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소설보다 관객에게 어필하지 못한 영화


흥행 성공의 보증수표라는 톰 크루즈가 

주연으로 등장하는 영화 잭 리처는 과연 

아직도 톰 크루즈 이름만으로 흥행에 성공

할 것인지에 생각하게 한다.


잭 리처는 추리, 스릴러 영화로 톱 건이나 

미션 임파시블과 같은 스펙타클한 장면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법정 영화 

어 퓨 굿 맨에서 보여준 진지한 정의에 관한 

이야기도 아니며 인간관계를 표현하며 생의 의미를 돌아보게 하는 레인 

맨과 매그놀리아 같은 영화도 아니다.





잭 리처를 본 후 이 영화에 대한 내 생각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잭 리처는 

중년 연예인으로서 아직은 조금 멋진 액션 배우가 출연하는 영화라는 것

그리고 기억에 오래 남지 않을 영화, 영화를 통해 감독의 질문이나 해답을 

찾으려고 노력할 필요가 없는 영화라는 것이다.

 

영화에서 톰 크루즈의 연기나 스릴러 영화에서 관객이 기대하는 긴장감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영화를 본 뒤 남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

그저 그런 영화, 스릴러 영화는 다 그렇다고 생각해도 여전히 뭔가 빠진듯한 

이 영화 과연 무엇이 문제였을까?





원작이 유명했던 것을 영화로 전부 표현하기란 어렵다. 또한, 원작이 유명

하면 할수록 관객은 원작과 영화를 비교하는 버릇이 있다. 소수의 영화를 

제외하고 원작에 등장하는 인물을 영화 속 캐릭터로 100% 표현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잭 리처에 톰 크루즈가 출연할 것이라는 소식이 있을 때 리 차일드의 독자

들이 염려했었다. 과연 톰 크루즈가 리 차일드의 가공인물 잭 리처 역을 

성공적으로 해낼 수 있겠느냐고. 가장 큰 이유로 리 차일드 소설의 인물과 

톰 크루즈의 신체를 비교했던 것 같다. 소설을 읽은 독자는 터프하지만 

냉정한 히어로를 영화에서 만나길 원했지만, 영화 속 잭 리처는 너무 잘 

다듬어졌고 독자들의 상상과는 상반된 모습의 톰 크루즈에 미리 외면하고 

조금은 실망한 것 같다.





러닝 타임이 두 시간인 영화는 그리 긴장할 필요 없고 그저 팝콘과 콜라를 

들고 큰 기대감 없이 본다면 그런대로 재미있고 괜찮은 액션 영화다. 조금 

세련된 더티 해리를 생각하면 되겠다.


감독: 크리스토퍼 맥쿼리

주연: 톰 크루즈, 로자먼드 파이크, 로버트 듀발

 

* 이미지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 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영화 님은 먼 곳에”, 김추자를 기억하시나요?

2008년 베스트 영화 10편 중 한편이라는 이준익
감독의
님은 먼 곳에라는 영화를 보면서 제일
먼저 생각났던 것이 월남전에 사용된 네이팜탄
.
네이팜탄이라면 잊을 수 없는 사진이 있다.
폭탄을 맞아 고통과 공포에 질려 외치는 소녀의
모습을 담은 사진
. 한 장의 사진으로 전 세계인에게
전쟁의 비극을 말해주던 종군기자 닉 웃
. 그리고
전쟁과 독재자에 독설을 퍼붓던 이탈리아 종군기자
오리아나 팔라치의 저서
nothing, and so be it
영화
님은 먼 곳에주제곡으로 나오는 김추자의
노래들
.

이 영화를 세 번이나 봤다. 아주 오래된 영화를 제외하고
두 번 이상 본 영화는 밴드 오브 브라더스
, 톰 크루즈의
어 퓨 굿 맨
,
잭 니콜슨의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그리고 리처드 기어의 사관과 신사인 것 같다
.
그런데 왜 이 영화를 세 번씩이나 봤는지.
왜 아직도 가슴에 구멍이 난 것처럼 허전한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 처음엔 베스트 영화고
오랫동안 잊고 있던 김추자의 노래가 기억에 되살아 나서 이 영화를 봤다
. 두 번째 다시
영화를 볼 땐 수애의 연기에만 집중하면서 봤다
. 세 번째 봤을 땐 영화 속 주인공 수애는
남편에게 뭘 원했는지를 확인하고 싶었다
.

이 영화를 두 가지 관점에서 보는 것 같다. 하나는 좋게만 생각하던 월남전에 대한 재평가와
자아를 찾아 월남으로 떠나는 한 여인의 모습으로
. 실상 월남전쟁에 관한 영화라면 이 영화가
아니더라도 많이 있고 우리가 자랑스럽게만 생각했던 월남전은 더는 자랑스럽지만은 않다는
것도 다들 잘 알고 있다
. 그래서 그런지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월남전에 대한 생각보다는
시골아낙네가 남편을 찾아 떠나면서 겪는 그녀의 이야기에 더 귀를 기울였다
.
 


이미지 출처: cine21.com

면회간 순이에게 남편 상길이 니 내 사랑하나?:라고 물었을 때 아무 말도 못했던 그녀는
남편을 찾아 월남까지 간다
. 그녀가 부르는 노래처럼 늦기전에 남편에게 니 내 사랑하나?”
라고 묻고 싶었을까? 아니면 그저 시어머니의 등쌀에 못 이겨 그곳에 갔을까? 하나 그녀의
머나먼 여행길은 남편의 만남만은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알게 된다
. 이 영화의 명장면이라고
말할 수 있는 마지막 장면이 그것을 말해준다
. 미국장교에게 몸까지 바치면서 남편을 찾았을
때 통쾌하게 남편의 뺨을 때리던 모습에서
. 순이는 더는 예전의 순이가 아니었다.
그녀는 남편과 시어머니가 없어도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신의 자아를 되찾은 순이가
된 것이다
.

이 영화에서 빛났던 장면들이 많이 있었지만 그중에서 주인공 순이에게 제일 동정심을 불러
일으켰던 장면은 시골 아낙네 순이가
CCR의 수지 큐를 부를 때와 마지막 장면이었다. 내게
이 두 장면은 오랫동안 남아 있을 것 같다
.

참으로 오랜만에 본 한국영화다. 또다시 내가 얼마나 우리나라 문화와 등지고 살고 있었는지를
이 영화를 보면서 실감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