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인이 주고받는 카드의 종류.


네덜란드인은 의외로 많은 카드를 

주고받는다. 모바일, 소셜네트워크가 

유행하는 시대에 무슨 카드사용이냐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네덜란드에는 

메시지는 메시지고 진정한 마음을 전달

하는 데는 카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예상외로 많다.


네덜란드인이 주고받는 카드의 종류는 

어떤 것일까? 여행 중 보내는 카드, 안부카드, 건강을 비는 카드, 입학

졸업을 축하하는 카드, 승진을 축하하는 카드 등 카드의 종류도 엄청

나게 많다.




아이의 탄생을 알리는 카드다. 이 카드에는 아이의 탄생뿐만 아니라 

탄생한 아이의 이름, 부모 이름, 몸무게, , 날짜, 시간까지도 적혀있다

어디 그뿐이랴. 산모가 휴식을 취해야 하는 시간까지도 기재되어 있다

따라서 가족 이외 산모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산모 휴식시간은 방문하지 

않는다.




둘째 아이를 낳은 조카가 보낸 카드다. 이런 카드를 받고 이 집을 방문할 

땐 첫째 아이의 선물도 마련한다. 아이가 태어나면 태어난 아이에게 모두 

관심이 쏠리니 첫째 아이가 간혹 질투하는 모습을 본다. 따라서 이런 첫째 

아이의 마음을 달래주기 위한 배려심 같은 것이다.



아이 탄생카드를 받으면 생일캘린더에 기록해두는 일도 잊지 않는다. 이 

캘린더는 부엌이나 화장실에 비치해 두니 기억해야 하는 생일은 잊고 지나

가는 일은 생기지 않는다.




이사 가는 이가 보내는 카드. 이런 카드를 받으면 우리는 또 카드를 보낸다

집 장만해서 축하한다고.




부고장을 보낸 가족에게 보내는 위로 카드. 부고장은 꼭 전해야 할 사람

에게만 보내지만 위로 카드는 사망한 사람을 알고 소식을 들은 사람은 누구

라도 보낸다.




이 카드는 50세가 된 아는 이가 보낸 카드다. 우리나라 환갑, 진갑이 있듯이 

이곳에서는 50, 60, 70세에는 제법 큰 잔치도 열린다.



작년 여름 아는 이가 보낸 카드다. 결혼 35주년에 남편 65세 생일이라 초대

한다는 초대 카드.


한국에선 카드 보내기를 잘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카드 이용이 서양문화니 

그럴 것이다. 이곳에는 카드 이용도, 카드 종류도 많다. 문자로 보내는 축하도 

반갑지만 이런 카드를 주고받는 것도 일종의 즐거움이다. 그래서 네덜란드인은 

카드 주고받기를 좋아하는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카드 한 장으로 맺은 인연

블로그에 개인생활을 올리지 않는다는 블로그
운영방식을 깨트리고 오늘은 제 이야기를  합니다
.
요즘 제가 한국 드라마를 열심히 시청해요.
30년이 넘는 외국생활을 하면서 외국에서 생활하는
친구들이 보라고 권하던 드라마도 외면했던 제가
지금 드라마 중독자가
  되었어요.  외국 미드 하우스,
본즈 등은 열심히 보지만 저는 전도현이 누구인지
시크릿 가든 김주원이 말하는 김태희가 누구인지도
몰라요
. 유명하다는 12일도 올해 처음 한국에서 
봤어요. 이렇게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지 않았던 제가
성스와 시크릿 가든을 보고 눈물을 흘리며  종일
드라마 주제곡을 듣다 보니 제가 다시 젊은 시절로
되돌아간 듯 해요
. 그래서 몇 일전  예전 제가 남편에게
보냈던 크리스마스카드를 다시 꺼내 봤네요
.
누군가를 열심히 사랑하던 시절로 되돌아가고 싶었던 것이지요.
드라마의 주인공처럼...,

저는 70년대 한국에서 학교생활을 마치고 외국인 회사에 근무했어요. 그곳에서 자신을
바그너의 오페라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의 플라잉 더치맨이라고 소개하는 남자를 만났답니다.
근무하는 동안 저는 이 남자를 잘 모르고 있었지요. 업무가 다르니 자주 만나지도 않았어요.
마주치면 인사 정도 나누는 직장동료였지요. 일 년쯤 같이 근무하던 플라잉 더치맨은 한국을
떠나기 전
  태극기와 네덜란드 국기를 구할 수 있느냐고 제게 묻더군요. 물론 그 남자가 원했던
두 나라의 국기를 구해줬지요
. 그리고 그 남자는 한국을 떠났습니다. 몇 달이 지난 뒤 제게 편지
한 통이 왔더군요
. 국기를 구해줘서 고맙다는 말과 편지와 함께 붙인 외국우표를 우표수집이
취미인 동료 여직원에게 전해주면 좋겠다면서
. 편지를 받고 몇 달이 지나 크리스마스를 맞이
했답니다
. 친구와 직장동료에게 카드를 보내고 나니 카드가 한 장 남더군요. 그때 생각난 사람이
플라잉 더치맨이었어요
. 남은 크리스마스카드를 다음해까지 보관해야 한다는 게 귀찮아서
그 남자에게 카드를 보냈지요
. 네덜란드에 도착한 저의 카드는 그 남자의 형님에 의해 근무지였던
레바논으로 보내졌지요
. 그러나 플라잉 더치맨은 이미 레바논을 떠나 이란으로 가는 바람에
제 카드를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

우여곡절 끝에 크리스마스카드는 일 년 뒤 다시 네덜란드로 돌아오고 남편은 제가 보낸 카드를
받게 되지요
. 이 카드를 받은 남편은 제가 근무했던 스위스회사로 전화를 걸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저는 이미 남편과 같이 근무했던 스위스회사와의 계약이 끝나 다른 회사에 근무하고
있었지요
. 크리스마스카드를 보냈다는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하고 있던 어느 날 제 상사가 전화를
건네주더군요
. 애인한테 전화 왔다면서.

 나 애인 없는데 누구지?” 걸려온 전화 목소리를 들어면서 한참 생각했어요.
도대체 나에게 전화 건 이 남자가 누구지?.”  플라잉 더치맨이라는 소리에 그제서야 전화 건
그 남자가 같이 근무한 적이 있는 사람이라는 걸 기억할 수 있었지요
.  한국에서 일 년 동안
생활했지만 실상 자신은 한국에 대해 아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면서  다시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고
말하더군요
. “와라, 언제든지.”  정말 이 남자는 한국을 방문했어요.  이 남자와 여행도 다녔지요. 
가이드 부탁을 하는 데  그냥 모른척 할 수는 없잖아요. 저희 집엔 그때 같이 여행했던 제주도에서
구한 하루방이 아직 있어요
. 가끔 남편에게 물어요. 내가 그렇게 좋았다면 왜 한국에서 근무할 때
데이트 신청을 하지 않았느냐고
. 남편은 그 당시 보통 가정집 여성은 외국인과 데이트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합니다
.  데이트 신청했다간 뺨 맞을까 겁이 나서 하지 못했다고 해요.하하



한국드라마를 보니 남편이 숨겨둔, 제가 보낸 크리스마스 카드가 생각났어요.
이 카드를 보면서 젊은 시절을 잠시 생각해봤습니다.  드라마를 보면서 울고 웃는 것처럼 사랑하면서
울고 웃던 시절이 그립다는 생각도 하면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출생시 일어나는 색다른 네덜란드인들의 풍습

 

 

거리를 지나치다보면 가끔 예쁜 그러나 이방인들에게는 색다른

팻말을 더러 볼수가 있다. 예전 우리나라에서 더러는 보았던

붉은 고추, , 솔가지를 걸어놓은 집앞을 지나치다보면 아이가

태어났다는것을 알수있듯이 이곳 네덜란드인들도 아이가 태어났을때

정원에다 이런 팻말(간판)을 보여준다.

아이의 출생은 누구에게나 소중한 일이라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이끌게 해주고 이 팻말을 보기만 해도 이집에 태어난 아이가 여자아이인지

남자아이인지 때로는 이름마저도 이 하나의 팻말로 알수가 있다.


이집은 에마라는 여자아이가 탄생했다는 소식을 알려주고 있네요


대체로 서구인들이 이기적이라거나 개인주의라는 말도 더러는 하는것 같고
미리 약속을 하지않고는 남의 집을 잘 방문하지 않는 이곳 사람들도
아이 출생시 같은 동네, 같은 거리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아이의 출생을
알리는 카드를 보낸다.

  카드에는 출생시간, 몸무게, , 이름등이 인쇄되여있고 더구나

산모 방문시간까지 알려져있다.

산모가 휴식을 취할 시간에는 방문을 삼가하라는 말이다. 물론 이 산모의

휴식시간에 가족을 제외하고 방문하는 사람들도 없지만

 

더러는 이런 서구인들의 기계적이고 계획적인 생활방식에 거리감을

느낄지도 모르지만 다른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참으로 현실적이고 빈틈없는

생활태도인것 같다.


chocoladehuis.nl, 여자아이의 출생시에는 분홍색, 남자아이의 출생시에는 파란색으로 장식하는 비스켓

이 산모 방문시에 꼭 대접받는것이 있다. 버터 바른 비스켓에다 동그란 모양의

작은 사탕 비슷한것. 우리처럼 과일이나 무슨 음식을 대접하는게 아니라

커피나 홍차와 같이 먹는 비스켓을 대접한다. 이곳 풍습을 잘 모르는 분들이

만일 이런 대접을 받는다면 좀 의아하게 생각할지도 모르일이지만 굳이

상다리가 부러질만큼 대접을 받아야만 좋은것도 아니고 단 한개의 비스켓이지만

아이의 출생을 축하한다는 의미와 방문에 대한 감사의 인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어느 나라 어느 민족이던지 그 나라의 풍습과 문화는 다르지만 네덜란드에서

아이 출생시 일어나는 풍습 또한 무척 색다른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