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28, 배트맨

조커가 유난히 돋보였던 영화


언제부턴가 정의라는 단어가 난무하는 시대가 

되어버렸다. 정의라는 단어의 진정한 의미조차 

희미해졌다. 너도나도 마이클 샌델의 정의가 

무엇인가를 읽으면서도 정작 정의는 우리 사회

와는 너무 동떨어져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것은 

도대체 무슨 일이지.

 

시대마다 우리를 지켜 줄 정의의 수호자, 영웅을 

필요로 한다. 그 영웅은 미술을 통해 표현되기도 

하고 음악으로 또는 영화 속에 주인공으로 나타난다

1989년 미국 영화감독 팀 버튼의 배트맨주인공 

또한, 우리의 영웅이며 정의의 수호자로 등장한다.

 

박쥐 모양의 의상을 입고 등장하는 배트맨(Batman)은 밥 케인과 빌 핑거의 만화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상의 영웅이다. 만화 속 슈퍼 히로는 1400년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만든 비행기

에서 영감을 받아 창조된 만화 속 인물이며 1939년 디텍티브 코믹스에 처음으로 등장하며 

지금까지 이 만화의 영웅은 조로나 새도우같은 영화를  통해 정의의 수호자로 관람객에게 

자주 선보였다.




 

배트맨 (Batman)

 

배트맨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스위니 토드(어느 잔혹한 이발사의 이야기)의 팀 버튼 

감독의 1989년 작품으로 마이클 키튼(브루스 웨인)과 잭 니콜슨(조커)이 출연한다.

 

주인공 배트맨(브루스 웨인)은 카를 마르크스나 엥겔스의 자본가 계급 즉 부르주아  집안의 

아들로 1%에 속하는 상류계급의 아들이다. 반면 조커는 창조적인 인물로 미술학에도 상당히 

조예가 깊은 그러나 가진 것 없는 노동자 계급 출신이다. 고담 시를 지키려는 배트맨과 모든 

질서를 파괴하고서라도 자신의 세계를 이룩하려는 조커는 정반대의 인물일 뿐만 아니라 서로 

용납할 수 없고 적이 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정의의 수호자와 권력만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조커와의 대립은 불가피한 일.




 

대체로 영화에서 노동자 계급이 지배계급에 승리하는 것이 통례다. 하나 조커는 노동자 

계급의 출신이지만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실행하는 현대 자본주의를 

철저히 습득한 인물이다. 따라서 그는 패자가 될 수밖에 없다. 목적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마다치 않는 그런 인물은 현실에도 즐비하니 영화에서만은 배제해야겠지. 관람객에 대한 

배려심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영화 속 정의의 수호자, 영웅은 항상 승리한다. 그렇지 않다면 영웅이 필요한 사회에 사는 

우리에겐 너무 비참한 일이 되니. 가상 속 인물이나마 그 인물을 통해 우리는 위로받고 부당한 

일에 참고 산다언젠가는 우리에게도 진정한 정의의 수호자가 나타날 것을 고대하면서 말이다.



에필로그

 

거의 모든 영화 시리즈가 그렇듯 배트맨 시리즈 또한, 1부가 제일 잘 만들어졌다.   영화에서 

가장 빛나던 인물은 배트맨의 브루스 웨인보다는 악역인 조커 잭 니콜슨이며 영화는 배트맨의 

후계자 다크 나이트 시리즈보다 훨씬 유머 있고 진지한 휴머니즘이 있다.

 

감독: 팀 버튼

출연: 마이클 키튼(배트맨, 브루스 웨인), 잭 니콜슨(조커), 킴 베신저(빅키 베일)

 

이미지: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20, L.A. Confidential

 

좋은 영화, 흥행의 성공 여부 요소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수한 시나리오와

작품을 소화하는 출연 배우들의 연기력일 것이다. 그러나

이 두 가지 요소를 제외하고도 영화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면 감독의 의도(혹은 의사전달)와 관객의

영화에 대한 이해와 태도다.

 

LA 컨피덴셜의 감독 커티스 핸슨은 관람객에게 많이 알려진

감독이라고는 할 수 없다. 핸슨 감독의 가장 훌륭한 작품은

언급한 영화와 힙합 가수 에미넴을 그린 8마일 정도니 관람객

에게 그리 익숙한 감독은 아니다.

 

사람들은 정치는 어렵고 골치 아프다고 한다. 그러나 정치가 어렵고 골치 아프다고

내팽개칠 수만은 없다. 우리의 삶 모든 부분이 정치와 관련되어 있지 않은가. 또한,

정치는 어렵다고 투정만 하는 사람은 그 어떤 정책에 대해서도 불평할 자격이 없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영화는 가상세계를 통하여 우리의 현실을 이야기한다. 다른 사람의 현실이 아닌 우리의

현실, 정치 그리고 부정부패를 일삼는 기관. 영화의 무대는 1953. 영화는 타블로이드판

잡지 편집장 대니 드비토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되며 많은 사람에게 천국이라고 알려진

LA의 경찰 비리를 파헤친다. 천국 뒤에 숨겨진 마약과 부패로 썩을 대로 썩은 또 하나의

세계를. 수없이 많은 이들이 천국의 도시 LA를 찾는다. 부를 위해 명예를 위해. 그러나

천국이라고 알려진 LA는 사람들이 믿는 그런 천국만은 아니라는 것. 천국의 뒤에는 숨겨진

또 다른 비리의 세계가 있고 그 비리의 세계에는 다름 아닌 경찰이 개입되어 있음을 영화는

말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에필로그

 

우리가 흔히 접하는 미국범죄영화에는 굿 가이, 베드 가이가 등장하며 또한, 이런 영화를 접하는

관객은 그것이 영화 전부라고들 생각한다. 그러나 이 영화는 단순히 좋은 경찰, 나쁜 경찰을 보여

주는 것만이 아니라 인종차별주의, 사회정의와 윤리를 다룬다. 영화를 보면서 관객이 놓치기 쉬운

감독의 무언의 메시지를 발견하는 일은 관람객이 해야 하는 일이다. 아무리 훌륭한 영화라 할지라도

감독이 말하고자 하는 의미를 알아차리지 못하면 그 영화는 흥행에 실패한다. 물론 여기에는 감독이 

관람객에게 자신의 작품에 대한 의사전달을 얼마나 잘 했느냐는 점도 문제가 되겠지만, 관람객의

책임도 있다. 영화는 단지 영화일 뿐이라는 자세는 영화의 질을 높이는데 좋은 구실을 하지 못한다.

결국, 관람객은 B급류의 영화밖에 볼 수 없고 그것으로 만족해야 한다. 이 영화는 흥행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좋은, 우수한 영화임엔 틀림없다.

 

미국영화

감독: 커티스 핸슨

출연: 케빈 스페이시, 러셀 크로, 가이 피어스, 대니 드비토, 킴 베신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