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기 31,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


프놈펜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가 있는 

씨엠립으로 향한다. 씨엠립 아니 캄보디아를 찾는 여행자들의 목적은 캄보디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 유적지를 보고자 함이다.


현재도 복원 중인 앙코르 유적지의 앙코르 와트는 힌두교 사원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종교적 건축물로 알려지고 동남아시아 최대 역사 유적지 중 하나인 

앙코르 와트는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으로 앙코르 유적지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이다.


12세기 초 세워진 앙코르 와트와 그 유적지를 가고자 호텔에서 마련해준 툭툭을 

타고 유적지로 향한다. 앙코르 유적지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잘 되어있다. 세계 

각처 여행자가 방문하는 곳이라 그런 것 같았다. 아침 일찍 서둘러 갔지만 내가 

도착했을 땐 입구엔 수많은 관광객으로 번잡했다. 앙코르 유적지를 구경하려면 

세 가지 방법이 있다. 하루 입장권을 사거나 아니면 2일 혹은 3일 입장권을 사는 

방법이다. 그 큰 면적의 앙코르 유적지를 하루 만에 볼 수 없다. 앙코르 와트만 

구경하는 이도 있지만 그건 이 거대한 유적지의 절반도 안보는 일이니 적어도 

이틀 입장권은 구입해야 한다.


앙코르 와트를 본 순간 정말 이 사원은 죽기 전에 봐야 할만한 의미 있고 거대한 

건축물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여행자 모두가 감탄하던 사원 그곳에 캄보디아의 

역사가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2013/10/23 - [캄보디아] - 앙코르와트에 울려 퍼진 아리랑, 감동의 눈물을 자아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동남아 여행기 20, 앙코르와트 사원에 울려 퍼진 아리랑, 나는 한국인.


씨엠립에서 1일 투어를 시작했다. 여행자가 씨엠립을 방문하는 가장 

큰 이유가 앙코르와트 유적지를 보고자 함이다. 캄보디아의 상징

캄보디아의 보물인 앙코르와트 유적지 말이다.


캄보디아에선 태국과는 달리 그룹투어가 조금 어렵다. 그래서 호텔이 

예약해준 툭툭을 타고 그 유명하다는 앙코르와트 유적지로 향했다. 한데 

어디선가 귀에 익은 노랫소리가 들린다. 들리는 음악은 우리 민족의 

애잔함이 담긴 "아리랑".


아리랑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왕궁 입구에서도 들었다. 한국인 방문자도 

별로 없었는데 낯선 나라에서 아리랑을 들려준다. 그 감동은 이국땅에서 

이런 경험을 한 사람은 알 것이다. 나는 특별한 애국자가 아니다. 그리고 

그런 단어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노래를 들으면 저절로 

"아 나는 역시 한국인이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 살면서 잊고 있는 사실을 

이 노래가 상기시키는 것이다.

아리랑을 들려주던 사람들과 나도 아리랑을 불렀다. 내가 부르는 노래를 

일본 여행자가 들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주변에는 일본인 관광객은 없었다

안타깝게도.


캄보디아에서는 종일 한국뉴스를 텔레비전을 통해 볼 수 있었다. 런닝맨의 

방콕여행기, 꽃보다 할배, K-Pop 그리고 한국뉴스도. 길거리를 지나치면 

모두 니하오 혹은 곤니찌와라고 말했지만, 이곳에서의 한국인은 좀 특별한 

것 같았다. 시끄러운 중국인과는 다른 대우를 한다고나 할까. 어쨌든 이국

땅에 울려 퍼진 아리랑은 나를 흥분시키고 감동하게 하였다. 눈물을 자아낼 

만큼.



나를 감동시킨 앙코르와트의 음악가들



툭툭을 타고 10km를 달린다.



툭툭을 타고 앙코르와트로 가던 중 본 모습



프놈펜 왕궁에서 아리랑을 들려주시던 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동남아 여행기 13, 캄보디아 궁정의 복합단지 프놈펜 왕궁


나의 여행기가 두서가 없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시작한 여행은 태국 

방콕태국 북부지역 치앙마이, 치앙라이 그리고 방콕을 거쳐 끄라비로 그리고 

다시 캄보디아까지 왔는데 여행이야기는 내 여행 속도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프놈펜의 첫날 받은 인상과는 다르게 활짝 갠 날씨를 보니 계획한 캄보디아 

여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여 프놈펜에서 관광지로 소문난 프놈펜 왕궁을 

찾아 나섰다.


왕실이 있는 태국도 그렇지만 이곳도 왕궁이나 불교사원을 방문할 땐 옷차림에 

상당히 신경 써야 한다. 화려한 옷차림이나 찌는듯한 더운 날씨에도 아주 짧은 

바지나 소매가 없는 옷은 절대 금물이다. 이곳은 서양인이 생각하는 왕궁이나 

왕실에 대한 생각과는 아주 달라 서구 여행자들이 곤혹을 치르는 모습을 몇 번

이나 봤다. 하여 나의 륙색에는 항상 태국에서 산 여행자 바지와 소매가 있는 

블라우스가 들어있다.


프놈펜 왕궁을 구경한 여행자는 왕궁의 규모에 놀라고 아름다움에 놀란다. 1866년에 

건축된 왕궁은 캄보디아 왕국의 건물로 왕좌의 회당, 크메르 궁, 실버 파고다 그리고 

월광의 전각으로 나누며 이 모든 건물과 건물을 둘러싼 정원은 프놈펜 도심에 자리 

잡고 있다. 화려함을 말하자면 태국의 사원이나 왕궁이 캄보디아 왕궁과 사원보다는 

더 화려하다. 하나 캄보디아 왕궁도 태국 못지않게 화려하다. 두 나라의 건축양식이 

상당히 비슷하면서도 어딘지 다른 캄보디아 왕궁을 보면 슬픈 역사를 지닌 나라라곤 

믿기 어렵다.


긴 바지에 소매가 있는 블라우스 차림으로 왕궁을 둘러보고 나오니 마치 방금 샤워실에서 

나온 사람같이 온몸이 땀에 젖어있다. 아마 이런 아름다운 왕궁이 아니었다면 이 찌는듯한 

더위에 결코 이곳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리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