 이름 아래...
17세기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이라면 전통인 신입생 골탕먹이기다.

영어로 hazing, 네덜란드어로 ontgroening(온트그루닝)이라는

대체로 이곳 학생들이 대학 입학하는 나이는 만 17, 18. 입회식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자유의사로 참여하고 또 이 신고식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다. 강제로 이런 입회식에
참여할 필요도 없고 선택의 권리도 주워진다
. 물론 이 입회식에 사고가
날 때도 있고
사회적인 이슈로도 등장할 때도 있지만

 

네덜란드 학생들은 우리나라 학생들과는 달리 학생신분으로 별다른 사회적 제제나
학업으로부터 받는 스트레스가 거의 없다
. 학교수업만으로 대학을 갈 수 있고 학생
신분이라고 술을 마시지 못하거나 흡연을 금지하는 학교마저도 없다
.
건물 안에서의 흡연은 금지지만

아마 우리나라 부모님들은 학교에서 학생들의 흡연이 허용된다는 글을 보면

기절초풍할 것이지만 이 나라 사람들은 그런 형식적인, 외면적인 일로 타인을 평가하지
않는다
. 학교 여행 시 교사들과 술 한잔 마시는 것은 자주 일어나는 일이고 담배를 피우는
학생을 보고 무조건 나무라지도 않는다
.
흡연이 건강을 해치는 일이라는 충고 정도는 할지라도

이런 자유분방 하다면 한 사회에서도 중, 고등학생들의 졸업식은 요즘 우리나라 몇몇
학생들에게 볼 수 있는 그런식의 졸업식 뒤풀이는 상상조차 할 수 없다
.

왜 이런 일이 자주 청소년들에게 일어날까?

졸업은 그동안 정신적으로 시달렸던 학교로부터 해방을 의미하는 것 같다.

하지만, 피해자가 생기는 그런 졸업식 뒤풀이에는 이해가 잘되지 않는다.

이런 행동이 기성세대에 대한 반항인가. 권위체제에 대한 저항인가.

젊은 세대들의 실험적인 행동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무 무책임한 행동이 아닌지...


기성세대와는 다른 행동을 하거나 다르게 생각을 하는
  청소년들의 행동이나 사고방식이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진보적인 행동을 하는 청소년들이 오히려 부럽다고 생각하는
나로서도 우리나라의 이 이상한 졸업식 뒤풀이는 잘 이해되지 않는다
.
더구나 자유분방한 이곳 학생들의 졸업식을 자주 지켜본 나로서는….


사진출처: Reyerboxem.n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