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등보다 노력하는 사람이 낫다는 사회

 

 

서유럽 교육이 대체로 일등주의보다는 창의력, 학생의 능력과 적성을 중요시하는 교육시스템을
가진 나라라고 알려졌듯이 네덜란드도 일등주의보다는
  개인의 능력과 적성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것을 실천하는  교육체제를 가진 나라다
.  사회로부터 강요된 교육을 원하지 않는 이곳 사람들이
자주 하는 말이 있다
.

노력하는 꼴찌가 게으른 1, 게으른 천재보다 낫다고…”

 
비록 성적은 수위권에 들지 못하나 노력하지 않고  일 등 하는 학생보다,  노력하는 아이들의 점수가  
더 가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말이다
.

 

모두가 천재나 일등은 될 수 없는 일. 그런 사회는 존재하지 않을뿐더러 그런 일은 환상의 세계에서나
이루어질 것 같다
. 이런 가치관은 단지 교육에만 적용되지 않는다.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우리나라
속담처럼
  굳이 대학이나 유명한 회사에 다니지 않더라도 떳떳이 자신의 직업을 말하고,  자랑스럽게
말하는 사람들의 태도로도 이 나라 사람들의 교육에 대한 생각
,

생에 대한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자식을 키우다 보면 아이들의 성적에 무관심할 수는 없죠. 더구나 능력은 있는데 자신의 일에 전력을
기울이지 않는 아이들을 그저 바라만 보기에는 안타까운 일이겠지요
. 주위에는 노력은 별로 하지
않으나 항상 학교성적이 좋은 아이를 가진 친구가 있다
.  자식이 공부 잘하는데 무슨 걱정이 있느냐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 하나 그 친구는 그런 아이가 항상 걱정이다.

친구는 게으른 일 등보단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는 아이를 바란다고

자신에게 최선을 다하지 않는 아이. 노력하지 않고도 좋은 성적을 얻는 아이는 항상 자신이 최고라고
생각하고 남의 어려움을 잘 이해 못한다고 생각한다
. 실패와 노력이라는 것을 경험하지 못하고
자라나는 아이들은 자신만이 최고라는 자만심에 빠져 이기적이기거나 우월감에 빠지기 쉽다는 것이다
. 
이런 일은 학교생활뿐만 아니라  앞으로 사회생활을 하는데 결코 아이에게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친구는 생각하고 있다
.

 


이곳에서는 이 친구와 같은 생각을 하는 부모들이 태반이다
.  결과보다는 아이가 얼마나 자신의 일에
노력을 했는지에 더 관심이 많다
. 결과가 좋지 못하더라도 노력하는 아이가 결국 더 인정 받고,
인정한다는 것이다.

이런 환경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은 결코 일등만이 생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전력을 기울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사회 또한 이런 사람들의 가치를
인정해 주는 것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차별없는 졸업장, 계양하는 국기도 같다.

 

 

오늘(6 18) 대부분의 졸업을 앞둔  네델란드 ()고등학교학생들은
국기를 집에 건다
.

길거리를 지나가다 보면 더러는 만나는 이 평일날의 국기는 국가공휴일이나
볼수있는 그런의미의  국기가 아니라 졸업을 앞둔 많은 졸업생들의
희망을 표현하는 국기다
.

  
이날은 소위 네델란드학생들이 대학으로 진학, 취업학교로서의 진학이
결정되여지는 졸업을 의미하는 날
, 전국모의고사에 합격발표가 나는 날인것이다.

더러는 미달된 점수로 재수를 해야하는 아픔도 있고 친구들이 집에다 내거는
국기를 걸수없는 마음아픈일이 생기기도 하지만

이 전국모의고사에 합격하고 더러는 더 깊은 학문의 세계로,
또 다른이들은 직장인으로서 첫걸음을 하게되는 그들에게 이국기의 의미는
인생의
  새로운 문을 열어주는 깊은뜻이 있는 국기인것이다.


왜 이들이 이런날에 국기를 거는지 그 이유는 주위사람들도 잘모른다
.

나도 내 아이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남이 국기를 거니 덩달아 걸기도 했고
국기만 거는것이 아니라 쓰던 공책
, 책들, 가방까지로
이 국기와 같이 걸어주기도 했다
.

대학교에서도 이 가방을 쓸수있다고 고집피우는 아들과 싸움도 하면서

어떻게 보면 그동안 책속에서 알게 모르게 쌓여있던 스트레스를
이런식으로 풀자는게
  그이유가 아닌가하는 생각이든다.

 

일등이 최고, 일등이여야만 한다는 강박한  관념에 사로잡힌 나라에서 학교를
다녔던 나로서는 이 이상한 광경이 더러는 의아하게 보일때도 있지만
내가 보는 이국기들은 이날만은 다른날 보던 국기와는 더 힘차고
,
시험에 합격된 아이들의 집에  걸려져있는 이국기에서 졸업장의
차별은 더더욱 만날수없다
.

 

공부, 학위가 최고의 나라에서 자라난 나로서는 대학진학을 하던 혹은 

또 다른 인생의 길을 선택하고자 하는  이들의 국기거는 풍습은
참으로 아름답게도 보인다
.

언젠가 오랫동안 정을 나누던 어느분과 우리나라의 교육실정, 부모들의
자식교육에 대한 열성에 대해 이야기 나눈적이있다
. 나의 생각이
너무 진보적
, 서양식이였던지는 잘 알수없었지만 그분의 자식의 학위에 대한,
집착에 가까울만한 열성에 오랫동안 이루어오던 정마다 상하게 만들게도 한적이 있다.
나의 자식이, 우리들의 자식이 우수한 성적으로 학교를 졸업하고 일류대학을
가는것을 원하지 않는 부모는 없을것이다
.
하지만 나는 내자식이 만약 학교보다는 자신의 인생을 위하여
자기가 원하는 취업의 길을 가기로 원했다거나
대학을 진학할 능력이 되지못했더라도 그리 원망하지 않았을것 같다
.

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인간다움, 진실, 교양, 용기같은것이
꼭 책속에만 있는것은 아니라고 믿고 책에서 배우는 공식보다는
자연과 여행을 통하여 사물에 대한 눈을 넓히는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

아이들이 선택한 길, 그길에서  생의 행복감을 느낀다면 굳이 말리고 싶지는 않다.

 

일등이, 학위만이 삶을 영위하는데 절대적인 도구가 될수없고,
인간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도구가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