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콜세지 감독의 노 다이렉션 홈
(No Direction Home)


60년대 저항 음악의 대표자 밥 딜런을 두고 세기의 음유시인,
사회 부조리를 대변하는 세대의 목소리, 영원한 앵그리 영맨
혹은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음악가 중 한 사람이라고
한다
. 포크송, 소울, , 블루스, 컨트리 그리고 근래 가스펠 송까지
부르는 그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

시니컬하고 사회 저항적인 노랫말로 팬을 감동하게 하는 밥 딜런,
자연과 인생 그리고 사랑을 그의 음악으로 표현하는 세기의 음유시인,
그 어느 카테고리에도 속하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해 저항하는
복잡한 정신세계를 지닌 음악가를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2005년 장장
3시간이(3시간 30) 넘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었다. 밥 딜런의 뉴욕
생활과
1966년 일어난 오토바이 사고까지의 밥 딜런의 시대를.

스콜세지 감독은 노 홈 다이렉션 다큐멘터리 영화에서 20세기 미국 음악계와 문화에 엄청난
영향을 준 밥 딜런을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자료
, 인터뷰 등으로 밥 딜런의 뉴욕에서의 활동,
그의 음악에 큰 영향을 준 시인이자 비트 제너레이션의 거물 앨런 긴즈버그, 밥 딜런의 우상,
포크 송 가수 우디 거스리, 밥 딜런을 무대로 끌어올린 존 바에즈의 이야기 등으로 우리 시대
대표적 저항가수의 모습을 보여준다
.
 

 
이미지 출처: moviegoods.com

 

그러나 208분간 계속되는 밥 딜런과의 여행이지만 신비스러운 딜런의 정신세계를 다 들여다볼
수는 없다
. 다만 이 영화로 포에버 앵그리 영맨(Forever angry youngman)밥 딜런의 음악 세계를
이해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된다
. 그의 음악을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  영화제목  노 홈 다이렉션 1965년 밥 딜런의 의해 불린
“Like a Rolling Stone” 노랫말에서 비롯된 것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전라북도] 고창 선운사와 고창읍성

부안을 거쳐 미당 서정주가 시로 읊은
선운사의 동백꽃을 찾아 나섰다
. 한국을
갈 때마다 선운사를 찾았건만 한 번도
선운사의 활짝 핀 동백꽃을 만나지 못했다
.
아니나 다를까 올봄 한국을 방문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 동백꽃은커녕 벚꽃도 제대로
구경 못했다
. 섭섭하긴 하지만 자연의 일이니
서러움을 달래고 다음 기회로 미룰 수밖에
.

나는 한국을 방문하면 꼭 절을 찾는다.
쌍계사, 송광사, 내소사, 해인사, 금산사 등.
몇 번을 간 절이지만 갈 때마다 그 느낌도
다르고 가도 또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면
우리나라의 절이다
. 그렇다. 나는 절을
좋아한다
. 깊은 산중에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마음을 정리하는 데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없다
. 동반자가 없어도 좋다. 혼자 걸어도 심심하지 않은 길 그 길을 따라가다 보면 절이
나타난다
. 그러면 나는 내가 어느덧 정태춘의 시인의 마을을 부르고 있음을 발견한다.

나는 고독의 친구 방황의 친구

상념 끓기지 않는 번민의 시인이라도 좋겠오

나는 일몰의 고갯길을 넘어가는

고행의 방랑자처럼

하늘을 비낀 노을 바라보며

시인의 마을에 밤이 오는 소릴 들을테요.”

- 정태춘, 시인의 마을 중







왜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쌓은 조선시대의 성인 고창읍성.

규모도 크지만 다른 관광명소, 문화재와는 달리 일부

복원되었다는데도 인위적으로 꾸몄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아 무척 맘에 들었던 읍성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