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네덜란드인에게 가장 충격을 준 사건들

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는 지구는 멸망한다고 예언했다.
그가 예언한 지구의 멸망은 언젠가 히틀러, 나폴레옹보다
더 끔찍한 이가 나타나 지구를 멸망시킨다는 것이다
.
그의 예언을 믿거나 안 믿는다는 것을 떠나 지금까지
그가 예언한 몇 가지 사건들을 보며 그의 예언에 대해
가끔 생각하게 된다
.

한국과 마찬가지로 네덜란드에는 여러 종류의 언론 매체가
있지만
, 네덜란드인이 제일 신임하고 가장 많이 시청하는
뉴스는 매일 저녁
8, 25분간 네덜란드 전 지역에 전파되는
공영방송의
NOS 뉴스다. 진보적인 색채를 띤 이 공영방송의 뉴스는 매회 백만 명
(1,000,000) 이상의 시청자를 텔레비전 앞에 앉게 한다. 이렇게 많은 시청자가 시청한
사건 중
올해 네덜란드인들에게 가장 충격을 주고 화제가 된 사건들은 무엇일까?

아랍의 봄


이미지 출처: nrc.nl.  Tahrir square

언젠가는 일어날 것이라는 생각은 다들 하고 있었지만, 올해 일어난 중동 민주화 바람은
네덜란드인에게 큰 충격을 줬다
. 30년간 독재자의 의자에 앉아 꿈쩍도 않던 전 이집트
무바라크 대통령
, 튀니지 혁명, 예멘의 반정부 시위, 카다피 정권의 몰락으로 중동 전
지역으로 번진 아랍의 봄은 네덜란드인으로 하여금 다시 민주주의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줬고 또한
, 이 일로 네덜란드인과 네덜란드 거주 아랍인과의 사이를 가깝게 만드는 기회가
되었다
.

일본의 대지진과 원전폭발사건


이미지 출처: humantarian.worldconcern.org

중동 민주화 바람이 일어남과 동시에 일어난 일본의 대지진 그리고 일본의 원전폭발사건은
유럽과 북미대륙 뉴스에만 익숙한 이곳 사람들에게 우리가 사는 이 지구 위에 주목해야 할
또 다른 대륙이 있음을 가르쳐준 사건이다
. 특히 대지진 사건을 대처하는 일본인들의 태도에
네덜란드인들은 무척 감동했다
. 뉴스로 통해 보여준 물 공급을 기다리던 일본인의 질서정연한
모습은 네덜란드인들의 기억 속에 오랫동안 간직될 것이다
.

노르웨이 총기 난사사건

아랍의 봄과 일본의 대지진 사건 다음으로 네덜란드인에게 큰 충격을 준 사건은 노르웨이 극우파
브레이비크의 총기 난사사건
. 이 사건으로 네덜란드인은 2004년 이슬람 과격파에 의해 암살당한
영화감독 테오 반 고흐
(Theo van Gogh, 화가 반 고흐의 동생 테오 반 고흐의 증손)2002
생태주의 극좌파에 의해 암살된 네덜란드 정치인 핌 포트윈
((Pim Fortuyn)의 죽음을 다시 떠올렸다.
이 사건은 노르웨이뿐만 아니라 유럽 어느 지역에서나 일어날 수 있었던 사건이었기에 네덜란드인이
받은 충격은 한층 더 컸다
.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죽음

Rehab, back to black으로 너무나 잘 알려진 영국 R & B, 소울, 재즈, 싱어송라이터 에이미 와인하우스
(Army Winehouse). 27세의 나이로 짐 모리슨, 커트 코베인, 천재적인 음악가 재니스 조플린 그리고 지미
헨드릭스와 같이 클럽
27의 멤버가 된 그녀의 죽음에 네덜란드인들은 상당한 관심을 표했다. 채 못다 핀
, 또 한 명의 음악가가 사라진 것에 대해 네덜란드인들은 무척 슬퍼했다.

 

그 외 네덜란드인들의 시선을 끈 사건들은 12월에 일어난 벨기에 리에주 총격사건, 오사마 빈 라덴 사망
소식과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죽음 등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정부는 자국민 안전을 위해 어떤 일을 할까
?

네덜란드 정부는 마약밀수혐의로 외국에서 교도소생활을
하는 자국민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석방활동을 하지 않는다
.
비록 네덜란드에서 마약(소프트 드럭) 사용이 합법적이라
할지라도
.

이 말은 다른 나라를 여행하면 그 나라 법을 따르는 것이
원칙이라는 정부의 태도를 말한다
. 그러나 네덜란드 정부는
자국민의 안전과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
이것은 현재 이집트에서 일어난 사태만으로도 네덜란드
정부가 얼마나 자국민의 안전과 인권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하는지를 알 수 있다
.

1월 말 네덜란드 정부와 여행사는 이집트 여행자, 기업인
그리고 이집트 주재 네덜란드 회사 직원
4,000여 명을
안전하게 네덜란드로 귀국시켰다
. 2 5일 현지에 남아있던
신문기자
6명은 주이집트 네덜란드 대사관직원의 경호 아래 카이로 공항에서 무사히
네덜란드로 귀국할 수 있었다
. 현지에 남아 있는 네덜란드인은 귀국 희망을 원치 않는
대학생
2명과 신문기자 한 명이라는 소식이다.
이집트에서 네덜란드인의 엑소더스는 끝났다.
이로써 네덜란드 정부는 자국민의 안전을 위해 임무를 완수한 것이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의 교민을 위한 지원과는 엄청난 차이가 나는 자국민의 안전에 대한
행동이다
.

네덜란드 정부가 자국민의 안전, 인권을 위해 한 일 중 또 하나의 예를 들어보겠다.
2004년 네덜란드 국적의 두 어린이가 실종되었다. 시리아인과 결혼한 네덜란드 여성 사이에
태어난 당시 나이
13세와 11세의 남매가 감쪽같이 사라진 것이다. 네덜란드에서 부부가
이혼할 때 양육권은 대체로 여성에게 주워진다
. 따라서 엄마와 살던 남매는 아버지에 의해
납치되어 시리아로 가서 살게 되었다
. 2006년 두 남매는 다마스쿠스에 있는 주시리아 네덜란드
대사관에 도움을 청했다
.
그때 네덜란드 대사관은 이 남매를 위해 무엇을 했을까? 대사관은 치외법권지역이라 자유로이
행동할 수 있었지만 한 발자국도 대사관을 나올 수 없었던 남매는 대사관에서
6개월간 생활했다.
 


마리오 보타(Mario Botta)의 작품

그 당시 이 남매를 돌보던 네덜란드 대사는 다른 나라 대사로 발령받았으나 남매의 안전을 위해
남매가 네덜란드로 귀국할 때까지 주시리아 네덜란드대사로 지냈다
. 그분은 시리아를 떠날 수도
있었다
. 후임자에게 모든 문제를 넘겨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왜 그는 남매가 네덜란드로 무사하게
귀국할 때까지 그곳에 남아 아이들을 돌봤을까
? 그것은 자국민의 안전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 남매는 네덜란드 대사의 주선으로 네덜란드로 귀국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끝까지 남매를 지킨 대사의 행동에서 네덜란드 정부가 자국민의 안전을 위해
어떤 정책을 펼치는지를 엿볼 수 있다
. 이렇게 네덜란드 정부는 자국민의 안전과 인권을 위해서라면 
끝까지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