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을 그리스인처럼 즐기기

 

네덜란드인들은 북유럽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마늘을 잘 먹지 않습니다. 양파나 파요리는

 해먹지만, 건강에 좋다는 마늘을 요리에  잘 이용하지도 않을뿐더러 마늘 냄새를 아주

싫어해요. 근래 많은 분이 프랑스 등 외국여행으로 마늘이 들어간 요리도 먹고 마늘 사용 도가

높아졌지만,  예전 이곳 요리에서는 마늘은 전혀 볼 수 없는 향신료였습니다. 네덜란드 남쪽지방

사람들은 북쪽 홀란트보다는 마늘 사용이 잦지만 대체로 이곳 사람들은 의사를 방문하거나 면접
잘 모르는 사람과 약속이 있을 때 전날 마늘이 들어간 음식을 먹지 않아요. 마늘을 많이
이용하는 우리로서는
  이해가 잘되지 않지만.

 


관광객에게 널리 알려진 그리스 방문지라면 당연히 아테네
, 크레타, 로도스 등이지만 실상 그리스의

옛모습을 관광하시려면 그리스 주위 섬을 방문하시는 것이 훨씬 그리스다운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코르푸(Corfu), 사모스(Samos), 코스(Kos), 낙소스(Naxos), 자킨토스(Zakynthos)섬 등.

처음 그리스를 방문한 것이 크레타섬이었어요. 아주 옛날에

가족들과 간단한 먹을거리를 찾던 중 큰 레스토랑이 아닌 좀 허름하다면 허름한 음식점을 찾아

음료수를 기다리고 있는데 할머니가 빵과 이 차치키 소스를 내주시더군요. 새큼하고 상큼한 맛으로
입안을 즐겁게 만들어줬던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네요
. 그 후부터 우리 집 식탁에 자주 오르는 게
있다면
  차치키 소스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리스차치키 소스( tsatsiki saus)

 

차치키(Tsatsiki ) 소스 재료:

 

요구루트(터키산 요구르트 혹은 콰르크나 무당 요구르트)500ml, 오이 한 개(오이와 오이피클을
반반씩 사용하셔도 됩니다
.)
마늘 두 쪽, , 소금, 올리브유 2-3숟갈

 


차치키 소스를 만들때 주로 터키산 요그르트를 이용하는데 보통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요구르트를 사용하셔도 됩니다. 이곳에서 구하는 터키산 요구르트는 보통 요구르트보다 너무

시어서 이 소스를 만들 때 저는 콰르크나 네덜란드 요구르트 절반씩 섞어서 만들기도 합니다.

맛에는 별 차이가 없답니다.

 

오이는 껍질을 벗기신 다음 채 썰어 소금에 넣고 절여주세요. 채 썬 오이는 물기를 빼고

볼에 요구르트, 물기를 뺀 오이, 마늘즙, 올리브유를 넣고 잘 저어 주신다음 딜을  뿌려 식탁에

올리시면 됩니다.

만들기도 간단하고 어떤 요리에도 잘 어울리는 소스입니다.

 

 

네덜란드어로 치밥치치라는 요리는 옛 발칸 제국에서 널리 알려진 요리이며 소시지 모양의 구운
미트볼입니다
.  크르아티아에서 처음 맛본 이 치밥치치와 양배추 샐러드 특히 치밥치치와 같이
먹었던
  체코슬로바키아 공산당 서기, 프라하의 봄으로 민주화 노선의 지도자였던 알렉산드로
두브체크 이름과 비슷한 두브체크 밥도 아주 맛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

 

치밥치치(cevapcici)/체파프치/체파프치체

 

재료: 다진 쇠고기 500g(양고기), 밀가루 한 숟갈, 다진 파슬리 약간, 양파(중간크기) 2,
마늘 2-3조각,
소금, 파프리카 가루, 기름

 


간 쇠고기에 다진 양파
, 마늘, 소금, 밀가루를 넣고 버무려 주세요.

버무린 쇠고기를 적당한 크기로 만들어서 오븐(200도에서 약 15-20)이나 팬에 익혀주세요.

저는 육류요리는 대체로 오븐 사용을 많이 하는데 특히 이곳의 간 쇠고기에 기름이 많아 오븐을

사용하면 고기에서 나오는 기름을 먹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는 것 같아요. 식물성 기름은 건강에

좋지만, 지방성 기름은 굳이 먹을 필요가 없어요.





주말에 요리를 잘 하지않는 이곳 여성처럼  저도 아주 간단하게 그리스 소스와
발칸 미트볼로 주말을 즐겼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인들이 즐기는 여행지는...

 

 인간은 유목민의 기질을 다분히 지니고 있는것 같다. 어디론가 정처없이 떠날수

있다는 사실에 대한  즐거움과 언젠가는  다시 돌아갈 곳이 있다는것에 대한

안도감. 그리하여 여행으로부터 돌아옴과 동시에 또 다시 여행가방을 꾸리는

일을 반복하면서 살아가는것 같다.  여행자가 여행을 하는 목적에 따라  여행지가

다르듯이 살아가는 생활환경이 여행의 목적지나 여행의 의미를 다르게

만드는것 같다.

 
2008년 룩셈부르크에서
 
2008, 룩셈부르크에서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어느 바닷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우리나라의 황토흙으로 만든 집과도 같다고나 해야할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만난 상어, 어떤 종류의 상어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네덜란드인들은 어떤 여행지를 선호하고 어떤 방법으로 여행들을 할까
?

대체로 네덜란드인들이 말하는 여행, 바캉스는 주로 여름에 행해진다.

이들이 말하는 바캉스의 뜻은 한마디로 휴식이다. 복잡한 도시를 피해

나만의, 우리들만의 시간을 갖고자 하는게 이들이 말하는 여행이다.

여름에 행해지는 여행은  북구인들이 갈망하는 태양에 대한 한없는
욕구심을 채워주기도 하고 여름 방학이 긴 탓으로 자녀들
, 미성년자를
두고 있는
부모들이 가족들과 긴 여행을 할수있는 적절한 시기이다.

이곳 유럽의 여름방학은 대체로 5-6주간으로 나라마다 여름방학의

시기도 조금씩 다르고 각 주마다 방학이 다르다. 이유로는 유럽이라는

거대한 대륙이 한꺼번에 움직인다면 유럽전체의 많은 기능이 정지상태로까지

몰고 갈수있다는것에 대한 예방대책이 아닌가도 생각한다.

그러면 이들은 주로 어떤 여행지로 그들의 여행을 즐길까?


스와질란드 사파리공원의 짧은 동영상

네덜란드인들이 선호하는 여행지로는 프랑스 특히 보르도(Bordeaux) 부근이다.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다른 유럽인들보다 네덜란드인들이 이곳을 즐겨 찾는 이유는 우선 언어문제라고
볼수있다
. 대체로 중,고등학교를 마친 사람들이라면, 특히 50대이후의

네덜란드인들은 유창하지는 않지만 몇마디의 불어는 이해하고 말한다.

또 다른 이유가 있다면 우리가 허구헌날 만나는 햇빛을 이곳 북구 유럽,

네덜란드에서는 잘 만나지 못한다. 때로는 푹푹 찌는듯한 우리나라의 여름이
오히려 그립듯이 이곳 여름은 예상할수가 없다
. 방학동안 비로 휴가를
보내는 일이 자주 일어나기도 한다
. 그리하여 그들이 열망하는 여행지는
햇빛을 볼수있는
, 여름다운
여름이 있는 나라를 우선적으로 선택한다.
그들이 프랑스로 여행을 즐기는
이유중에는 물론 언어문제, 기후등이
있지만 자동차로 갈수있다는 점도
언급할수있다. 장시간 자동차에서
시간을 보냄에도 불구하고 프랑스로
휴가를 가는 네덜란드인들은
대체로 자가용을 선호한다
.

두번째로 네덜란드인들이 선호하는 여행지는 아마 스페인일것이다.
자가용으로 또는 비행기로 가는 이 여행의 이유는 프랑스를 방문하는
이유와 비슷하다
. 단지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하는 취미중에는
선텐이 단연 압도적이다
. 우리가 흰 피부를 선호하고  햇볕에 그을리지
않기위해 양산이나 모자를 사용하는것과는 상반된 모습을 볼수가 있다
.
적당한 선텐은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피부암의 발생요인이 된다는
사실로 인해 열심히도 선텐크림을 바르기는 하지만 이곳
서구에서의 피부가 희다는 의미는 부의 상징이 아니라 빈곤을 의미한다
.
여행 다녀온 사람에게 제일 먼저 던지는 인삿말중에는
갈색피부가 아름답다라는 말이다.
아마 이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하여 여름철 양산을 사용하는 여성분들을
본다면 무척 의아해 할것이다
. 이곳에서 양산은 우산인것이다.

햇빛을 방지하기위한게 아니라 비를 피하는 도구로 사용되는

양산이라는 의미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왜 굳이 양산을 사용하는지도
이곳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한다
.

세번째로 많은 네덜란드인들이 방문하는곳이 터키나 그리스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리스를 방문한 많은 분들의 이나라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그리스가 스페인보다는
여러모로 좋다고들 한다
. 아직도 그리스 구석구석 옛 문화들을 자주 만날수 있고
스페인의 관광지역에서 자주 볼수있는 관광객만을 위한 지역개발에 대한 염증을
느끼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여행지다
. 이들은 문화유산으로 산재한
아테네를 찾아가는 일보다는 크레타섬이나 그리스의 작은 섬들을 많이 방문한다
.
도시 아테네에서 볼수없는 전형적인 그리스의 모습을 보기원하는 여행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섬들이다
.

유럽, 네덜란드 사람들에게 휴가, 여행은 그들의 생에 큰 의미를 부여한다.

일년동안 일과 복잡한 인생사를 이런 여행으로 해소하고자 한다.

이들은 굳이 사람들로 북적되는 유명한 관광지보다는 자신들만의 공간마련,
조용히 가족들과 추억에 남을만한 여행지를 많이 추구하는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