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루시아 여행 후기

 

안달루시아 지역을 여행하며 느낀 점은 안달루시아인은

스페인의 다른 지역 사람들보다 훨씬 친절하며 정열적이

라는 것이다. 스페인의 플라맹코(플라맹고)와 투우경기를

생각한다면 당연한 일이지만 이 지역인들은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그리고 발렌시아 등에서 만난 스페인 사람보다

생을 즐길 줄 알고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은 아직도 다른

스페인 지역인보다 무척 순수하다는 것이다. 내가 2012

방문한 세비야, 말라가 그리고 그라나다는 마드리드나

바르셀로나 못지않게 유럽인이 많이 방문한 곳이지만 아직도

스페인 특유의 순수함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라 그런지

보통 관광지보다 훨씬 정이 갔다.

 

스페인도 다른 유럽과 마찬가지로 관광명소로 성당이 많다. 유럽인의 생을 좌우하던 시절에 지은

성당은 유럽인의 역사 기록이기도 하고 건축 면에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양식들이 많은지라 이런

방면에 관심이 있는 이에겐 아주 흥미로운 장소가 되겠다.

 

세비야

세비야 관광명소 중 가장 유명한 곳은 세비야 대성당.

세비야 대성당은 바티칸의 성 베드로 성당과 런던의 세인트 폴 대성당 다음으로 규모가 크며 세계

에서 가장 큰 고딕양식의 대성당이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13세기에 건축된 알카사르 궁전. 무데하르 건축양식에서 가장 중요한 건축물

중의 하나로 스페인 역사에 아주 중요한 장소의 하나다.

산타크루즈 거리

이곳에는 돈 후안의 밀회장소가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지만, 세비야의 거리 중 가장 생기있고 여러

종류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토레 델 오로

세비야를 지키는 /eye” 혹은 금탑이라고 부르는 탑. 세비야 신 지역과 구 지역을 가르는 다리를

사이에 두고 세워진 탑의 맨 위층에 올라가면 세비야 시의 전경을 볼 수 있다.

 

 

 

 

 

 

 

Plaza de Toros “La Maestranza”

1749년 건축한 스페인에서 가장 큰 투우경기장

 

 

메트로폴 파라솔이라는 광장. 현대식 건축이 아주 인상 깊었음

 

코르도바

세비야에서 한 시간 소요되는 거리에 있는 코르도바는 2016년 유럽의 문화도시로 선정되었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지역이다. 따라서 코르도바 시 전체가 고대유적지다. 가장 인상 깊었던 곳은 역시 로마 시대

건축된 다리 주위에 있는 메스카타 사원, 코르도바의 개선문, 칼라호라 탑, 알카사르 궁전 그리고 유대인

지역구.

 

카디스

서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카디스는 세비야에서 기차로 약 3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지역이 있으며

지금은 항만도시로 알려졌고 가장 인상 깊었던 건축은 카디스 대성당 그리고 유럽에서 아름답기로

이름난 빅토리아 해변이다.

내가 카디스를 방문했을 때 이곳에 후안 카를로스 군함이 정박 중이었다.

 

 

 

 

그라나다

알함브라 궁전, 그라나다 대학교 그리고 시에라 네바다산 등이 이곳에선 유명하지만, 대학도시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도시라 곳곳에 볼만한 곳이 많다. 또한, 이곳은 다른 안달루시아 지역보다는

훨씬 생동감 넘치는 도시다. 그 이유는 아마도 그라나다를 찾는 관광객 연령층이 다른 안달루시아 지역

관광객보다 낮아 그런 것 같다.

 

말라가

유럽에서 여름 관광지로 유명한 말라가는 한때 스페인의 생트로페라고 불렀던 곳으로 피카소의 출생지

이기도 하다. 말라가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이곳에서 본 축제와 말라가에서 시작해 해안 산책로를 따라

흰 도시를 찾아갔을 때였으며 다른 스페인 해안도시보다 조금 고급스럽고 유명한 해안도시답지 않게 대형

규모의 아파트단지가 별로 없다는 점이다.

 

 

 

전체적으로 안달루시아 여행은 꽤 만족한 여행이었다. 여행 중 이용한 교통편은 기차와 버스며 안달루시아

대중교통 시스템은 아주 잘되어 있다. 그러나 내륙지방인 만큼 카디스나 말라가를 제외하고는 우리나라 여행

시 보는 수려한 자연경관은 없는 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안달루시아 여행, 코르도바의 관광명소

 

여행자마다 자신의 관광명소에 대한 생각은 다르다.

어떤 이는 유명한 관광지를 찾는 것에 즐거움으로

삼고 또 어떤 이는 자연을 방문하는 일에 여행의

즐거움을 찾는다. 코르도바는 유럽에서 가장 번영

했던 도시로 독특한 자연의 모습이나 현대 건축물은

보기 어렵지만 오래된 문화재가 산재한 고대 도시다.

 

여행하면 항상 고민하는 것이 그 도시에서 무엇을 볼까

라는 것이다. 건축물 아니면 미술관 그것이 아니라면

지역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숨겨진 거리를 찾아다니는

. 그러나 여행지에 도착하면 내가 알고 있는 정보나

여행계획은 별 쓸모가 없다는 것을 느낄 때가 많다.

이미 수백만, 수천만 명이 다녀간 관광명소는 내가 찾는 여행지가 아니라 그저 그곳에

서 있는 한 물체일 따름이고 알려진 유명관광지보다는 현지인이 말하는 곳이 실지로

그곳의 관광명소인 것이다 . 코르도바는 중세의 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도시다. 따라서

이곳은 1984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내 눈에는 독특한 건축양식으로

보이지 않지만 긴 세월 동안 여러 종교가 합쳐 문화를 형성한 곳이라 과연 안달루시아

지방의 심장이라고 불릴만하다는 생각을 했다. 2016유럽의 문화도시로 선정될

코르도바는 과연 4년 뒤엔 어떤 문화행사를 보여줄 것인지 생각하며 코르도바 여행을

뒤로 하고 다시 세비야로 돌아갔다.

 

 

멀리 보이는 사원이 메스카타 사원

 

 

산 라파엘 트리운포(Triunfo de San Rafael)

코르도바인들은 이 탑의 천사를 코르도바시를 지키는

수호천사라고 한다.

 

16세기 건축된 코르도바의 개선문.

 

 

 

칼라호라 탑(Torre de la Calahorra)

14세기에 세운 외로운 탑이라는 이름의 탑이다. 이곳은

18세기에는 감옥으로 사용되었고 19세기에는 여학교였다고 한다.

 

 

 

 

 

시너고그의 실내

현재 스페인에 남아 있는 시너고그는 세 개뿐인데 코르도바에

그 중 하나가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지,

코르도바의 알카사르 궁전

 

여행자들이 안달루시아 지방을 여행할 때

방문하는 곳은 대체로 세비야, 코르도바,

알함브라 궁전이 있는 그라나다, 안달루시아

쉐리 생산지 헤레스 테 라 프론데라(Jerez

de la Frontera), 흰 도시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론다(Ronda), 유럽의 발코니라고 불리는

네르하(Nerja) 등이다. 나처럼 고대 도시

카디스를 찾는 사람도 더러 있지만.

 

코르도바는 세비야에서 약 120km 떨어진 곳에

있다. 기차나 버스로도 이곳을 갈 수 있지만,

코르도바를 갈 땐 렌터카를 타고 갔다. 세비야

처럼 주차하는데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될 것 같고 하루 만에 갔다 오는지라

대중교통보단 시간을 절약할 것 같아서.

 

 

 

안달루시아 지방을 여행하면서 가장 놀랐던 점은 이곳 사람들의 운전태도다.

우리나라나 이탈리아 사람들과는 달리 도무지 클랙션을 사용하지 않는다.

마드리드나 바르셀로나를 여행할 땐 이 점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아 자세한

기억은 없지만, 안달루시아인은 교통법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 같았다. 고속

도로나 국도에서도 속도를 위반하는 것 같지 않았고 우리나라처럼 추월선에서

세월아 가라며 운전하는 사람도 없다. 그러나 이런 운전태도보다 더 놀라웠던

점은 보행자를 철저히 배려하는 운전자들의 태도였다. 신호등이 있건 없건

건널목에선 모든 차가 멈춘다. 보행자를 위해서. 이 점은 네덜란드보다 더 철저

하게 지키는 것 같았다. 그들의 운전태도는 존경할만했다.

 

 

 

 

 

 

 

세비야에도 알카사르 궁전이 있지만, 코르도바에도 알카사르 궁전이 있다. 고대

로마 시대부터 도시가 형성되어서 그런지 보이는 곳은 전부 유적지다. 모스크

모양의 대성당이 있는가 하면 유대인이 지배하던 시절의 시나고그 등. 한때는

유럽에서 제일 번영했다는 도시라 전통적인 건축물들이 아직도 그대로 남아

있다. 도시 전체가 유적지이다. 코르도바의 알카사르 궁전은 세비야의 알카사르

궁전보다 규모는 작지만, 흰색의 벽이 인상적이고 잘 정리된 정원과 분수 등이

있어 코르도바를 여행하는 사람이면 꼭 들리는 곳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