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루시아 여행 후기

 

안달루시아 지역을 여행하며 느낀 점은 안달루시아인은

스페인의 다른 지역 사람들보다 훨씬 친절하며 정열적이

라는 것이다. 스페인의 플라맹코(플라맹고)와 투우경기를

생각한다면 당연한 일이지만 이 지역인들은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그리고 발렌시아 등에서 만난 스페인 사람보다

생을 즐길 줄 알고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은 아직도 다른

스페인 지역인보다 무척 순수하다는 것이다. 내가 2012

방문한 세비야, 말라가 그리고 그라나다는 마드리드나

바르셀로나 못지않게 유럽인이 많이 방문한 곳이지만 아직도

스페인 특유의 순수함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라 그런지

보통 관광지보다 훨씬 정이 갔다.

 

스페인도 다른 유럽과 마찬가지로 관광명소로 성당이 많다. 유럽인의 생을 좌우하던 시절에 지은

성당은 유럽인의 역사 기록이기도 하고 건축 면에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양식들이 많은지라 이런

방면에 관심이 있는 이에겐 아주 흥미로운 장소가 되겠다.

 

세비야

세비야 관광명소 중 가장 유명한 곳은 세비야 대성당.

세비야 대성당은 바티칸의 성 베드로 성당과 런던의 세인트 폴 대성당 다음으로 규모가 크며 세계

에서 가장 큰 고딕양식의 대성당이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13세기에 건축된 알카사르 궁전. 무데하르 건축양식에서 가장 중요한 건축물

중의 하나로 스페인 역사에 아주 중요한 장소의 하나다.

산타크루즈 거리

이곳에는 돈 후안의 밀회장소가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지만, 세비야의 거리 중 가장 생기있고 여러

종류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토레 델 오로

세비야를 지키는 /eye” 혹은 금탑이라고 부르는 탑. 세비야 신 지역과 구 지역을 가르는 다리를

사이에 두고 세워진 탑의 맨 위층에 올라가면 세비야 시의 전경을 볼 수 있다.

 

 

 

 

 

 

 

Plaza de Toros “La Maestranza”

1749년 건축한 스페인에서 가장 큰 투우경기장

 

 

메트로폴 파라솔이라는 광장. 현대식 건축이 아주 인상 깊었음

 

코르도바

세비야에서 한 시간 소요되는 거리에 있는 코르도바는 2016년 유럽의 문화도시로 선정되었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지역이다. 따라서 코르도바 시 전체가 고대유적지다. 가장 인상 깊었던 곳은 역시 로마 시대

건축된 다리 주위에 있는 메스카타 사원, 코르도바의 개선문, 칼라호라 탑, 알카사르 궁전 그리고 유대인

지역구.

 

카디스

서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카디스는 세비야에서 기차로 약 3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지역이 있으며

지금은 항만도시로 알려졌고 가장 인상 깊었던 건축은 카디스 대성당 그리고 유럽에서 아름답기로

이름난 빅토리아 해변이다.

내가 카디스를 방문했을 때 이곳에 후안 카를로스 군함이 정박 중이었다.

 

 

 

 

그라나다

알함브라 궁전, 그라나다 대학교 그리고 시에라 네바다산 등이 이곳에선 유명하지만, 대학도시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도시라 곳곳에 볼만한 곳이 많다. 또한, 이곳은 다른 안달루시아 지역보다는

훨씬 생동감 넘치는 도시다. 그 이유는 아마도 그라나다를 찾는 관광객 연령층이 다른 안달루시아 지역

관광객보다 낮아 그런 것 같다.

 

말라가

유럽에서 여름 관광지로 유명한 말라가는 한때 스페인의 생트로페라고 불렀던 곳으로 피카소의 출생지

이기도 하다. 말라가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이곳에서 본 축제와 말라가에서 시작해 해안 산책로를 따라

흰 도시를 찾아갔을 때였으며 다른 스페인 해안도시보다 조금 고급스럽고 유명한 해안도시답지 않게 대형

규모의 아파트단지가 별로 없다는 점이다.

 

 

 

전체적으로 안달루시아 여행은 꽤 만족한 여행이었다. 여행 중 이용한 교통편은 기차와 버스며 안달루시아

대중교통 시스템은 아주 잘되어 있다. 그러나 내륙지방인 만큼 카디스나 말라가를 제외하고는 우리나라 여행

시 보는 수려한 자연경관은 없는 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안달루시아 여행기, 카디스 대성당

 

유럽여행 때 가장 많이 만나는 건물이 성당이다.

성당을 자주 접하는 나로서는 성당의 모습은

새롭고 흥미로운 건축물도 아니고 또한, 여행

길에서 자주 찾는 명소는 아니다. 그러나 카디스의

대성당은 카디스 시에서 제일 높은 곳으로 대성당

꼭대기에서 바라보는 시 전경이 아름답다고 알려진

곳이라 이곳을 찾아갔다.

 

18세기 짓기 시작한 대성당은 19세기에 들어서야

완성되었고 건축기간이 오래 걸렸던 만큼 바로크에서

시작한 대성당은 네오클래식으로 완성되었고 지금은

카디스 시의 명소로 이곳을 찾는 여행자는 모두 한 번씩

이곳을 다녀간다. 원래 이 자리에는 다른 대성당이 있었으나 불에 타버리고 현재 여행자가

구경하는 대성당은 같은 장소에 또 다시 만들어진 2번째의 대성당이 되는 셈이다.

 

안달루시아를 방문했을 때 네덜란드는 비로 추운 날씨였으나 스페인은 몹시 더운 날의 연속이었다.

대성당의 종탑이 있는 곳까지 올라가려면 수없이 좁은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데 계단이 아주 좁아

몸을 움츠려야 겨우 두 사람이 지나갈 수 있지만, 대성당 꼭대기에 올라서면 시원한 바람이 사방에서

불어와 더위 같은 건 금방 잊는다. 종탑에서 내려다본 카디스 시의 전경은 나를 20년 전의 시간으로

되돌려주었다. 에펠탑에서 파리 시를 구경할 때도 이와 같은 벅찬 감정을 느꼈지. 인간은 다른 돔물

보다 위대하다고들 하지만 실지로 이런 전경을 보면 인간은 생각보다 특별히 잘난 것 없다는 것 새삼

느끼지만 이런 모습을 보려고 죽을 힘을 다해 살고 또한, 이것이 여행자가 느끼는 보람이 아니겠는가.

 

 

황금색의 대형 돔

 

 

 

 

방문자들은 여기에 돈을 넣고 간다.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빅토리아 해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안달루시아 여행기, 카디스[Cádiz]

 

유럽의 하바나(Havana/아바나 혹은 하바나는

쿠바의 수도이기도 함)라고 불리는 카디스는

뛰어난 경관과 고대 유적이 잘 보존된

안달루시아의 도시다. 안달루시아 여행자들은

세비야, 그라나다와 코르도바를 많이 찾지만,

이곳 카디스는 그냥 지나치는 것 같다. 이곳을

방문하는 여행자들은 대부분 영국인, 네덜란드인

그리고 영국 해외영토 지브롤터를 방문하고자

이곳을 스쳐 가는 여행자들이다. 카디스에서 며칠

지내면서 느낀 것은 이곳엔 동양인 여행자가 거의

없다는 것. 현재 세계를 누비는 그 수많은 중국인

조차 이곳에선 단 한 명도 만나지 못했다. 그래서 동양인 여행자는 유명 관광지 즉 알려진 곳만

찾는 여행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카디스는 항만도시로 조선소 등이 유명하지만, 관광산업도 만만치 않다. 기원전 11세기에 형성된

카디스는 그동안 국제적인 사건의 현장이기도 하여 이와 관련된 광장, 공원 그리고 성당 등이 많이

있다.

 

제임스 본드의 “Die Another Day”의 촬영지로 알려진 카디스는 고대 유적과 해변을 제외하고는 실상

특별히 볼 것은 없지만, 세비야나 흰 도시로 유명한 론다 그리고 셰리주 생산지와 가까워 안달루시아

지역을 방문한다면 한 번쯤 방문해도 후회하지 않을 여행지다.

 

18세기 세워진 방위성

 

카디스 해변의 모습 

 

 

 카디스 대성당에서 바라본 시의 모습

 

 

카디스 철도역

 

카디스 시청 앞 광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