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기 5, 카오산 로드[Khaosan Rod]


일주일을 말레이시아 게스트하우스에 지낸 통에 몸도 마음도 지쳐있었다. 그래서 

방콕에 와서는 호강 좀 하겠다고 호텔에 투숙했다. 35일간 말레이시아, 태국 그리고 

라오스까지 가고자 하루 경비를 대략 20-30유로(3-5만 원 정도)로 정했는데 방콕

에서는 경비초과다. 그것도 아주 많이.


수상시장을 구경하고자 아침 7시에 호텔 정문에서 이곳 여행사에서 마련한 미니

버스를 기다리는데 한국에서 오신 서너 명의 남자분을 만났다. 그분들도 나처럼 

방콕을 처음 방문한다고 했다. 그리고 카오산 로드에 대해 묻는다. 카오산 로드

나도 아직은 자세히 설명할 순 없지만, 소란스럽고 무질서한 이 카오산 로드는 

분명히 여행자를 끌게 하는 알 수 없는 마법의 힘이 있는 것 같다. 플라워 파워시절 

젊은이들이 샌프란시스코를 찾듯 이곳도 세계 배낭여행자는 다 모인다.


한국의 홍대 거리, 신촌 그리고 대학로를 가 본 나는 젊음이 넘치던 우리나라의 

거리와 태국의 카오산 로드를 비교해본다. 한국의 거리가 훨씬 세련되고 태국의 

카오산 로드보다는 우리나라의 홍대 거리, 신촌, 대학로가 모든 면에서 우수하다.


그러면 세계 배낭여행자를 카오산 로드로 오게 하는 그 저력이 무엇일까

값싼 음식. 다양한 음식종류. 그런 것이라면 아시아 다른 나라에서도 얼마든지 

발견할 수 있다. 카오산 로드라고 배낭 여행자들의 숙소인 게스트하우스나 

호스텔만 있는 게 아니다. 값싼 숙소 틈틈이 세련되고 비싼 호텔도 있고 멋진 

인테리어를 한 카페도 있다. 곳곳에 여행자를 위해 설치해둔 ATM 기계, 환전소

세탁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곳,  여행사 등 여행자들을 위한 모든 시설이 갖춘 

곳이 카오산 로드다.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국수를 먹는 여행자, 더워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한 마디 

불평 없이 볶음밥, 국수 혹은 코코넛 주스를 마시며 거리를 걷는 여행자의 모습을 

보면 이 모든 것이 카오산 로드를 유명하게 하고 배낭 여행자의 입소문으로 또 

다른 배낭 여행자가 이곳을 찾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한마디로 세계 

배낭여행자의 입소문으로 태국의 카오산 로드는 배낭 여행자 아니 여행을 즐기는 

모든 여행자가 한 번은 찾는 여행지, 여행자의 천국이 된 셈이다. 하루에도 수십

수백 명의 배낭 여행자가 도착하고 떠나는 모습은 한 마디로 볼만한 구경거리다

혼자 구경하고 경험하기엔 아까울 정도로



카오산 로드는 오후 7시 정도부터 시작이다맞은 편엔 왓 차나송크람 사원이 있고 카오산 로드 입구 

경찰서도 있어 밤이 되면 경찰이 이 거리를 살핀다거의 구경만 하는 셈이지만 말이다.








람부뜨리 빌리지카오산 로드 맞은 편에 있다 2의 카오산 로드.




숙소가 있던 삼센 로드(Sam Sen Road)에서 카오산 로드로 가는 도중 만난 강가의 집. 삼센 로드에서 

카오산 로드까지 약 7-8분 정도 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동남아 여행기 3, 방콕 왓 차나송크람 사원[Wat Chanasangkhram]


쿠알라룸푸르, 카메론 하이랜드 그리고 배낭여행자와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동양의 

진주라는 페낭을 마지막으로 말레이시아 여행을 일단 끝마쳤다. 페낭 공항에서 다음 

여행지인 타일랜드 돈므앙(돈무앙/DMK) 국제공항에 도착해 숙소가 있는 카오산 로드 

근처 삼센 로드에 짐을 풀고 방콕의 뜨거운 열기에 깊은 숨을 내쉰다.


말레이시아의 덥고 후덥지근한 기후와 방콕의 열기는 조금은 다르게 느껴진다. 우선 

공항에서 숙소가 있는 삼센 로드로 오는 동안 거리의 모습도 말레이시아와는 다르다

방콕이 쿠알라룸푸르보다 조금 더 안정된 도시의 모습을 하고 있다고나 할까. 그래서 

그런지 이곳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말레이시아 여행과는 반대로.


늦은 밤 숙소를 나와 방콕의 거리를 걷다 어느 뒷골목 음식점으로 향한다. 방콕의 밤은 

덥지만 그래도 어디선가 바람이 불어와 그런대로 지낼만하다. 방콕에 도착한 다음 날 

우선 배낭여행자의 성지라는 카오산 로드로 향했다. 말레이시아도 절이 도시 한복판에 

있던데 방콕도 그렇다. 카오산 로드처럼 음식점과 여행사, 카페들이 가득한 제 2의 카오산 

로드, 람부뜨리 로드에 아주 화려한 불교사원이 보인다. 처음엔 이 건물이 설마 불교사원

일까 의심했다. 우리나라와 다른 종류의 불교사찰이라지만 이렇게 화려할 줄은 상상조차 

못 했다. 짧은 바지를 입은 지라 절에 들어가기가 조심스러워 절을 지키는 아저씨에게 

물었다. 이 옷차림으로도 이곳에 들어갈 수 있느냐고. 상관없단다. 방콕 궁전은 짧은 바지 

차림으로는 입장이 불가능하다고 하던데 이곳은 상관없단다. 오늘이 이 사원에서 무슨 

행사가 있는진 모르겠지만, 법당엔 사람들로 가득하다.


왓 차나송크람 사원을 빅토리 사원이라고도 한다. 방콕에서 제일 유명한 사찰은 아니지만 

18세기 지은 건축물이며 카오산 로드를 방문하는 여행자라면 놓칠 수 없는 귀한 사원이 

화려한 모습의 왓 차나송크람 사원이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타일랜드의 불교사원을 

만날진 알 수 없지만, 방콕 첫날 왓 차나 송크람 사원이 내게 보여준 모습은 한 마디로 

매력적이었다.















방콕 람부뜨리 거리의 툭툭(Tuk-Tu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