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인트호번 거리응원

 

네덜란드 : 일본전을 구경한 에인트호번은

필립스의 도시, PSV 에인트호번, 에인트호번 공대로

유명하고 2018년 월드컵 개최국 희망국가인

네덜란드와 벨기에가 선정되면 경기가 진행될 도시로

우리나라에서는 그리 낯설지 않은 도시다.

오늘 네덜란드-일본전을 암스테르담에서

거리응원도 즐기며 볼 생각이었으나

온통 하늘을 검게 먹칠한 희색 구름이며 아침에

늦장을 부리는 바람에 발길을 에인트호번으로 돌렸다.

빗방울마저 뿌리는 하늘을 쳐다보며 제발 경기를 보는

도중에는 비나 오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역에서 제일

가까운 광장, 대형스크린이 설치된 곳으로 갔다.

광장에는 월드컵 공식후원자인 현대자동차가 마련한
대형 스크린으로 에인트호번을 찾은 축구 팬들을

반갑게 맞아주는 듯했어요.

 

실지로 네덜란드 축구는 독일식 축구처럼 경기장을 많이 달리지 않아요.
이곳에서 원하는 축구는 정확한 볼 패스, 미들 필드의 활동, 윙플레이어를 중요시하는 축구데
오늘 보여준 경기는 축구에 대해 깊은 지식이 없는 제가 봐도 정말 실망감을 안겨두더군요
.
경기를 시청하던 팬들에게 유일한 위로가 있었다면
비록 실망감 안겨준 경기였지만
우승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동상도 월드컵을 즐기고 있네요.

 
현대자동차가 마련한 팬 파크 2010(Fan Park 20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축구의 나라
,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사는 네덜란드는 규모가 큰 축구경기가

있을 때마다 네덜란드의 상징인 오렌지 색으로

, 거리 등을 꾸며요. 학교, 상점, 카페, 회사는

말할 것도 없고 주민들도 같은 거리에 사는

사람들과 상의하여 거리를 온통 오렌지 색으로

장식한답니다. 이번 월드컵도 예외일 수는 없죠.

이 오렌지 색의 깃발, 풍선 등이 얼마나

오랫동안 걸려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거리에서

만나는 오렌지 색으로 월드컵의 열기를 느끼게
해주기도 하네요
.


일주일간 감기몸살로 바깥구경을 못했던지라 열도
좀 내리고 하여 동네를 한 바퀴 돌아보니

길거리가 온통 오렌지 색으로 변해 있더군요.


















내일 이곳 시간 오후 1:30분에
네덜란드: 일본경기가 있어 비만 오지 않는다면 암스테르담으로
가서 거리응원을 볼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생각대로 잘 될지 조금 걱정이 되네요.
아무튼 승부도 중요하지만 좋은 경기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Hup Holland Hu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