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슐랭 가이드 한국판에 소개된

한국의 명소

사람들이 여행하는 목적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이렇게 말한다
. 또 다른 나를 찾아 떠나는
것이라고
. 김동률의 출발이라는 노래를 들으면서
그의 노래에 고개를 끄덕였던 적이 있다
. 내가
생각하는 여행에 대해 그는 정확하게 알고 있었던
것 같다
.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그리고 때
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 떠나는 내 여행길을 그의
노래에서 확인했다
. 그가 말한 여행과 내가 추구하는
여행이 같은 것이라는 것을
.

얼마나 더 먼 곳을 바라볼 수 있는지, 얼마나 더 높은 곳을 올라갈 수 있을지, 나는 모른다.
그저 내 발걸음 닿는 대로 걸어간다. 천천히 아주 천천히.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하는 레스토랑 평가잡지라고 알려진 프랑스 타이어 회사 미셸린이
출판한 한국판 미슐랭 가이드 안내서에 소개되는 우리나라 명소를
2년간 방문하면서 느낀
것은 역시 미슐랭은 인위적으로 꾸며진 명소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곳을 더
가치 있는 곳으로 선정한 것 같다
. 단 내가 가본 우리나라의 여러 곳에서 미슐랭 가이드에
소개되어 있지 않았던 곳으로 세계에 소개되었으면 하는 곳이 있다면 그곳은 제주도 올레길
,
제주도 주상절리대,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작은 섬들 그리고 청산도의 슬로시티. 보석같이
빛나던 이 아름다운 곳 세계에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

한라산, 서리꽃이 만발했던 한라산

합천 해인사

성산 일출봉

고창 읍성


고창 고인돌

북촌 한옥마을

내가 가본 한옥마을 중 제일 인상적이었던 곳.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준 곳이기에 다시 가고 싶은 곳이다.

송광사

순천만 갈대숲

순천만 갈대숲은 여러 번 가봤는데 지금은 예전보다 자연미가

사라진듯하여 내겐 별다른 감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전주 한옥마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 등장하는 향교가 여기에 있다.

전주시민에게는 죄송하지만, 이곳 역시 내겐 별다른 감흥을 주지 못했다.

전주한옥마을에선 한지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산 자갈치 시장

멍게, 조개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돈다.
그 외 미슐랭 가이드 한국판에 소개된 곳으로 가본 곳은 한국의 궁궐들
, 구례 화엄사, 순천 선암사 그리고 안동의 서원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크리스마스. 매년 듣는 똑같은
크리스마스 캐럴과 매년 장식하는 크리스마스트리건만
가는 곳마다 성탄절 준비하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
이번에는 트리를 금색으로 장식할까 아니면 은색 그것도
아니면 빨간색으로 장식할까 생각하며 이웃집 트리를 보니
모두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다
. 빨간 장신구로
트리를 장식한 사람
, 금색으로 장식된 크리스마스트리, 금색,
은색, 빨간색 장신구를 모두 사용하여 장식한 사람들
가지각색의 크리스마스트리가 눈에 뜨인다
.

 

성탄절을 맞이하는 이곳 사람들은 크리스마스트리뿐만 아니라
카드 보내기에도 무척 열심이다
.

바로 코앞에 살고 있는 이웃에도 카드를 보낸다. 자고 일어나면
우체통에 들어 있는 이웃의 크리스마스카드로 나도 카드를 보내야
한다는 부담감은 있지만 메일이나 문자로 오는 크리스마스
인사보다는 사실 무척 반갑다
. 카드 속에 쓰인 형식적인 인사말도
크리스마스 때만큼은
정겹게 들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집에서 만나는 크리스마스 트리

 

 

매년 찾아오는 성탄절, 매년 장식하는, 해야만 하는 크리스마스 트리들.

듣기마저 지겨울 정도로 들리는 크리스마스 캐롤과 100여장도 넘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써야 하는 지겨움에 잠시 펜을 놓고 상념에 젖기도

네덜란드 최대 명절은 산타 할아버지가 오신날이지만 기독교인들이
대부분인 이곳의
크리스마스 또한 아주 중요한 날이다.
더불어 크리스마스에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빼놓고 이야기 할수없다.
집집마다 12월 초부터 크리스마스를 위한 장식에 여념이 없다.
마치 온 동네, 시가지가 붉게 물들어져 있는것 같다. 이 크리스마스에는
크리스마스 트리도 중요하지만 카드 보내기도 매우 중요한 일중에 하나다
.

비록 매일 보는 이웃이지만 이웃에게도 더러는 카드를 보낸다.

내 이웃도 마찬가지

그리하여 때로는 나도 카드를 보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힐때도 있지만

카드를 받고 보내지 않을수는 없는일


크리스마스 트리에 사용되는 방울들의 색깔도 여러종류랍니다.
빨간색, 보라색, 은색, 금색 혹은 여러가지 색깔을 혼합하여 사용하기도 한답니다.



이런 크리스마스 장식품들은 직접 손으로 만들기도 하고 더러는 화원에서 구입하기도
하지만 이건 제 시누이가 손수 만든 크리스마스 장식품입니다.

받은 크리스마스 카드를 가구위에 올려 놓기도 해요.








이곳 사람들은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낼까?

내일 오후 – 24일 오후부터 이곳은 마치 시계바늘이 정지하듯 거의 모든것은

정지된다. 관공서, 은행, 대부분의 회사원마저 휴가를 내거나 제대로 일을 하는

기업체들도 없다.  지금부터 내년 1월 초까지 제대로 일을 하는곳이 없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것이다. 이 기간을 이용하여 더러는 여행을 떠나기도 하지만 이곳

사람들의 크리스마스는 밖에서 지내는것이 아니라 대체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낸다.
부모, 형제들을 초대하여 같이 식사를 나누고 일상의 이야기로 이 크리스마스를 보낸다.

우리와는 비교할수 없을정도로 간단한 네덜란드 음식이지만 크리스마스를 전후하여

초대받고, 초대해야하는 괴로움에 벌써 머리가 아파오는것 같다.




 

Prettige Kerstdagen en

Gelukkig Nieuwjaar!!!!

 

즐거운 성탄절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