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0.31 국화꽃으로 장식된 네덜란드 묘지 (23)
  2. 2009.11.01 네덜란드인들도 성묘, 벌초를 알까 (86)


네덜란드인들이 묘지에 국화꽃을 바치는 날

네덜란드인들에게도 조상이라는 개념이 있을까?
부모와 자식 간에도 더치페이가 있는 이 나라
사람들에게 과연 돌아가신 부모님에 대한 생각 같은
걸 할까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 인연, 가족을
중요시하는 동양인으로서 가끔 서구사회는 무척
이기적이고 개인적이며 결혼만 하면 아내와 자식이
아닌 다른 사람은 돌아보지 않을 것 같은 이곳 사람
.
그러나 서구인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부모에
대한 큰 사랑이 있다
. 

금요일 오후 막내아들과 시부모님 무덤에 갔다 왔다.
이번 주엔 네덜란드인이 묘지에 국화를 갖다 바치는
날이라 미리 묘지 주변에 흩어져 있는 낙엽도 줍고
청소를 해야겠기에
. 묘지가 집 가까이 있지만 나는 자주
찾아가지 않는다
. 그저 시부모님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때
꽃이나 갖다 놓고 올뿐이다
. 효도라는 건 살아 있을 때 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나와는 달리 일주일에 한두 번은 부모나 시부모의 무덤을 찾는 이가 허다하다
. 그리고 조상의
무덤을 찾아오는 사람은 매번 묘에 새 꽃을 갖다 놓는다
.

오늘도 묘지공원엔 묘 청소하는 사람들로 붐볐다. 백발이 성성한 할머니가 남편의 묘 앞에 국화꽃을
갖다 놓고 열심히 청소하고 있었고 젊은 부부가 아이들과 함께 할머니 할아버지 묘지 앞에 국화꽃을
갖다 바치고 예전에 할아버지에게서 들었던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아주 흐뭇한 모습들을 봤다
.

우리는 언제 묘지를 방문하지? 외국에 있다는 이유로 한국을 방문할 때 잠시 들리는 할머니 할아버지
그리고 아버님의 묘
. 그러나 그것도 바쁘다는 이유로 들리지 않을 때가 잦은 나와는 달리 무덤이나
조상 같은 일에는 관심 없을 듯한 이곳 사람들의 묘 관리하는 모습을 보면 서구인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부모나 조상에 대한 깊은 사랑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 

네덜란드의 전통이 되어버린 묘지에 국화꽃 갖다 바치기는 19세기쯤에서 유래된다. 자세한 이유는 모른다.
왜 무덤에 국화꽃을 바치는지. 다만, 별다른 관리 없이도 꽃이 오랫동안 피어 있기에 국화를 묘에 바치기
시작했다는 이야기들이 전해질 뿐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인들이 성묘하는 날


내일(일요일)은 이곳 유럽 카톨릭 국가의 만성절.
소위 이곳말로 Allerheiligen/All Saints' Day ,11 2일은 위령의 날이다.
북미에서 이날 할로윈이라는 행사로 유명하다면 네덜란드인들은
이 만성절을 맞이하여  조상의 무덤을 찾아가는 날이다
.
우리나라에 성묘, 벌초가 있듯이 이곳 사람들은 이날 죽은이들의 무덤을 찾아간다.
여기 사람들도 성묘라는것을 한다는 말이다. 무덤에 잔듸를 심어놓지는 않았지만
주변을 청소하고 국화로 묘지를 장식한다
. 고향에서 생활하지 않아 자주 방문하지
못하는 가족들이지만 이날은 온가족이 와서 한번쯤은 사랑하던이들
,
조상의 무덤을 방문한다는 것이다.
더러는 가족간에 이 묘지관리로 싸움이 일어나기도 하지만 대체로 잘 관리하고
있는것 같다
.
또한 우리가 성묘갈때 해놓은 음식물을 가져가서 먹듯이 옛날 이곳에는 네델란드
전통음식인 팬케익 같은것도 구워 먹었다고 하니 결국은 동
,서양을 막론하고
사람사는게 다 똑같다는 말이다
.  



무신교였던 - 그시절 꽤나 개방적인 사상을 가지고 계셨던 
친정아버님의 덕분으로 나는 꼭히 종교라는것을 의식하지 못하고 성장했지만
때로는 학교에서 받아온 서류에 무슨종교를 믿고 있느냐는 물음칸에 무척이나
당황하곤했다
. 특별한 불교신자는 아니지만 가야할때는 꼭꼭 절을 찾아가시던
불교를 믿는 노모와 무신론자를 주장하시던 친정아버님
,
"신앙은 자유다라"고 나에게 항상 이야기하시던 아버님으로 인하여 무신론자라고
철저히 믿고있던 나는 한때는 불교라고 했다가 또 어떤때는 무신교라고
그 물음칸을 채우기도 했다
.
20세가 서서히 지나면서, 나의 사상을 조각조각 흐트려버리기도 하고 차근차근
다듬기도 하던 시절  한때는 성경에 또 어떤때는 옴마니밤메움을 외우면서  
열심히 절을 찾아다니기도 했던것 같다
.

철저한 카톨릭집안의 아들인 남편의 이야기로는  자기들이 성장할때는 하루에
두번씩이나 성당예배에 참석해야만 했다고 한다
.
지금은 물론 그렇케 하는이도 없고 남편도 견해차이로 카톨릭에서 탈퇴한지
아주 오래되였지만
....
그래서 그런지 나도 아이들에게 신앙을 강요하지 않는다.
신앙은 자기자신이 선택해야하고 그 선택의 자유가 아이들에게 주워져야 한다는
친정아버님의 말씀을 아직도 가슴에 간직하고 있기에
...
다만 위령의날이라는 의미가 신앙을 떠나서 비신앙인들로서도  
할 도리인것 같아 우리집안에서는 대체로 묘지청소는 남자분들이 하지만 
아이들에게 가끔씩 부탁한다
.
청소도 같이하고 미사도 참석하라고...
이것이 우리가 할수있는 최소한의 죽은이에 대한 예의라고... 



국화꽃과 이 위령의날이 무슨 연관이 있는지는 아무도 모르는것 같다.
네델란드의 전통으로 되어버린것이 19세기쯤이라고만 전해진다.
아마 국화가 가을을 상징하는 꽃이며 그 의미가 순수, 순결, 태양의 꽃, 영원한 삶
이런것으로 알려져 있고 겨울이 일찍 찾아오는 이곳에서 제일 오랫동안
간수할수 있다는 이들의 실질적인 생각에서 온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다
.
특히 흰국화의 상징이 진실과 빛,  노란 국화의 뜻이 영원, 붉은 국화가 사랑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하니 죽음을 애도하고 그들의 길에 영원한 진실과 빛이 비쳐지기를 바라는  
후세들의 생각이 아니였는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