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작 속 사랑을 찾아서 1


창밖을 내다보니 눈이 오고 있다. 세상이 온통 

하얗다. 눈 오는 모습을 보니 역시 12월은 눈이 

와야 제격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럴 때 자주 

생각나는 영화들이 있지. 반세기가 지났지만

영화제목만 들어도 가슴을 뛰게 하는 영화들. 영화

제목만 들어도 영화애호가들이 감탄사를 터뜨릴 

명작 영화들. 소개하는 영화들은 젊은 세대는 잘 

모르거나 들은 적이 없는 영화도 있을 것이다. 하나 

이 명작 영화들은 일생에 한 번은 봐야 하는 영화라 

생각한다.


카사블랑카(Casablanca)


카사블랑카는 1942년 모로코 카사블랑카를 배경으로 헝가리 태생 미국 영화감독 마이클 

커티즈 감독이 만든 흑백영화다. 당시 최고의 배우로 인기를 누리던 험프리 보가트, 카사

블랑카로 최대 인기 스타가 된 잉그리드 버그만과 폴 헨레이드가 출연했고 영화의 무대는 

2차 세계대전영화는 모두 릭의 카페에 온다/Everybody comes to Rick’s)는 소설을 

토대로 만들었다.





나치군에게 점령된 파리와 전쟁을 피해 많은 사람은 마르세유를 통해 미국 이민행을 택한다

그러나 그들에게 남겨진 것은 가난과 굶주림. 난민들의 종착역은 미국이 아닌 카사블랑카가 

되고 만다. 이 카사블랑카에 리처드 블레인(, 험프리 보가트)는 카페를 운영한다. 파리에서 

만나 사랑한 여인 일자 란드(잉그리드 버그만)을 잊지 못하는 그는 카사블랑카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난민을 돕는 일을 한다


릭은 정치적으로 중립적 입장을 취하지만, 실상 그는 파시즘을 반대하는 자로 비시정권이 

주목하는 인물이다. 그러던 어느 날 릭은 아직도 그가 잊지 못하는 연인 일자와 레지스탕스 

지도자 빅터 라즐로 (폴 헨레이드)를 만난다. 빅터와 일자는 독일 나치 정권을 피해 미국행을 

해야 했고 이 일에 릭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했다. 릭은 사랑하는 여인을 두고 갈등에 

빠지지만 결국 그는 일자와 빅터가 미국으로 갈 수 있게 돕는 것으로 영화는 끝난다.


끝맺음


평범한 로맨스 영화라면 주인공들의 애정 관계에만 영화의 초점을 맞췄을 것이다. 그러나 

영화 카사블랑카는 시대의 배경과 세 남녀의 삼각관계를 잘 조화해 만든 작품이다.



영화 카사블랑카는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감독상 그리고 각색상을 수상했고 일자역의 잉그리드 

버그만은 이 영화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다. 사랑과 전쟁 그리고 파시즘이 주제가 된 영화는 사랑과 

이데올로기에 갈등하는 릭의 정신세계를 그리며 영화를 만든 지 70년이 지난 지금까지 영화애호가

에게 절찬 받는 영화 중 하나다.



일다의 남편 빅터가 릭의 카페에서 라 마르세예즈를 부르는 장면.


관람객이 영화를 보면서 가장 감동한 장면은 극 중 릭의 카페에서 프랑스 국가인 라 마르세예즈를 

부르는 장면 이다. 카페를 방문한 나치군이 부르던 라인 강이 기다린다/Die wacht am Rhein.”에 

대항해 카페에 있던 난민들과 주인공이 부르는 프랑스 국가 라 마르세예즈는 자유를 갈망하는 

프랑스인이 비시정권, 나치군에 일격을 가한 것으로 영화를 본 관람객에게 아주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장면이다.


사랑은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칠 각오가 된 사람만 하는 것일까? 누구나 사랑을 갈망하지만

자신의 희생을 요구할 때 다수 사람은 주춤거린다. 인간의 이기심이 발동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끔은 주인공 릭과 같은 연인과의 만남을 우리는 갈망한다.


(La Strada)


이탈리아 감독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의 라 스트라다 일명 길이라고 알려진 영화는 1954년에 제작

되었다흔히 페데리코 펠리니를 두고 아방가르드 작가, 일러스트 작가, 드라마 작가라고 한다

20세기 가장 유명한 감독 중 한 사람인 페데리코 펠리니는 이탈리아의 또 한 명의 거장 로베르토 

로셀리니와의 만남으로 감독의 길을 걷게 되고 그의 작품 라 스트라다 그리고 8 ½, 라 돌체비타(La 

dolche vita) 같은 영화는 영화 역사상영화애호가에게는 잊을 수 없는 명작 중 명작으로 기억되고 

있다.



줄리에타 마시나와 안소니 퀸


라 스트라다의 줄거리는 난폭하고 잔인한 곡예사 잔파노(안소니 퀸)와 순진하다 못해 바보같은  

제르소미나(줄리에타 마시나)가 여행길에서 일어나는 일들로 이끌어 간다. 잔파노는 제르소미나

에게 갖은 모욕과 폭력을 가하고 심지어 제르소미나가 사랑이 무엇인지를 알게 해준 남자까지 

살해한다.


슬픔을 견디지 못한 제르소미나는 결국 잔파노 곁을 떠나고 수년 뒤 잔파노는 제르소미나가 미쳐 

죽었다는 소식을 접한다. 그리고 그는 죄책감과 그제야 자신이  제르소미나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눈물을 흘린다.





끝맺음


줄거리만 보면 특별할 것이 없을 것 같은 영화다. 그러나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이탈리아의 귀족사회, 자본가 계급, 보수적인 시골 사람의 위선적인 태도를 보여주며 또한, 이런 사회에 

비난을 던진다.


아주 오래전이다. 지금은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명동의 어느 다방을 가면 항상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의 

라 돌체비타와 라 스트라다의 주제곡을 들려주었다. 오늘같이 눈 오는 날이면 가끔 그때 그 다방과 음악이 

생각난다.


투박한 잔파노의 젤소미나에 대한 어둔한 사랑과 파리에서의 아름다운 추억만 간직한 채 연인 일자를 

영원히 떠나 보내야 하는 릭이 문득 떠오르는 것은 창밖으로 보이는 눈과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칸소네 

때문이기도  하지만 12월이 되면 이런 명작에 대한 지나친 애착 때문이리라.



**사진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23, Full Metal Jacket

사실주의로 묘사한 최고의 전쟁영화

 

독창적인 스타일로 영화계의 거장이라고 알려진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쇼트 타이머(The Short-Timers)라는 소설을

토대로 풀 메탈 재킷이라는 전쟁영화를 만들었다. 베트남

전쟁을 주제로 한 영화는 무척 많이 있다. 그러나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풀 메탈 재킷은 베트남 전쟁 영화 중 최고의

작품으로 인정받는다.

 

1987년 소개된 영화(한국에서는 1996년 개봉되었음) “풀 메탈

재킷의 풀 메탈 재킷은 베트남 전쟁에 가장 많이 사용된 무기

M16 소총의 총탄에 관한 것으로 적군에게 치명적인 타격을

입히는 무기로 알려진다. 따라서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영화는

베트남 전쟁의 상징으로 영화제목을 무기의 이름에서 딴 것이다.

 

영화 샤이닝(The Shining)으로 유명해진 스탠리 감독은 베트남 전쟁에 대한 영화를

미국에서 촬영하기 원했지만 미 군부가 영화제작에 협조하지 않아 영국에서 영화를

만들었다. 제작기간이 장장 7년이라는 이 영화는 종군기자의 소설과 마찬가지로

두 부분으로 나눈다. 베트남 전쟁에 파병될 신병들의 훈련이야기인 전반부와 베트남

에서 병사들이 직접 겪은 베트남 전쟁에 관한 후반부로.

 

이미지 출처: google.nl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군대라는 조직에 대한 회의감

 

왕따는 어느 사회에나 존재하는 것이지만 군대에서 일어나는 왕따는 어느 조직보다 처참

하다.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는 인간이기 전에 무조건 명령에 복종해야 하는 군인 그리고

개인이라는 명사가 적용되지 않는 군대 이야기는 이해하기 어렵다. 또한, 애국심이라는

명목 아래 무엇이든 강요하는 일은 내겐 전체주의의 산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풀 메탈 재킷의 1부는 미국군인 세계를 그린다. 혹독한 훈련, 인격모독과 인간 이하로 취급

받는 신병들의 이야기로 스탠리 감독은 군대라는 거대한 조직을 비판하며 뚱뚱하고 다른

신병보다 미련하고 둔한 로렌스(빈센트 도노프리오)를 등장시켜 미군의 신병교육이야기를

더욱 실감 나게 만들었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베트남 전쟁, 누구를 위한 전쟁이었나?

 

영화는 조커(메튜 모딘)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로렌스의 죽음을 직접 본 조커는 개인은

군대라는 조직에 대항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 또한, 다른 신병들과 마찬가지로 약자 즉

로렌스의 편을 들 수 도 없다. 여기에서 그는 인간의 이중성을 드러낸다.

 

조커는 종군기자가 되어 베트남전쟁에 참전하지만, 그가 기자로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그의 동료는 이미 살인의 기계가 되어버렸고 누구도 왜 이 전쟁에 참여하는지 그 이유

조차 모른다. 그저 죽이지 못하면 살 수 없다는 식의 전쟁에서 살아남는 일만이 그들의 중요한

목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에필로그

 

대강대국 미국은 베트남을 도망치듯 떠났다. 베트남 전쟁의 실질적 승자는 강대국 미국이 아니라

한 방에 날린다고 미국이 비웃었던 엘로우 피플, 베트남민족해방전선이었다. 영화는 다른 베트남

전쟁 영화와는 달리 무대가 정글이 아니라 도시며 이 영화에서 감독은 개인의 인간성 말살을 말한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이 45년간 제작한 작품들의 주제가 인간 본성의 부정적 측면, 복수, 정신이상, 

극단적인 폭력이듯이 이 영화에서도 인간의 이중성을 말한다.

 

이 시대 가장 혁신적이고 영향력 있는 영화감독의 한 사람으로 알려진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특이한

영화 제작자 중 한 사람으로서도 명성이 있다. 그의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개인과

주역배우를 통해 사실을 알리듯이 이 영화도 종군기자 조커를 통해 베트남 전쟁을 비판한다. 영화는

베트남 전쟁을 반대하는 대표적인 음악 중 하나인 롤링 스톤즈의 페인트 잇 블랙(Paint It Black)이라는

노래로 끝난다.

 

미국, 영국영화

감독: 스탠리 큐브릭

출연: 매튜 모딘, 빈센트 도노프리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미국영화와 한국드라마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말

 

 

나는 멜로나 로맨스 영화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봤고 보는 영화는 주로 사회 문제점을 제시하는

스릴러 영화, 전쟁영화 그리고 범죄영화다. 이런

영화들은 폭력을 많이 사용하지만 멜로나 로맨스

영화보다는 내겐 많은 감동을 안겨준다. 그래서

그런지 내가 좋아하는 배우 또한, 언급한 영화에

자주 출연하는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더스틴

호프만, 잭 니콜슨 같은 노장파 배우다.

 

70, 80년대 로버트 드 니로는 많은 명작을 남겼다.

초창기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영화에 많이 출연했고

영화 역사상 기록에 남는 영화도 대부분 이 시절의

작품들이다. 현재 미국영화에서는 자주 못 만나는

장면이지만 미국영화 특히 범죄, 스릴러 영화에 귀에 그슬릴 정도의 많은 욕을

사용하는 것을 발견하다. 사실과는 다르지만 이런 장면만으로 본다면 미국인은

평상시 욕을 무진장 많이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미국영화에서 가장 많이 접하는 단어는  fxxx you, 혹은 son of xxx같은 말이다. 물론

fxxx  you가 무조건 부정적이지만은 않다. 친구사이에서도 흔히 쓰이는 말이기도 하지만

영화를 보는 사람에겐 그리 반갑지만은 않다. 1990년 로버트 드 니로 주연의 좋은 친구

라는 뜻의 굿펠라스(Goodfellas)라는 명작이 있다. 작품, 배우들의 연기로 절찬을 받은

영화지만 이 영화에는 무려 250 fxxx you라는 욕이 나온다.

 

그러면 한국영화나 드라마는 어떨까? 70년대 말부터 현재까지 상영된 한국영화나 드라마를

자주 본 것은 아니지만 내가 본 한국영화나 드라마에서 꼭 한 번은 나오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다.

밥 먹었니? 아니면 잠 잘 자라. 그리고 멜로 드라마에 빠지지 않는 장면, 주인공 남자가 여주인공을

업어주는 것과 토하는 장면. 밥 먹었느냐 잠 잘 잤느냐는 말은 예전 우리가 못 살던 시절에 가장

중요했던 주거문제와 식사가 그 원인인 것 같은데 술을 마시고 토하는 장면이나 토한 사람의 등을

두드려주는 장면이 매번 나오는 이유는 자세히 모르겠다. 이것은 한국 음주문화를 말하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들지만, 영화나 드라마마다 굳이 이 장면이 나와야 하는지는 이해하기 어렵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11, The Deer Hunter

서구의 오류, 베트남전쟁.

 

언제인지 정확하게 기억할 순 없지만 중학교 땐가 베트남에

파병된 국군장병에게 위문편지를 썼다. 소위 우방 국가를

도우러 간 군인에게. 그땐 무조건 베트남전쟁은 정당한

것이고 또한, 우방 국가를 돕는 것은 당연한 일로 모두 생각

했었다. 언제쯤이었을까? 베트남전쟁이 오류였다는 것을 안

것이. 그리고 그 전쟁은 베트남의 민주화를 위한 게 아니라

독재정권을 도운 서구의 잘못이라는 것을.

 

베트남전쟁이 서구의 잘못이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된 것은

70년대 스위스 동료로부터 핑크 플로이드의 더 월(The Wall)

카세트테이프를 선물 받고 들었을 때부터다. 그때 처음 알았다.

왜 서구의 젊은이들이 반전운동을 하는지를.

 

이미지 출처: google.nl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디어헌터는 할리우드 뉴 에이지 감독에 속하는 마이클 치미노의 작품이며 명작에 속하는

영화다. 물론 흥행에서도 아주 성공했다. 그러나 미국에서 절찬 받은 이 영화는 유럽에서는

논쟁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그것은 이 영화의 랜드마크라고 할 수 있는 러시안룰렛 때문

이었다. 베트남 종군기자들 특히 베트남 전쟁기사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피터 아네트(Peter Arnett)

포로수용소에서 러시안룰렛을 사용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전쟁의 한 버전만 보여준 공정하지

못한 영화라고 비판했다. 심지어 이 영화는 인종차별주의와 베트남의 해방을 위해 싸운 베트콩을

무조건 살인자라고 몰아붙이는 민족주의적 성향이 짙은 영화라며 비평가들로부터 신랄한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아무튼, 영화는 이런 비판을 받고도 관객들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고 지금까지 전쟁영화로는 명작

으로 알려진다. 가장 큰 이유는 세 명의 연기자, 마이클 역의 로버트 드 니로, 닉의 크리스토퍼 월켄

그리고 메릴 스트립의 연기가 완벽했기 때문이리라. 그러나 이 영화가 명작임에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화에 비판이 있었을 당시 왜곡된 사실에 감독의 자세한 설명이 있었더라면 더 훌륭한 작품으로

관객들의 기억에 남아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미국영화

감독: 마이클 치미노

출연: 로버트 드 니로, 크리스토퍼 월켄, 메릴 스트립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로마제국의 발자취를 찾아서

 

 

네덜란드에서 제일 오래된 도시 네이메헌은 새로운 시장이라는 뜻의 라틴 어 노비오마구스

(Noviomagus)라는 단어에서 유래하였다고 한다. 2000여 년전 이곳에 정착했던 로마인들의 발자취,
과거 한자동맹의 한 항구도시로서 번성했던 네이메헌시는 이차대전으로 말미암아 많은
건축물이
파괴되었으나 여전히 많은 로마제국의 유물을 볼 수 있고 아직도
  로마제국의 유물을 발견하기도
하는 곳이다
.


발 강에서 바라본 발 다리(Waalbrug)

70년대 최고의 대작이라고 알려진 머나먼 다리(A Bridge too far)라는 전쟁영화에도

이 다리가 등장합니다.


Belvedere, 15세기 건축이 된 방위 탑 
지금은 레스토랑으로 사용하고 있다.


아직도 남아 있는 방위벽


Valkhof(팔크호프)


성 니콜라스 채플


14세기에 지어진 Kruittoren(화약창고)
예전 이곳에 화약을 저장했으며 네덜란드 등 유럽에서 이런 옛 화약창고 건축물을
아직도 볼 수 있습니다
.

 
발 볼르바르(Waalkade)


일정한 금액을 지불하면 맘껏 팬 케이크를 먹을 수 있다고 하더군요. 


방문한 네이메헌시에서 제일 높은 곳에 있는 공원에 남아있는 건축물들은 과거 이 도시에서
일어났던 많은 전쟁을 연상케 했다. 아직도 봄이라고 하기에는 세찬 바람이 부는데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얼굴을 내민 햇살로 공원에는 벌써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역에서 후너 공원까지 산책 루트를 따라 걷다 보니 왕복 10km는 훨씬 넘었던 것 같다.
목적 없이 떠나는 여행도 의미가 있지만, 산책 루트를 따라 걷는 재미도 만만치 않았던 것 같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