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선수가 출연했다는 무릎팍도사라는 프로그램을 보았다.

이 프로그램에 대해 많은 글이 있기에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예능 프로그램은 그저 웃고 지나가는 프로그램이라  

타인을 조롱해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지 조금 의심스럽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쳐갔다.

운동선수라면 누구나 한 번쯤 접하는 페어플레이라는 단어.

이것은 경기장에서만 사용되는 단어가 아니라고 나는 생각한다. 페어플레이는  진행되는
경기에서만 요구되는 것이 아닌
, 한 운동선수로서의 인격 그 자체를
의미할 수도 있을
것이며
, 사회를 사는 우리에게도 적용될 것 같다. 무릎팍 도사에 출연한 이승훈 선수의
크라머에 대한 말을 비난하고 싶은 생각은 별로 없다
. 단지 크라머선수에 대한 조롱
식의 대화로 이어진
, 그런 식으로 유도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다른 분들에게 이 문제를
한번 물어보고 싶은 생각이 있을 뿐이다
.

예능프로그램에도 최소한 방송의 가치관이 존재해야 한다고 생각하므로

 

타인에 대한 정당하지 못한 비판, 남을 조롱하고, 그것으로 말미암아 보는 사람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이 예능 프로그램의 가치관이고 또한 그것을 시청하고
그냥  웃고
넘어가는 시청자들의 태도는 과연 올바른 것인지
.

또한, 이런 프로그램은 그냥 웃고 지나가는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에게 한번 물어보고
싶다
. 만일 이웃나라 일본이나 중국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우리는 웃고 지나갈 수
있을 것인지
. 예전 미수다, 박재범 사건을 아직도 기억하고 계시는지. 우리는 타인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비판해도 정당하다고 생각하고 다른 나라 사람이나 생각이 다른
 
사람들은 우리나라에 대한 비평이나 단점을 논하지 말라는 사상은 결국 민주화,
세계화로 가는 길에 방해만 될 뿐이지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계시는지.

이것은 애국심이 아닌 쇼비니스트가 하는 짓들이다.

나는 남을 비판할 권리가 있고 남은 나를 비판할 권리가 없다는 것은 어떤 원칙에서

초래된 것인지


사진출처: zimbio.com 

크라머선수의 10,000m의 실격 이후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 선수들에 대한 네덜란드 언론,
방송이 어떠했는지 아시는가.  비록 자국선수의 실격으로 크라머는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지만
,  이곳에서는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 선수에게 많은 찬사를 보냈다.
심지어 네덜란드인들은 한국 선수들의 정신력을 배워야 한다고까지 말했다. 단 한 사람도
이승훈 선수의 실력을 의심하지 않았다
.  획득하지 못한 금메달에 대한 일보다 이승훈 선수의
승리를 기뻐해주고 박수를 보냈다
.

남의 나라 선수에 대한 이 정도의 예의는 갖춰야 하는게 옳지 않나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악몽의 금메달, 환희의 금메달

 

 

외국생활하면서 기쁠 때가 언제냐고 누군가 묻는다면 아마 요즘같이 태극기를 자주
볼 수가 있는 날들일 것 같다
. 길을 가다가도 우리나라의
상품광고나 차를 만나면 보통
서양인들은 지나칠 것이지만 다시 한번 그 광고나
차를 뒤돌아보는 본능적인 태도는
나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생활하는
  우리나라 분들에게 자주 일어나는 일인 것 같다.

 

스포츠경기 중에 스피드 스케이팅에 관심이 많은지라 요즘 거의 날마다 경기시청을
하지만 며칠 전에 일어난 스벤 크라머
(sven Kramer) 10km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는
이 나라 스피드 스케이팅 역사상 최악의 날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 단순히 코치의
실수라고 말하기에는 이 경기에 대한 이곳 사람들의 기대가 무척 컸던 만큼 다음날

아침 신문에 대문짝만 하게 코치, 크라머선수의 실수에 대한 설명과 인터뷰 등이 있었다.
다만, 이곳 언론이나 사람들은 크다면 큰 이런 문제들에도 좀 관대한 편이다.
크라머의 코치인 켐커스라는 분은 이곳에서는 아주 존경받는 분이고 완벽주의자라고
알려 있다
. 이런 큰 행사에 실수를 저지른다는 것은 코치로서는 치명적인 일이라는
것은  자신도 잘 알고 있고 이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은 켐커스 코치 자신이 진다고
말했던 것 같다
. 

간혹 이 문제에 분노를 터뜨리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이곳 사람들은 하루가 지나면

이 사건을 거의 잊어버린다. 아니 잊어버리려고 노력한다. 이 일은 이미 지나간 과거이고
돌이킬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 그보다는 앞으로의 경기에 더
노력하자는 게 이곳
사람들과 선수들의 모습이다
. 만일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서 일어났다면 어떤 식으로
이 문제를 처리했을까 무척 궁금하다
. 다들 실수는 누구나
한 번쯤 하는 것이니
말하면서 이해하고 지나갈까 아니면 너 죽고 나 죽자 식으로 그분들의 홈페이지에
악성댓글들을 달까
?

 

그날은 네덜란드인들에게는 악몽 같은 시간이고 경기였지만 그 경기를 보는 나는
한편으로는 크라머의 슬픔에 가슴이 아파왔지만  
또 한 번 흥분하고 탄성을 지르는
밤이었던 것 같다
.
다시 한번 밴쿠버에서 흔들리는 태극기에 눈시울을 적시는 밤이 되었으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인들이 광적으로 좋아하는 운동 중 하나가 스피이드 스케이팅이다.

이곳 국민운동 3가지를 말하라고 한다면 축구, 스피이드 스케이팅

그리고 투어 드 프랑스라고 말할 수 있다. 예전에는 축구경기도 열심히 시청했지만

나의 스타들이 하나둘씩 네덜란드 경기장을 떠난 지라 요즘은 축구경기를 자주
시청하진 않지만
, 가을부터 시작되는 스피이드 스케이팅은  열심히 시청하고 있다.

이곳 스케이팅의 역사는 깊고 실내보다는 자연환경조건으로 실외 스케이트가 아주
유명하다고 말할 수 있다
.  스케이팅 경기가 열리는 곳에는 경기를 시청하는 것뿐만
아니라 네덜란드 상징인 주황색 옷과 모자로 경기장을 장식하고 이런 모습들은
  
남쪽지방 카니발을 연상케 하는 아주 이색적인 광경이다. 
세계 어느 스케이팅 경기장을 둘러보아도 네덜란드인만큼 이색적인 옷차림으로
응원하는 사람들을 만나보기에는 어려울 것이다
.

이렇게 좋아하는 스피이드 스케이팅이다 보니 어제도 밴쿠버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시청하지 않을 수는 없는 일
. 실상 이 경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이곳에서는 현재 스피이드
스케이팅의 영웅이라고 말할 수 있는 스벤 크라머
(Sven Kramer)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었다
. 경기가 진행될 때까지 나는 우리나라 이승훈선수가 5,000m 장거리 스피이드
스케이팅에 참여하는지는 모르고 있었다
.

스포츠 중계 아나운서가 이승훈 선수의 이름을 거론하기 전까지는

모두 아웃 사이더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쇼트트랙 선수로 스피이드 스케이팅에 성공한
샤니 데비스를 예를 들지 않더라도 그들의 실력을 인정하는지라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다
.


사진출처: sven-kramer.startpagina.nl

사진출처:sports.yahoo.com
 

이 나라에선 노장으로 잘 알려진 봅 더 용(Bob de Jong) 5,000m를 달리던 내내 이승훈
선수에게 모두 감탄사를 연발하는 것 같았다
. 장거리 스피이드 스케이팅에 아시아인을
자주 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그의 스케이트 기술에 모두 찬사를 보내고 있었다
.
예상외로 이탈리아 선수 파브리스나 네덜란드인들이 좋아하는 샤니 데이비스는 메달을
얻지 못했지만
, 외국에서 바라보는 우리나라 선수의 메달에 또 한 번 집이 떠나가도록
환성을 지르던 밤
.

이런 것을 두고 애국심이라고 하던가.

축하합니다 이승훈선수!!

어제는 은메달이 금메달보다 더 반짝이던 날이었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