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통곡하게 한 한인타운 정자와
워싱턴 왕벚나무

 

뉴욕에서 생활하시는 분으로부터 선물을 받았습니다.

그 선물은 세계를 향해 바로 서라/Stand Up to the World!”라는
책이었습니다
. 알고 계시는 분은 이미 잘 알고 계시겠지만
블로그를 통해 한국 이미지 개선을 위해 활동하시는 강우성씨
그분이 쓰신 책을 보내주셨습니다
. 강우성씨는 책에 지금까지
한국인으로서 미국에 거주하면서 보고 느낀 점과 왜 우리가 현재
일어나는 문화전쟁에 적극적으로 일본과 중국처럼 대응하여야
하는지를 말하고 있습니다
.

 

그분의 책 속에서 특히 가슴에 와 닿는 글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에서 행해지는 벚꽃 축제에 관한
글이었습니다
. 100여 년 전 도쿄시장이 3,000여 그루의 벚나무를

워싱턴에 기증한 후 발생한 축제는 지금 세계 각처의 사람들이 워싱턴
포토맥 강변으로 방문한다고 합니다
. 이 벚꽃 축제를 보고자.
벚꽃은 일본의 상징이지요. 사람들이 이 아름다운 벚꽃을 구경하려고  워싱턴으로 여행하는
일 이상할 것 없겠지요
. 하나 100여 년 전 도쿄시장이 기증한
이 왕벚꽃의 원산지가 제주도라고
합니다
. 포토맥 강변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이 왕벚꽃을 보고
원산지가 한국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 이 벚꽃은 일본을 상징하는 일본 꽃이
된 것입니다. 우리는 또다시 우리
것을 보호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 세계 각처에 피어 있는 벚꽃을 보고 사람들은 일본을
생각합니다
. 벚꽃이라면 일본을 연상하지요. 이제 원산지가 한국인 이 왕벚꽃은 우리의 것이
아니라 일본을 상징하는 나무가 되고 말았습니다
.


 

저희 집에도 이웃집에도 무궁화 나무가 있습니다. 한국보다 유럽에서 이 무궁화꽃을 더 많이
보는 것 같습니다
. 이 꽃이 피면 저는 한국을 생각합니다. 무궁화는 우리 꽃이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무궁화를 보는 외국인이 이 꽃이 한국을 상징하는 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직
만나지 못했습니다
.
한 그루의 나무로도 나라를 홍보하는 길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 일본의
꽃이 되어버린
이 왕벚꽃나무보다 더 안타까운 일을 책 속에서 만났습니다.
2006
LA 코리아타운에 세워진 한국 정자 다울정에 대한 슬픈 이야기였지요. 어렵게 마련된
이 정자는
2009년 경비 대금 지연으로
자물쇠가 채워졌다고 합니다. 일반인의 출입도 봉쇄했다고
합니다
. 그나마 어렵게 만들어진 미국 속의 한국의 모습이 자물쇠가 채워진 상태로 방치되어 있다고
합니다
. 이제 LA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는
외국인은 이 정자의 모습에 어떤 표정을 지을 것이며 그들은
코리아타운에서 어떤 한국의 모습을
보고 갈 것인지 무척 궁금합니다.

 

지극히 간단한 예지만 이처럼 일본은 자국의 이미지를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동안 우리는 잠만
잔 꼴이 되고 말았습니다
. 외국인에게 우리를 상징하는 아무런 이미지를 심어주지 못한 것입니다.
외국인이 우리나라에 대해 얼마나 알고 많이 알고 있을까요?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한복, 김치, 불고기 그러나 그다음은 무엇일까요?

한국전쟁, 판문점, 38

이렇게 우리가 아는 한국과 외국에서 만나는 한국의 모습은 다릅니다.

100여 년 전 일본이 걸었던 그 길을 우리는 뛰어야 할 것입니다.


 

강우성씨는 한국 알리기 프로젝트에서

김치가 기무치가 아닌 김치로 세계에 알려지기 원하며

막걸리가 라이스 와인이 아닌 한국의 술 막걸리로 당당하게 세계에 알려지길 원하고 있었습니다.

김치는 김치로, 막걸리는 막걸리로, 고추장은 고추장으로 한국의 명품 한글로 표기되길 원하고

또한 활동하고 계셨습니다. 우리 모두의 자랑인 한글이 세계에 알려지길 원하고 있었지요.

독도가 다케시마로 변하길 원하시는 분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한국에 대한 이미지 개선은 이런 일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고 생각됩니다.

 

강우성씨 감사합니다. 좋은 책 접할 기회를 주셔서.

그리고 이 자리를 통해 미국에서 한국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활동하시는 한인 학생들에게

수고하신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인들이 관광객으로서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경우는 좀 드문 일인것

같다. 거리상의 문제점도 있지만 일부 다른 아시아 즉 일본, 중국, 태국 심지어

인도보다 여행지로서는 덜 알려져 있는것 같다. 이곳에서 일본, 중국은

동양의 심볼이고 태국이나 다른 동남아시아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이들이 선호하는
여행지가 아닌가 생각된다
. 가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개학전 남은 여가를
이용하여 여행하는 청소년들이 많이 태국
, 인도등지를 여행하는것을 보면

대체로 이곳 사람들이 선호하는 여행지는 인위적으로 가꾼 도시의 모습을 볼수있는

곳이 아닌 사람들의 순수한 숨결이 묻혀져 있는곳, 그 나라 전통문화를 잘 간직하고
있는 곳
, 햇빛이 보장되는 여행지를 즐겨 찾는것 같다.

물론 휴가내내 선텐의 목적으로 모래사장에서 시간을 보내는 이들도 많지만

 

대체로 이곳 사람들이 우리나라 방문시 찾아가는 곳들을 정리해보면:

 

서울:

 

여러 궁궐들, 인사동, 동대문시장. 가끔 한옥마을도 방문하는것 같던데 이에 대한
평가는 차이가 있는것 같다
.

그리고 판문점은 한국을 방문하는 이로서는 절대적으로 가봐야 하는 곳이라고
생각들 하는것 같고..
 

 

부산:

 

해운대, 자갈치시장(특히 이곳에 대한 평이 좋은것 같다. 특이한 장소, 네덜란드
도심지에서는 잘 볼수없는 어물시장이라서 그런것 같다
).

범어사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지로 지정된 줄은 모르고 있었는데 이곳도 방문한다고 한다.

 

제주도:

 

제일 유명하게 알려진것이 해녀들이다. 네덜란드 상업방송에서 보여주는

세계여행 프로그램에 이 해녀들의 모습이 몇번 등장한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가끔 우도도 방문하고 왔다는 사람들도 있는것 같은데 그렇게 많은 분들이 이곳을
방분한것은 아닌것 같다
.

 

경상도쪽으로는 단연 경주 불국사, 석굴암, 해인사, 안동 하회마을, 지리산에 위치한
화엄사도 구경한다는것 같다
.

그외 설악산, 보성녹차밭, 여수, 현대판 모세의 기적이라고 알려져있는
진도바닷길등도
방문한다
. 직접 이 바닷길을 걸어보고 감탄사를 연발했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었던것 같다
.

이들이 우리나라를 둘러보면서  감명을 받았던것들은 모심는 풍경, 석가탄신일에 절에
즐비하게 걸려져있는 연등이였던것 같고
  그들에게 가장 충격을 주었던것은 즐비한
아파트 고층건물이라고 말했던것 같다
.
편리했던점은 택시비가 예상외로 싸고
교통이  편리하고 사람들이 아주 친절했다는 점.
그리고 우리나라 음식에 대해  좋은 평들을 하고 있는것 같다.

 

윗글은 주위 비지니스로 한국을 방문하시는 분들, 한국입양아 가족들의 한국여행시
방문하는 곳
, 이곳 대학생들이 교환학생으로 우리나라에서 지내면서 방문하는곳을 
이야기로 통해 정리해본 것이라 이 장소만 100%  방문한다고는 어렵지만 대체로

위에 언급한 곳들이 주로 네덜란드인들이 한국방문시 찾아가는 명소가 아닌가 생각한다. 


2008년 한국여행중 찍은 사진. 제가 제일 소중하게 여기는 사진중 하나입니다. 


2008년 한국여행시, 소매물도 가는 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